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8 22:03
[일본] 존 카터 코벨 3부 진실게임 북한학자 김석형과 존 카터 코벨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1,731  

한국인보다 더 한국적인 서양 역사학자 존 카터 코벨 다큐멘터리 3번째입니다.

( 앞의 1.2 편 시청을 바랍니다 )

 

코벨은 19822019년에는 일본이 본격적인 우경화의 길로 갈 것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런데 2019년 현재의 우리는 왜 일본이 우경화되는지 알고 있을까요?

 

이런 질문들을 해보겠습니다.

1.     일본은 고대 일본이 신라를 정벌했다는 임나 일본부설을 폐기했다고 알고 있는데 사실인가?  

è 잘못 알려진 것입니다. 그들이 버린 것은 임나 일본부라는 이름뿐입니다. 여전히 일본인들은 고대 왜가 한반도 남부에 군사권을 가지고 있었다고 믿고 있고 그렇게 교육하고 있고 또 그렇게 교육받고 있습니다.

 

2.     이것에 대한 반대 논리가 우리에게 있는가?

è 존 카터 코벨의 주장이 이것에 대한 대항논리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북한학자 김석형이 이미 반세기 전에 주장해온 것입니다. 우리는 일본의 잘못된 학설을 뒤집을 수 있는 이론적 근거들을 가지고 있는데 왜 일본이 우경화되는지 그 이유도 모른채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게 된 걸까요?

 

19세기말 일본인들의 정한론의 근거는 고대 일본의 산공황후께서 고구려 백제 신라를 정벌했으니 지금 조선을 점령했으니 지금 조선을 정벌해서 과거의 역사를 복원하자 였습니다.

 

인간은 어리석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걸까요?

 

3부의 이름은 진실게임으로 하였습니다.

다큐 시청은 댓글의 주소를 클릭하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풍림화산투 19-05-08 22:03
   
풍림화산투 19-05-08 22:05
   
Attender 19-05-08 22:24
   
영상 잘 봤습니다.

이 영상에서는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은 한국학자들과 국민들은 이미 폐기된 학설이라고 굳게 믿지만, 여전히 일본에서는 임나일본부설과 상통하는 내용의 (조작되고 왜곡된)역사를 학생들에게 계속 주입시키며 한반도침략의 제국주의적인 야욕을 전혀 버리지 못하고 있다는것,

그리고 국내 사학계에서도 친일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사악한 일재잔재가 끈질기고 게걸스럽게 살아남아 일본의 역사침략에 내응하며 왜구사학계으 논리를 충실하게 따르는 이른바, "토착왜구" 들이 계속해서 존재하고 있다는것입니다.

이 "토착왜구" 놈들은 짱깨놈들과 왜구들처럼 아주 사악하고 위협적인 존재임에 틀림이 없는것 같습니다.
아직도 몇몇 일뽕국까들은 여전히 이런 임나일본부 같은 사악한 거짓말을 마치 사실인양, 호도하면서 인터넷 커뮤니티들, 특히 남초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독 퍼트리듯 퍼트리고 있으니까요 (그 중에서도 가장 중심적인 기지가, 일베와 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 갤러리)

정말 이놈의 토착왜구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무서운 존재들 같습니다, 제가 계속해서 우려했듯이 일본만화와 애니송의 절대적인 영향력아래에서 자라난 809000년생 남자들, 그리고 10년생들까지 이런 악영향이 계속커질것을 저는 언제나 두려워 하고있습니다.

이들이 장차 커서 나라의 주역이 되었을때, 그리고 저를 포함한 저 세대의 역사학도들이, 일본에대한 환상이 가득찬 토착왜구가 되어서 왜구사학계의 논리에 충실하게 동조하는 하수인이 되어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항상 저를 사로잡습니다.

존 카터코벨은 젊은사학자들로 세대교체가 되면, 이런 일본식민사학의 잔재가 전혀 남아있을것 같지 않다고 했지만, 현실은 그 정반대로 흘러가기 때문에 더욱더 두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풍림화산투 19-05-11 17:39
   
attender>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거짓은 잠시동안 사람들을 속일 수는 있지만 영원히 속일 수는 없습니다. 거짓은 몇몇 사람들을 속일 수 있어도 대중은 언젠가 진실을 알게 되어져 있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이 거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이 동영상을 널리 퍼뜨려주시고.. 주변 분들에게 구독이나 추천을 유도해 주십시요. 작은 것 부터 시작하면 결국 진실은 밝혀지게 되어 있지 않을까 합니다
하늘나비야 19-05-12 03:32
   
우리나라 역사 교육 진짜 철저히 해야 한다고 생각 되는게  양 옆으로  조상과 역사를 뺏앗아 가고 있다는 겁니다 우리나라 주류 역사 학자들은 대체 뭐하는 건지 오히려 일본 중국 편 들면서 맞다고 맞짱구 않치면 다행일 정도니 답답합니다 이미 몇십년 전부터 중국 가셨던 분들이 동북 공정 하면서 한국 역사 중국이 집어 삼키려고 작업중이라고 말했는데도 손놓고 있다 고구려 발해 백제 가 중국 역사라고 조작질 해서 중국애들 가르키고 있는데 이거 이번 세대 가기도 전에 우리 역사 중국 역사 되게 생겼습니다 너무 웃긴게 일본 애들도 마찬가지고요 임나일본부설 뿐 아니라 한글 도 신대문자란 희안한 짝퉁 써 놓고 지들이 원조라고 우기면서 그걸 믿는 다는게 문제 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옳은 소리를 해도 일본 중국은 돈을 쏟아 부으면서 날조 왜곡질 한걸 전세계 사이트들에 올리면서 그걸 자기들 역사로 굳히려고 하는데 .. 우린 그것에 대한 대응이 얼마나 잘 되고 있냐는 겁니다 중국눈치 일본 눈치만 보고 그냥 유감이다 란 말이라도 하면 그나마 다행이죠 침묵하니 저들의 날조 왜곡 된 글들이 진실 처럼 굳어져  역사에 관심 없는 우리나라 사람들 조차도 헷갈려 하고 있으니 속 터져 죽을 것 같습니다 보고 있으면 .. 좀 흥분해서 두서 없이 썼지만 이거 제대로 대응 해야 한다고 봅니다 국가와 민간 단체들도 협력해서.. 친일 단체 나 친중 단체들 배제 하고요
 
 
Total 17,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83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3035
17082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929
17081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604
17080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601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2385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837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552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913
17075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934
17074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674
17073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367
17072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3) 풍림화산투 06-05 1878
17071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북방에서 내려왔다… (2) 열공화이팅 06-05 1625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277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872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401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842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802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229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184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685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606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632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801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647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489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28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