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9 13:18
[기타] 흑치국과 주유국 무언가를 암시하는 힌트 나라 위치 어디있을끼요?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607  

수가) 진(陳)을 평정하던 해(589년) 전선(戰船) 한 척이 표류해서 동해(서해) 담모라국에 닿았다.(그래서) 이 전선이 돌아가게 되었는데 백제를 경유했다. 백제왕 여창(余昌=위덕왕)이 그 배에 물자와 평진축하사절(平陳祝賀使節. 진을 평정한 것을 축하하는 백제 사신)을 보내 후의(厚意)를 표했다...(중략) 그런데 (백제에서) 남쪽 바다로 3개월을 가면 담모라국이 있는데 남북이 천여리요 동서가 수백리다. 그 땅에는 마록(摩鹿.사슴의 일종)이 많이 난다. 백제에 부용(附庸)하고 있다』

이 기록을 김부식도 참조한 듯「삼국사기」 < 백제본기 > 위덕왕조에도 그대로 실려있다. 그런데 어찌된 셈인지 담모라국의 위치와 크기 등에 관한 내용은 빠져있다. 어떻든 「수서」 기록만 놓고 볼 때 지리 지식이 조금만 있는 일반인이라도 여기에 등장하는 담모라국이 현재의 대만임을 그리 어렵지 않게 알아차릴 수 있다.

「수서」를 믿는다면 담모라국이 제주도는 결코 될 수 없다. 왜냐하면 「수서」가 백제에서 담모라국까지 거리가 배로 3개월이나 걸린다고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동서에 비해 남북이 훨씬 긴 섬으로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남북보다 동서가 2배 가량이나 길어 도저히 담모라국이 될 수는 없다.

여기서 수.당(隨唐) 당시 리(里)라는 단위가 문제가 된다. 그런데 담모라국을 현재의 대만으로 지목하는 소진철 교수는 '관련 기록 등을 검토해 본 결과 당시의 리(里)가 현재의 것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소 교수의 이런 주장이 사실이라면 「수서」가 기록한 담모라국이 현재의 대만과 그 크기가 매우 흡사함을 발견하게 된다. 즉 대만은 남북 386㎞(약 965리), 동서 폭은 144㎞(360리)로 「수서」의 담모라국과 거의 부합하고 있다.
과연 흑치국은 필리핀일까요 아니면 대만 일까요?

흑치국은 바로 일본을 가리킨다는 견해입니다. 일본, 즉, 왜국은 백제와 교류가 활발하고, 그 당시, 일본열도에 백제가 담로를 두었을 가능성도 있거니와 일본에서도 역시 이를 검게 물들이는 풍속이 있었다는 기록도 있기에, 가능한 후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후한서> 동이열전에 나온 기록입니다. ‘女王国南四千馀里至朱儒国,人长至朱儒东南行船一年,至裸国、黑齿国,使驿所传,极于此矣’ 여왕 비미호가 통치하는 왜국으로부터 남쪽으로 사천리를 가면 주유국(난장이들이 사는 나라)에 이르고, 주유국에서 다시 동남으로 배를 타고, 1년을 가면, 나국과 흑치국에 이른다고 되어 있습니다. <양서>에도 이와 유사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其南有侏儒國人長三四尺又南黑齒國裸國去倭四千餘裏船行可一年至). 왜국에서 남쪽으로 가면 나오는 나국을 현재의 대만으로, 또 다시 남쪽으로 가면 필리핀이 있고, 필리핀 원주민들이 이를 검게 칠하는 풍속이 있으므로, 흑치국을 필리핀에 비정하거나, 혹은 필리핀이 너무 멀리 있고, 대만원주민도 이를 검게 칠하는 습속이 있었기에 흑치국이대만을 가리킨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ojai 19-05-10 13:06
 
생각보다 상하이와 한반도 특히 서해안쪽은 멀지 않습니다.
진나라가 상하이부터-광저우까지 있던 나라인데, 상식적으로 거기서 표류했으면 제주도보다는
오키나와나 대만이 훨씬 더 가능성이 높은걸요. 제주도는 사실 역사에 등장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작습니다.
논농사가 가능한 지역도 아니고. 잠시 쉬어가는것도 아닌걸요.

그런데 항상 나오는 반론은 과연 1500년 전에 배로 3개월이나 가야 하는 섬에 백제라는 나라가
과연 담로를 개척할 수 있냐는 거죠. 기술적으로나 과학적으로....
뉴딩턴 19-05-10 14:11
 
대만원주민도 이를 검게 칠하는 습속이 있었기에 흑치국이대만을 가리킨다는 견해 와 일본에서도 역시 이를 검게 물들이는 풍속이 있었다는 기록도 있기에, 가능한 후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필리핀은  보기에는  고고자료 보기엔  위치적으로 너무 멀죠
 
 
Total 3,3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7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498
3366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708
3365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161
3364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727
3363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713
3362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928
3361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729
3360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172
3359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9) 관심병자 06-11 3662
3358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305
3357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647
3356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357
3355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1901
3354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915
3353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2698
3352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266
3351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104
3350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093
3349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551
3348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581
3347 [기타] 인류혼혈 (4) 로디우딩 05-26 1328
3346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625
3345 [기타] 태권도 잡설 (3) 감방친구 05-23 1492
3344 [기타] 조선 유학자들은 한사군의 위치를 어떻게 보았을까? (3) 관심병자 05-22 1332
3343 [기타]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서 본 한사… (1) 관심병자 05-22 733
3342 [기타] 며칠 전에 역사 블로그를 개설했습니다 (9) 감방친구 05-21 891
3341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6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