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9 13:18
[기타] 흑치국과 주유국 무언가를 암시하는 힌트 나라 위치 어디있을끼요?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744  

수가) 진(陳)을 평정하던 해(589년) 전선(戰船) 한 척이 표류해서 동해(서해) 담모라국에 닿았다.(그래서) 이 전선이 돌아가게 되었는데 백제를 경유했다. 백제왕 여창(余昌=위덕왕)이 그 배에 물자와 평진축하사절(平陳祝賀使節. 진을 평정한 것을 축하하는 백제 사신)을 보내 후의(厚意)를 표했다...(중략) 그런데 (백제에서) 남쪽 바다로 3개월을 가면 담모라국이 있는데 남북이 천여리요 동서가 수백리다. 그 땅에는 마록(摩鹿.사슴의 일종)이 많이 난다. 백제에 부용(附庸)하고 있다』

이 기록을 김부식도 참조한 듯「삼국사기」 < 백제본기 > 위덕왕조에도 그대로 실려있다. 그런데 어찌된 셈인지 담모라국의 위치와 크기 등에 관한 내용은 빠져있다. 어떻든 「수서」 기록만 놓고 볼 때 지리 지식이 조금만 있는 일반인이라도 여기에 등장하는 담모라국이 현재의 대만임을 그리 어렵지 않게 알아차릴 수 있다.

「수서」를 믿는다면 담모라국이 제주도는 결코 될 수 없다. 왜냐하면 「수서」가 백제에서 담모라국까지 거리가 배로 3개월이나 걸린다고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동서에 비해 남북이 훨씬 긴 섬으로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남북보다 동서가 2배 가량이나 길어 도저히 담모라국이 될 수는 없다.

여기서 수.당(隨唐) 당시 리(里)라는 단위가 문제가 된다. 그런데 담모라국을 현재의 대만으로 지목하는 소진철 교수는 '관련 기록 등을 검토해 본 결과 당시의 리(里)가 현재의 것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소 교수의 이런 주장이 사실이라면 「수서」가 기록한 담모라국이 현재의 대만과 그 크기가 매우 흡사함을 발견하게 된다. 즉 대만은 남북 386㎞(약 965리), 동서 폭은 144㎞(360리)로 「수서」의 담모라국과 거의 부합하고 있다.
과연 흑치국은 필리핀일까요 아니면 대만 일까요?

흑치국은 바로 일본을 가리킨다는 견해입니다. 일본, 즉, 왜국은 백제와 교류가 활발하고, 그 당시, 일본열도에 백제가 담로를 두었을 가능성도 있거니와 일본에서도 역시 이를 검게 물들이는 풍속이 있었다는 기록도 있기에, 가능한 후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후한서> 동이열전에 나온 기록입니다. ‘女王国南四千馀里至朱儒国,人长至朱儒东南行船一年,至裸国、黑齿国,使驿所传,极于此矣’ 여왕 비미호가 통치하는 왜국으로부터 남쪽으로 사천리를 가면 주유국(난장이들이 사는 나라)에 이르고, 주유국에서 다시 동남으로 배를 타고, 1년을 가면, 나국과 흑치국에 이른다고 되어 있습니다. <양서>에도 이와 유사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其南有侏儒國人長三四尺又南黑齒國裸國去倭四千餘裏船行可一年至). 왜국에서 남쪽으로 가면 나오는 나국을 현재의 대만으로, 또 다시 남쪽으로 가면 필리핀이 있고, 필리핀 원주민들이 이를 검게 칠하는 풍속이 있으므로, 흑치국을 필리핀에 비정하거나, 혹은 필리핀이 너무 멀리 있고, 대만원주민도 이를 검게 칠하는 습속이 있었기에 흑치국이대만을 가리킨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ojai 19-05-10 13:06
   
생각보다 상하이와 한반도 특히 서해안쪽은 멀지 않습니다.
진나라가 상하이부터-광저우까지 있던 나라인데, 상식적으로 거기서 표류했으면 제주도보다는
오키나와나 대만이 훨씬 더 가능성이 높은걸요. 제주도는 사실 역사에 등장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작습니다.
논농사가 가능한 지역도 아니고. 잠시 쉬어가는것도 아닌걸요.

그런데 항상 나오는 반론은 과연 1500년 전에 배로 3개월이나 가야 하는 섬에 백제라는 나라가
과연 담로를 개척할 수 있냐는 거죠. 기술적으로나 과학적으로....
뉴딩턴 19-05-10 14:11
   
대만원주민도 이를 검게 칠하는 습속이 있었기에 흑치국이대만을 가리킨다는 견해 와 일본에서도 역시 이를 검게 물들이는 풍속이 있었다는 기록도 있기에, 가능한 후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필리핀은  보기에는  고고자료 보기엔  위치적으로 너무 멀죠
 
 
Total 3,2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49 [기타] 멕시코 원주민 말과 한국어의 유사성 (10) 관심병자 10-18 2779
3248 [기타] 한국어와 똑닮은 언어가 인도에?! 김치랑 막걸리도 … (6) 관심병자 10-18 2490
3247 [기타] [영상] 한일 갈등의 뿌리 1편 - 굴욕적 한일협정 드라소울 10-02 1510
3246 [기타] 고구려의 자랑! 개마무사 (1) 관심병자 09-29 3324
3245 [기타]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배경지식 총정… (1) 관심병자 09-29 1545
3244 [기타] 안미경중 약발 떨어진 전략? (4) 냉각수 08-29 1925
3243 [기타] 사모펀드를 보고 생각나는대로 음모론 (4) 관심병자 08-29 1940
3242 [기타] 삼성 실제 토왜가 죽인다. (2) 도다리 08-29 3803
3241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974
3240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1350
3239 [기타] 국민학교 어원 (6) 관심병자 08-17 1619
3238 [기타] 총맞고도 끝까지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2) 도다리 08-17 1695
3237 [기타] 네셔널리즘(민족주의)의 개념확립 필요성 (7) 떡국 08-13 747
3236 [기타] 2002 월드컵때 붉은악마가 치우천왕이라는거 아셨던… (11) 밤부 08-12 1949
3235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짤) (5) 러키가이 08-11 7209
3234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jpg (7) 문제적남자 08-10 9782
3233 [기타] 비둘기와 매가 사는 마을 (3) 도밍구 08-10 2673
3232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519
3231 [기타] 한국..Jap에 안보세 걷자. (4) 도다리 08-04 4856
3230 [기타] 적진 안에서 싸우고 있는 한인 병사 문제-독립신문 … 관심병자 08-02 2059
3229 [기타] 병법을 잘구사하는 일본. (13) 냉각수 08-02 3976
3228 [기타] 아베.시진핑..트럼프를 노리다. (2) 도다리 08-02 2463
3227 [기타] (충격)수천년역사상 다시 없을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다리 08-02 3625
3226 [기타] 만약에 님들이 첫왕조 새워 수도 도읍 한다면 어디지… (16) 뉴딩턴 07-31 2567
3225 [기타] 설연타 (잡설) 관심병자 07-25 1692
3224 [기타] '읍니다'와 '습니다' (3) 감방친구 07-25 2107
3223 [기타] 삼도(三徒) 관심병자 07-25 12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