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8 13:36
[한국사] 마한 시대 고깔모자 출토됨
 글쓴이 : 야요이
조회 : 1,462  

23_573185.jpg

나무 고깔형
농경과 관련됨

1024px-South_Korea-Gwangju.svg.png

마한인.png

마한인


국립광주박물관이 6월26일까지 광주 신창동유적에서 출토된 고대 모자의 상징성과 의미를 조명하는 테마전 ‘고깔-고대의 모자’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고깔’ 10점은 1995년, 2009년 발굴 조사 때 출토됐다. 발굴 당시 드러난 부채살 모양 목기는 용도 자체가 불분명했으나 지난 2012년 ‘고깔’모자로 복원됐다. 

고깔은 길이 약 25㎝ 이등변삼각형 형태 얇은 벚나무가 재료다. 하부지름 22㎝, 높이 23㎝ 원뿔 모양을 이루고 있다. 

중국 역사서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서는 우리나라 사람들에 대해 “풍속이 옷입기를 좋아하며, 일반백성들도 군에 갈 때에는 모두 의책을 빌려 입었다”고 나와있다. 여기서 의책은 의상과 모자를 의미한다. 또 ‘후한서 동이열전’에는 “동이는 고깔을 쓰고 비단옷을 입는다”라고 기록돼있다.  

신창동유적에서 출토된 고깔은 삼국지와 후한서 등에 나온 내용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유물로써 고대 모자와 복식 연구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는 자료다. 
 
또 이번 테마전에는 신창동 고깔 외에도 경북 상언리 유적에서 출토된 고깔 조각과 조선시대의 갈모도 함께 전시한다. 삼국시대 사람들이 착용한 모자 형태와 기능을 이해하기 쉽도록 사진 자료도 함께 배치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야요이 19-05-28 13:37
   
야요이 19-05-29 14:12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등 이런형 꼬갈형 모자 많이 쓰고 다님.
     
감방친구 19-05-29 20:25
   
이 자의 헛소리에 정보를 잘못 독해할 동아게 탐문자들을 위해서

ㅡㅡㅡㅡ

고깔은 길이 약 25㎝ 이등변삼각형 형태 얇은 벚나무가 재료다. 하부지름 22㎝, 높이 23㎝ 원뿔 모양을 이루고 있다.

ㅡㅡㅡㅡ

이 야요이라는 자가 본문에 첨부한 재현그림은 누가 그렸는지는 모르겠는데 고증이 잘못됐습니다

저런 식으로 삿갓처럼 큰 것도 저렇게 쓰는 것도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옛 마한 지역에서 출토됐다는 저 유물도 우리 고유의 고깔에 해당합니다

규격을 잘 보십시오

머리에 쓰는 것이 아니라 머리에 얹는 것입니다

이 자 야요이가 링크한 블로그에 박물관 재현품 사진이 있습니다
     
감방친구 19-05-29 20:26
   
https://m.blog.naver.com/namdo114/220815179225?view=img_5

이 박물관 재현모습도 사람 얼굴을 상대적으로 작게 그렸습니다

재질이 나무죠
지름이 22cm죠
이 지름은 본래의 모습보다 더 늘어난 것(조직과 결합 이격)을 상정해야 합니다
즉 본래의 모습은 지름이 더 작았다는 것을 말이죠

고구려나 백제, 신라 등의 고깔도 그 골격은 나무입니다
나무로 형태를 만들고 그 것을 칠한다든가 천을 덧댔습니다

그리고 필요나 경우에 따라서 새깃을 꽂았죠

단순히 고깔이라는 모양만 가지고 90년대부터 되도않게 저기 멀리 중앙아시아까지 끌어오는 담론이 유행했습니다

그러나 크기나 구조가 다릅니다, 우리 고유의 고깔과
          
Attender 19-05-30 12:13
   
그렇습니다, 우리 한국문화에 대해 관심도, 이해할 노력도 없이 우리나라를 왜곡된 시각으로만 보고싶은 사악한 왜구의 만행을 감방친구님과 함께 보고 계십니다, 회원님들.

저것은 머리에 "얹는" 형태에서 파생된 고조선의 고깔모자 "변"에서 파생된 관모가 맞습니다.

저 오랑캐놈의 간악한 선동에 속으셔서는 안됩니다
뭘꼬나봐 19-06-02 21:37
   
꿈꿀때 마다 저모자쓰고 있었는데,,,, 전생에 마한시대 사람이있던가????
 
 
Total 17,3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0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1) 풍림화산투 06-17 1672
17101 [한국사] 살수대첩에 관해서 질문을 드릴까 합니다 (7) Attender 06-17 1069
17100 [일본] 펌)한국보다 한국 복식을 고증 잘한 일본 사극.....JPG (3) 패닉호랭이 06-17 3059
17099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1181
17098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656
17097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2249
1709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1051
17095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900
17094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2469
17093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1488
17092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1257
17091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728
17090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1322
17089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1142
17088 [세계사] 역사상 가장 아이러니한 비석.jpg (15) Attender 06-13 2666
17087 [한국사] 근세사 에도와 조선의 쌀생산량 말입니다. (32) 아스카라스 06-12 1645
17086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585
17085 [한국사] 우리 강역사 왜곡의 뿌리 (4) 감방친구 06-12 1298
17084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4260
17083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934
17082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862
17081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535
17080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501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2294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754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486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8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