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15 21:21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글쓴이 : 아돌프
조회 : 725  



일본이 세계 2차 대전때 미국을 공격 안하고 만주랑 중국만 먹는다고 했다면

우리의 역사는 어찌 되었을까요?


어찌보면 일본 놈들이 미국을 공격해 주는 바람에 우리도 독립했는데


만약에 끝까지 해방 안되고 ㅡㅡ 일본 손아귀 있었다면

우리는 오키나와처럼 언어도 글짜도 문화도 다 살아지고

오키나와처럼 되었을까요?


정말 생각만해도 끔찍한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요요마 19-05-15 22:36
   
그런 섬뜩하고 안좋은 상상보다 이런 상상은 어떨까요?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돌아가시지 않았고
 승전 이후에 백성들이 모두 들고 일어나서
 무능한 선조와 당쟁을 일삼던 썩은 관리들을 죄다 응징하여
 
 선조는 형식상의 국왕으로, 이순신은 영의정이자 나라의 모든 권력을 쥐는
 총리와 같은 신분으로 입헌군주제의 형태로 임진왜란 이후의 조선이
 발전해 왔다면~~' 

이라는 상상은 어떨까요?

유럽과 미국의 무역상들을 받아들여 서구의 신문물을 일본보다 더 빨리 접하고
우리것으로 받아들이며 익혀

제도는 유교 사상의 흔적은 남았으되 영국이나 프랑스 정도의 민주주의가
뿌리내리며 신분제도가 혁파되었다면,

그리고 서구의 기술과 우리의 기술이 합쳐진
뛰어난 군사장비들(예; 거북선 + 서구문명의 기술  = '획기적으로 발전된 거북선?) 을
갖춰서 감히 일본 나부랑이나 짱개(중국) 그리고 로스케(러시아) 따위가
넘볼수 없는 탄탄한 국력을 가진 아시아 최강의 국가로 거듭났다면,

그랬다면......

 위의 원문에서했던 섬뜩하고 안좋은 상상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나은 상상일듯 하네요.

태클은 아니고요
굳이 상상으로라도 쪽바리 쓰레기들 따위에게 나라와 국민이 유린당하는 것은
정말 싫군요.
쿤신햄돌 19-05-15 22:49
   
그대로 갔으면 지금의 일본이 없었겠죠
광복군이 전쟁준비 중이여서
어떻게 되고 그런게 없음
감방친구 19-05-15 23:13
   
저는 세조의 쿠테타가 없었다면ㅡ
이거를 가정하면 흥미롭더군요
쉿뜨 19-05-16 10:52
   
태평양전쟁은 없다치더라도...

유럽전쟁은 있어서...


예측하기 쉽지 않습니다.

진주만이 없었다면, 일본과 미국의 관계는 적당한 선에서 타협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진주만 전 까지는 미,일이 그렇게 나쁜 관계도 아니었고요.


소련 때문에 일본이 중국을 다 먹기는 쉬운일이 아니었을 거라고 보고...

유럽 전쟁 이후에 미국은 몰라도 소련은 왔을 가능성이 높죠.


소련 vs 미일 연합군 전쟁이 있을 가능성도 조금 있다고 보고요. 전쟁이 아니면 유럽전쟁에 지친 소련이나 미국이 중국하고 한반도 일부를 양보 하는 선에서 타협을 했을 가능성도 있죠.

확실한건 이후에 독립하든 독립하지 않던 식민지 역사는 길어졌을 가능성이 높고, 독립했다 하더라도 일본 영향력이 아주 많이 남았을 겁니다.

대만이 50년인가 그렇죠?

이건 태어나서 일본인 죽을 때도 일본인으로 죽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는 겁니다. 인생을 대만인으로 산게 아니라 일본인으로 산거죠.

이거보다 길었을지 모르고, 독립 후에도 굉장한 어려움으로 남았을 겁니다.


그리고 종국에는 소련, 중국 vs 미국, 일본 사이에서의 완충지대로 존재했을 가능성도 있고요.
 
 
Total 3,3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58 [기타]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6.25 한국전쟁 사진 관심병자 06-25 266
3357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890
3356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7) 관심병자 06-19 2564
3355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67
3354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952
3353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394
3352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849
3351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2023
3350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1064
3349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893
3348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317
3347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3888
3346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499
3345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693
3344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378
3343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1976
3342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936
3341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2783
3340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326
3339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183
3338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112
3337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568
3336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597
3335 [기타] 인류혼혈 (4) 로디우딩 05-26 1357
3334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638
3333 [기타] 태권도 잡설 (3) 감방친구 05-23 1522
3332 [기타] 조선 유학자들은 한사군의 위치를 어떻게 보았을까? (3) 관심병자 05-22 13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