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3 18:57
[기타] 태권도 잡설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660  

제목에 '잡설'이라는 말을 넣은 이유는 말그대로 태권도에 대하여 여러 이야기를 하겠다는 뜻이다.

1. 태권도 발차기와 풋워킹, 스탠스 등은 이미 1960 년대 이후 근현대의 전세계 타격무술에 영향을 주었다. MMA에서 해당 선수의 베이스가 킥복싱이거나 가라데여도 그 선수가 경기 중 사용하는 발차기가 태권도 발차기일 수 있다는 말이다

2. 앞에서 말한 것과 같이 이미 태권도 발차기는 모든 타격무술과 MMA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가라데 선수라 하여 킥복싱 선수라 하여 무에타이 베이스라 하여 태권도 발차기를 익히지 않은 것이 드물 정도이며 심지어 가라데 도장에서도 태권도 발차기를 가라데 발차기라 가르치고 있고 중국의 우슈산다(특히 프로경기가 더욱)나 베트남의 보비엣남 같은 경우에는 그냥 태권도 발차기 그 자체이다

3. 따라서 대한태권도협회에서는
ㅡ 무엇이, 어떠한 것이 태권도 발차기이며 원리인지
ㅡ 다른 기존 입식타격 무술의 발차기와 어떻게 다른지
ㅡ 태권도 발차기가 1960년대 이후 세계 각 무술에 어떻게 전파돼 어떻게 영향을 끼쳤는지
에 대하여 폭넓고 깊게 운동과학과 문화인류학적인 기술과 방법론을 적용하여 규명하고 분석하고 정리하여 대한태권도협회의 이름으로 책과 영상, 순회강연 형태로 세계에 내어놓아야 한다. 또한 사범 양성과정에서 이를 교수하여 현장에서 지도자들이 수련생들에게 올바른 지식과 인식을 심어주도록 유도하여야 한다

3. 태권도 경기 중에 선수들이 환호나 몸짓으로 자축하는 행위를 당장 금지시켜야 한다. 경기 중 그러하면 감점처리해야 한다. 태권도는 그동안 태권도를 무도, 또는 무도스포츠로 홍보해 왔다.
ㅡ 제대로 기술이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심판을 속이려고 환호하고 깝죽대며 방방 뛰고 팔 휘두르고 하는 게 무도의 모습인가?
ㅡ 점수 좀 땄다고 발광하며 상대선수는 아랑곳 안 하는 게 무도인가?
ㅡ 그런 모습은 무도는 커녕 스포츠인 다운 모습도 아니다

4. 태권도는 인파이트가 아니라 아웃파이트이다 그런데 왜 자꾸 MMA에 진출하는 태권도 선수들은 인파이팅 포지션에서 태권도 발차기, 태권도 풋워킹을 하는가?
ㅡ 태권도라는 무술이 무엇인지 인식 자체가 그 수련자조차도 전무하다는 거다

5. 태권도 발차기 이름을 왜 자꾸 영어식으로 붙여 부르나? 일본 무술 같은 경우는 대개 일본어로 그냥 쓰고 서양애들도 일본어로 쓰는데 유독 태권도만 그 지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르시스트 19-05-24 13:45
   
실전이나 호신용으로 배워야 한다면 태권도는 멀리 하겠습니다.운동으로도 무술로도 쓰임새가 거의 없죠.
그리고 태권도가 올림픽에서나 활약하는 종목이지 이종격투기에 진출할 경우 인파이트로 파고 들어서 발차기를 할 수 밖에 없죠.일반인을 상대로 하면 아주 큰 타격을 받겠지만 현실에선 살인행위고 타무술과 대련할 경우 격렬하며 끊임없이 움직이는 상대로 태권도 발치기는 무용지물입니다.

그리고 웃기는게 태권도의 발차기가 세계로 전파되어 큰영향력을 줬다고 착각하시는데 학다리 같은 경우는 모든 무술에서 보이는 동작이지 태권도 고유의 동작이 아닙니다.또한 다른 나라 무술에게도 태권도 발차기와 유사한 발차기는 아주 많이 보이고 있죠.
발차기만 나왔다하면 국뽕에 매료되어 태권도 발차기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제발 그것만은 그만둡시다.

이종격투기에 나갔다하면 쥐어터지고 나오는데 그것 때문에 태권도도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종종 나오긴 합니다.하지만 그것도 태권도의 발차기와 손기술은 적에게 전혀 타격을 줄 수 없다는 결과론적 이야기죠.앞으로도 태권도가 이종격투기에서 강세를 보이고 싶다면 꾸준히 출전해서 50년동안 쥐어터지다 보면 생각의 변화가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어허 19-05-25 03:04
   
국기원이 쓰레기라 그래요
강시 19-05-25 11:48
   
나도  태권도 수련했지만  격투기로써는 영 아니올시다죠  딱 발펜싱  크고 화려한  보여주기식 발차기에  몰빵해서  모든걸 포기한 무술  태권도 베이스로  격투기대회에 나간 선수들 보면 태권도 문제점이 확실히 보이죠  태권도 관련자들은  뭐  정신수양이다  이런개소리로  정신승리 하긴하지만
 
 
Total 3,3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04 [기타] 다음 중 사후세계를 다스리는 시왕이 아닌 것은? (5점 밤부 08-20 528
3303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387
3302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691
3301 [기타] 국민학교 어원 (5) 관심병자 08-17 839
3300 [기타] 총맞고도 끝까지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2) 도다리 08-17 1202
3299 [기타] 네셔널리즘(민족주의)의 개념확립 필요성 (7) 떡국 08-13 568
3298 [기타] 2002 월드컵때 붉은악마가 치우천왕이라는거 아셨던… (11) 밤부 08-12 1639
3297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짤) (5) 러키가이 08-11 6738
3296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jpg (7) 문제적남자 08-10 9341
3295 [기타] 비둘기와 매가 사는 마을 (3) 도밍구 08-10 2399
3294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308
3293 [기타] 한국..Jap에 안보세 걷자. (4) 도다리 08-04 4620
3292 [기타] 적진 안에서 싸우고 있는 한인 병사 문제-독립신문 … 관심병자 08-02 1881
3291 [기타] 병법을 잘구사하는 일본. (13) 냉각수 08-02 3728
3290 [기타] 아베.시진핑..트럼프를 노리다. (2) 도다리 08-02 2278
3289 [기타] (충격)수천년역사상 다시 없을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다리 08-02 3375
3288 [기타] 만약에 님들이 첫왕조 새워 수도 도읍 한다면 어디지… (16) 뉴딩턴 07-31 2377
3287 [기타] 설연타 (잡설) 관심병자 07-25 1525
3286 [기타] '읍니다'와 '습니다' (3) 감방친구 07-25 1902
3285 [기타] 삼도(三徒) 관심병자 07-25 1132
3284 [기타] 사랑에 빠져 신라왕을 황제로 봉한 중천태왕 (1) 관심병자 07-24 2091
3283 [기타] 신라 역대 임금 40~56 관심병자 07-21 1291
3282 [기타] 신라 역대 임금 29~39 관심병자 07-21 873
3281 [기타] 신라 역대 임금 20~28대 관심병자 07-21 865
3280 [기타] 신라 역대 임금 14~19대 관심병자 07-21 911
3279 [기타] 일본, 미국 등에 칼을 꽂으려 하는가? 도다리 07-21 981
3278 [기타] 신라 역대 임금 7~13대 관심병자 07-21 7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