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8 01:39
[세계사] 동남아 주류 민족은 중국 남부 소수민족 후손입니다
 글쓴이 : Irene
조회 : 1,772  

태족(태국) 월족(베트남) 버마족(미얀마) 라오족
(라오스) 같은 중국 황하 이남에 살던 중국 소수
민족이 현재의 동남아 주류 민족의 조상입니다

이 민족들이 동남아에 정착한건 생각보다 오래
되지 않았습니다

동남아의 원주민은 말레이족 크메르족 같은
말레이계 민족이지만 중국 남부의 소수민족들이
한족에게 흡수당하고 밀려나다가 동남아로
진출하면서 말레이계 민족들을 제압하고 혼혈이
되면서 현재의 동남아 국가를 만들었죠

그리고 동남아가 지금이나 인구가 많지만
임진왜란 당시의 동남아 전체 인구는 일본과
비슷힌 정도였습니다

동남아는 당시까지 아시아에서도 변방이고
오지였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무좀발 19-05-08 09:25
   
동남아의 주력은 대홍수시절 곤명, 티벳등 고원지대에서
문명을 지키고 살아 남았던 족속들이
대홍수이후 인도차이나평야/해안 지대로 내려와 문명을 세운것.

간단히 생각해봐도 알수있는것.

우리는 파미르고원.. 천산산맥등에서 살아남은...
Korisent 19-05-08 10:05
   
듕궈족은요?
꼬마러브 19-05-08 16:45
   
사실 베트남의 역사는 우리보다 더 길 수도 있습니다. BC 2900년 경에 반랑국이 세워졌다는 기록이 있는데, 실제로 BC2000년대 초중반 청동기 유적들이 나오거든요.

도리어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에서 중원으로 사람들이 건너갔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겁니다.

태백산맥을 가로질러서 바로 중국 본토로 갈 수는 없으니까요.

역사의 계보를 따지면 동남아 - 한반도, 만주 - 중원 순일 겁니다. (일본 열도는 문명 밖)

후에 이 관계가 정반대로 역전됐다고 볼 수 있죠.

또한 한반도와 만주의 문명을 일으킨 것은 북방에서 넘어온 사람들이 아니라 그 곳의 토착민으로 보는 것이 타당할 겁니다.

이민족들이 토착민을 지배하는 구조는 중원에만 적용됩니다.
윈도우폰 19-05-08 17:33
   
양자강 이남이 중국으로 편입된 것은 한나라 이후로 보는 것이 맞겠지요?  춘추전국시대 양자강 이남 서쪽은 초(楚), 동쪽은 월(越)이었는데 이들은 땅의 경계가 넓었을 뿐이지 한족 중심의 제후국은 아니었습니다. 물론 제후야 주(周) 왕실의 친족이었어도요...

어쨌든 월나라 아래 있어 월남이라고 불리는 비엣족의 본거지는 현 베트남이 아니라 광동성 일대입니다. 여기가 중국에 완전히 편입되는 것은 기원후인 당나라의 안남도호부 설치 시기 때부터 보아야 합니다.

동남아는 동아시아 문화의 변방으로서가 아니라 인도 문화권으로 봐야 하지요. 10세기 전후 크메르만 해도 제국을 형성할 정도로 막강한 국가였으니까요.
Irene 19-05-09 04:36
   
원래 인도 차이나 반도 민족은 크메르족 같은 말레이인종
으로 인도 문명의 영향을 받았죠..
현재의 인도 차이나 반도 민족과 원래 인도 차이나 반도
민족은 다릅니다.
Korisent 19-05-09 17:43
   
결국엔 듕궈똥족이 동남아 조상 인가요?
 
 
Total 17,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83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3035
17082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929
17081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604
17080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601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2385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837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552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913
17075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934
17074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674
17073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367
17072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3) 풍림화산투 06-05 1878
17071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북방에서 내려왔다… (2) 열공화이팅 06-05 1625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277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872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401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842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802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229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184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685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606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632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801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647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489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28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