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8 00:49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588  

아래 기자의 조선으로 간 이야기를 하며 생각난바가 있어 적어봅니다.
기자가 조선으로 간 배경이 된 사건이 은나라가 망하고 주나라가 일어난 일입니다.
이때의 사건중 하나로 고죽국의 백이 숙제가 주인(상)을 해한 주나라의 벼슬을 거부했지만 주의 신하인 강태공의 도움으로 수양산으로 들어가 나물을 캐먹으며 살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지죠.

강태공은 동이족출신으로 주나라가 제후시절이었을 무렵 주나라의 신하로 등용된 인물입니다.
이인물이 책봉된 곳이 산둥성이고 제나라의 시조가 됩니다.
백이 숙제의 나라 고죽국은 어떤 나라인가.
당서에는 고죽국을 고구려의 뿌리가 되는 나라라고 적고있습니다.

백이(夷) 숙제(齊)는 어쩌면 2인이 아니라 숙제라는 1인이 시대를 거치며 백이, 숙제 2인으로 나뉜게 아닌가하는 생각도 드는데요.
무슨말인가 하면 백이에서 伯자는 뜻에따라 '백,패,맥' 세가지 발음으로 불립니다.
백이라고 발음할때는 첫째, 맏이 라는 뜻일때고 그래서 백이를 첫째 왕자로 알려지게 된것일 테구요.
고구려를 맥이(貊夷)의 나라라고 중원쪽에선 기록했죠.
맥이(貊夷)란걸 뜻으로 풀면 살쾡이 이족 이란뜻이고,
이()란걸 뜻으로 풀면 이족의 우두머리란 뜻이됩니다.
이 伯이란 글자는 또 '맥'이란 발음도 되니,
고죽국이 고구려의 뿌리가 된다는 말이 뜻하는 것은 고구려족을 뜻하는 맥이 라는 말이 원래는 貊夷가 아니라 夷가 원 단어라는 말이 되는거죠.

주몽의 3부하 오이, 마리, 협보 이야기에서도 우리사서 삼국사기, 삼국유사와 중원쪽 사서의 숫자가 다릅니다.
우리 사서에서는 3명의 부하라고 이해했지만, 중원쪽 사서에서는 2명의 부하를 대리고 왔다고 하죠.
위 가설에서 백이가 숙제의 출신을 나타내는 기록이었다면,
주몽의 이야기에서 오이는 마리의 출신 혹은 마리, 협보의 출신을 나타내는것일수도 있습니다.
오이와 마리는 이후의 기록에서 한번 겹칠때 빼고 마리는 그 사이 기록이 없고, 그후의 기록도 없는것에서 충분히 의심의 여지가 있습니다.
오이=마리 일수도 있다는 이야기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36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도다리 10:25 784
3335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5) 관심병자 07-16 2119
3334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1126
3333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669
333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2753
3331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1867
3330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384
3329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2685
3328 [기타] 흔한 어그로에 일일이 어그로 끌려서 화도 못내고 답… (3) 상식4 07-02 798
3327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498
3326 [기타] 美는 日을 믿지 않는다. 중.일 협력의 의미. (5) 도다리 06-29 2252
3325 [기타] 도와주세요!! (2) 새벽감성 06-28 723
3324 [기타]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6.25 한국전쟁 사진 관심병자 06-25 1061
3323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1040
3322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8) 관심병자 06-19 2882
3321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1068
3320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1037
3319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510
3318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928
3317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2239
3316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1181
3315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1003
3314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428
3313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4077
3312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684
3311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756
3310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4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