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05 20:54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2,033  

최근 여러 언론 매체들을 통해서 광개토대왕 비문에 대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위당 정인보 선생의 비문 해석을 부정하면서 시작합니다

  지금도 일본인들은 비문의 신묘년 기록을 왜가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격파하고 신민으로 삼았다고 알고 있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데요.

  정인보 선생님은 문장에서 주어가 생략되었고 실제 파괴되어지기 전의 문장은 광개토대왕이 바다 건너 왜를 격파한것이다. 라고 해석하셨죠

  정인보 선생님의 학설을 폐기하기 전에 한번 검토해볼 필요성은 있지 않은가 해서 올려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VUGzwKANhZ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Player 19-06-07 16:02
   
한국 고대시대 한자사용은 중국과 같지 않습니다.
참고로 고대로 거슬러 올라갈 수록 어순등의 규칙성은 옅어집니다.
중국안에서도 지역별로 사용하는 한자 사용이 다르고,
이건 동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어족에서도 나타나는
범유라시아적인 언어적 변천에서도 유사합니다.
즉 어순보다 뜻이 취지에 맞고 자연스럽고 상식적으로 통하는 것으로 해석하는게 바른것이지,
억지로 문법에 짜 맞추는 것에서 찾은 뜻을 바르게 보는 것이 오히려 곡해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주어는 고구려가 아니라 영락태왕이고
태왕을 제외한 변방 오랑캐의 업을 세우는 글이 아닙니다.
즉 왜구가 무엇을 격파한다는 내용 부터 취지에 어긋남이 발생 합니다.

즉 영락태왕이 배를 타고 이동하여 어디에선가 왜구를 격파한 것이
가장 자연스럽고 비문의 취지에 가장 맞는 해석입니다.

당시 고구려의 백제에 대한 전쟁에 배를 이용한 빠른 전개의 기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정황과도 가장 어울리는 해석입니다.

그리고 신묘년은 끊어 읽는 지점마다 새로운 해석이 가능해서 그냥 가장 자연스러운 해석을 하는게 바른게 아닌가 합니다.
     
풍림화산투 19-06-07 23:18
   
네 그렇습니다. 비문은 깨어져서 결문에 대해서 어차피 추정이 들어가야하고 .. 그 추정을 하기 위한 주요 자료들이 의도적으로 폐기된다거나, 무리하게 정인보 선생을 한문 문법을 모르는 무지랭이로 몰고간다거나..그런 것에서 오히려 정인보의 해석이 사실에 가깝지 않을까 추론할 수 있는 것 아닌가 합니다
     
풍림화산투 19-06-07 23:21
   
영상에 넣은대로 파백잔 왜 구 신라 이위신민..이게 맞지 않을까 합니다. 태왕께서 백잔과 왜를 격파하고 신라를 구원하여 신민으로 삼았다. 그래야 비문이 세겨진 해와 거의 같은 해에 있었던 413년에 고구려와 왜가 공동으로 남조에 방문한 사건이 이해가 됩니다
 
 
Total 18,7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500
18277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479
18276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285
18275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279
18274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757
18273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302
18272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625
18271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554
18270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312
18269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575
18268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687
18267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3178
18266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225
18265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1151
18264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1042
18263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1225
18262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974
18261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628
18260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762
18259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754
18258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469
18257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874
18256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773
18255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561
18254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604
18253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865
18252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979
18251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35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