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2 18:29
[한국사] 동아시아사의 대부분은 사실 일본국의 개입이?!
 글쓴이 : 이구순
조회 : 2,232  

1. 원나라의 고려 침공은 일본국의 계획이었다.
그러나, 원나라가 혼자서 고려를 모두 집어 삼키고
일본국을 배신하자
'가미카제'라는 전술을 발명, 활용하여 승리하였고
이는 전설로 동화되어 風神의 이야기로 오는 것이다.

2. 신라의 삼국 통일과 백제 지원은 일본국이!
신라는 삼국 통일을 위해 당나라와 일본국에게 지원을 요청 했으며
일본국은 동시에 백제 부흥 운동을 도와 신라를 견제 하였다.

3. 조선 건국에는 일본국의 도움이!
고려 말기에 조선 건국에 큰 도움을 주었다.


그 이후 임진왜란부터 현재까지의
일본국의 동아시아 영향력은 아시다시피 매우 컸습니다.
제 개인적 연구의 산물이니
추천 및 댓글 바랍니다.


- 이 구 순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뚜리뚜바 19-05-22 20:41
   
하다하다 이젠 진짜 미xㄴ이 나타났네
Attender 19-05-22 20:55
   
??? : 굉장하군요.....
윈도우폰 19-05-22 22:05
   
꼴값하네^^

일본이 아니고 왜라고 해야지여...소위 영주라고 하는 수 많은 부랑배같은 애들을 중심으로 땅따먹기하고...중앙정부라고 해도 에도 이전의 막부는 그리 강력하게 영주들을 통제하지도 못한 그런 나라가 왜인데...이들이 동아시아의 선진국인 백제나 고려, 조선에 영향을 미쳤다?

열도 원숭이들도 웃겠네^^

막부든 번이든 왜인들의 정치조직은 동아시아에서 제대로 인정받은 적이 없었음 ,..그래서 근대 이전까지는 왜인들 스스로 일본이라는 인식도 별로 없었고, 꼭 그렇게 불리고 싶어하지도 않았음...그런 왜에 대해 우리를 포함한 주변국에서는 그냥 왜인, 왜국으로 불렸을 정도로 존재감이 없었음

에도시대에 인구가 번성하고 상업이 발전했다는 것이 왜가 동아시아 정치체제에서 뛰어났다는 의미는 아님...어쨌든 일제시대에 살았던 어른들은 핍박을 받았어도 그 시기를 일제시대라고도 안 부르고 왜정시대라고 할 정도로였는데

어쨌든 우리 나라에서 왜에 대한 관용적 호칭은 일본이 아니고 왜가 맞음....그런 왜인들을 너무 과장하여 평가하려는 것을 보니...님은 왜인의 피가 흐르는 그런 인물같음...맞나여?^^.
밑져야본전 19-05-22 23:34
   
이건 마치 한국이 일본과 국제기구를 조종하는 배후라는 넷우익들의 음모론 보다도 더 하네요 ㅋㅋ
우스 19-05-23 00:28
   
ㅋㅋㅋ 아 진짜
할말이 없다 할말이 ㅋㅋㅋ
동키일일일 19-05-23 09:08
   
얘 뭐야?
셀틱 19-05-23 09:53
   
일베 할베인줄 알았더니 그냥 아베
kpopgogo 19-05-23 11:25
   
정부는 왜 조현병 환자들을 방치하는가
쿤신햄돌 19-05-23 14:51
   
1. 가미카제는 말 그대로 태풍이었고

2. 영향력 있는 나라였다면서 지배계층들이 죄다 한반도계 인물들이냐?, 지금까지 신사에서 신으로 모시고 있으면서 그 영향력 있어봤자 한반도 역사다

3. 일본 건국에 조선의 영향이 있었겠지 전통문화 조선에서 죄다 건너간거다.
무좀발 19-05-23 16:36
   
무속인 이구순님은 들으시라... 일본 귀신도 이렇게 알고있지 않습니다.

1. 원나라의 고려 침공은 일본국의 계획이었다.  그러나, 원나라가 혼자서 고려를 모두 집어 삼키고
    일본국을 배신하자  '가미카제'라는 전술을 발명, 활용하여 승리하였고 이는 전설로 동화되어 風神의 이야기로    오는 것이다.
  --> 일본 침공은 원나라의 계획 이며 고려와 일본은 협력해서 전쟁을 종식 시키고자 함. 
        바다를 모르는 원나라는 태풍이오는시기에 출병을 강행 원정군은 일본에 상륙 하기도 전에 
        태풍을 만나  거의 전멸... 고련는 써우는 척하고 원나라 군대가 소멸되기를 유도 하다 철수

2. 신라의 삼국 통일과 백제 지원은 일본국이!  신라는 삼국 통일을 위해 당나라와 일본국에게 지원을 요청
  했으며  일본국은 동시에 백제 부흥 운동을 도와 신라를 견제 하였다.
    ---> 신라와 백제는 적  일본에서 대세를 잡던 왜(일본)이 백제의함락과더불어 백제부흥 운동을 하다.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에게 패배.

3. 조선 건국에는 일본국의 도움이!  고려 말기에 조선 건국에 큰 도움을 주었다.
  ---> 고려 말기의 동아시아지역의 기근은  왜(일본)가 한반도에서 약탈을 하도록 만든 큰 원인이며
          고려의 멸망과 조선의 건국의 계기가 됨. 한반도롤 들어와서 약탈은 조선 초기 때가지도 지속됨.
        일본의 약탈이 건국에 도움이 됬다는  조현증상은 지금 모시는 일본계 귀신의 신빨이 약해진것.

4. 그 이후 임진왜란부터 현재까지의  일본국의 동아시아 영향력은 아시다시피 매우 컸습니다.
    --> 임진왜란에서 패전한 일본은 전 인구에서  남성이 3/4가 죽은 참혹한 결과를 가져옴
          그래서 도쿠카와에이야스는 어떤 여성이든지 남자가 성교 요구를하면 무조건들어주라고함
          그래서 나온 일본여자의 전통 복장 기모노는 길이나 숲에서 자리를 깔고 정사를 할수있게 만든 복장
 
    제 개인적 연구의 산물이니 추천 및 댓글 바랍니다.
    --> 이런 황당한 뇌피셜은 인간의 대뇌에서 나올수 없는 일본 귀신  빙의의 증상으로 볼 수 밖에 없씀...
 
    - 이 구 순 -  ---> 그대의 찬란한 이름이 여러 사람들에게 기억 될것임
     
yj12 19-05-23 20:10
   
임진왜란 패전 이후 일본 남성의 인구의 4분에 3이 죽었다?
인류 최대의 혈전인 2차대전의 독소전쟁때의 러시아 같은 경우도 남성 사망 비율이 그 정도까지는 절대로 아니였는데(독소 전쟁 이후 러시아는 심각한 남자부족 현상을 겪었는 되도 불구하고)
근데 무슨 임진왜란에서 패전한 일본이 무슨 전체 남성의 4분에 3이 죽었다는건 어디서 나오는 황당한 소리임?
(임진왜란 일본군 최대 사망자는 20만으로 추정되는 데다가 그후에도 불과 2년뒤에 세키가하라에서 20만이 넘는 대군을 모집했는데)
그리고 기모노 루머는 2000년도에 유행했던 근거없는 루머이고
(애초에 기모노 자체가 벗기 쉬운 옷이 아닌데다가 기모노는 귀족들만 입는 비단옷이고 또 일본의 성씨가 생기기 시작한것도 전국시대 이후가 아닌 메이지 시대부터인데)
Korisent 19-05-24 08:03
   
ㅋㅋㅋㅋㅋㅋㅋ 그냥 웃고 갑니다.
탈압박 19-05-26 04:53
   
뭔가 하고 클릭해봤더니 ㅋㅋㅋ

그냥 ㅂㅅ이네 ㅋㅋㅋ
 
 
Total 17,3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06 [북한] 허형식과 박정희,극단으로 갈린 둘의 선택.. 돌통 04:12 219
17305 [북한] 놀라운 역사 돌통 03:24 245
17304 [한국사] 한국의 전략 리뷰 (5) 떡국 08-24 805
17303 [한국사] 병인양요, 조선에 대한 프랑스인의 기록 (1) 솔루나 08-22 2440
17302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8-22 886
17301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5) 반스업 08-21 3375
17300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7) 소유자™ 08-21 2735
17299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6) mymiky 08-21 1947
17298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돌통 08-21 979
17297 [기타] 다음 중 사후세계를 다스리는 시왕이 아닌 것은? (5점 밤부 08-20 813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4) 돌통 08-20 1340
17295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 진화 (9) 솔루나 08-19 1156
17294 [한국사] 이 주장의 출처를 알수 있을까여?? 을사늑약 (8) 솔루나 08-19 951
17293 [일본] 히로히토 일왕 ㅡ 패전 7년뒤, 재군비와 개헌 필요성… mymiky 08-19 868
17292 [한국사] 낙성대연구소 이우연의 사기행각 (3) 떡국 08-19 1317
17291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1) 행복찾기 08-19 789
17290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4) 엄청난녀석 08-19 1304
17289 [북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세요. 돌통 08-19 650
17288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586
17287 [한국사] 조선 노예제 사회론 (7) 떡국 08-18 1069
1728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과 식민지 수혜론은 근본적으로 다… (5) 멸망의징조 08-18 890
17285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923
17284 [기타] 국민학교 어원 (5) 관심병자 08-17 1103
17283 [한국사] 경제사학이 가야 할 길은? 떡국 08-17 685
17282 [북한] 태영호 전 공사가 탈북민 모자 아사 사건은 북한의 … (1) 돌통 08-17 1964
17281 [일본] 박정희 군대 동원해 시민들 짓밟고 엉터리 한일협정… (2) mymiky 08-17 1276
17280 [일본] 아베는 협정 위반 운운하기 전에 식민지 불법부터 고… mymiky 08-17 8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