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3 15:48
[세계사] 한국사나 동서고금에 뛰어난 노장, 노병이 누가 있을까요?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1,171  

외세에 맞서 싸우거나 기득권에 저항하는 전쟁 중에

노장으로 유명한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지금 노병 관련해서 자료를 조사중인데 도저히 나오지를 않네요. 가생이분들의 힘을 빌려보고자 합니다ㅠ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heCosm.. 19-05-03 16:23
   
노장의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범위를 넓혀서 찾아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보통 전쟁사에서 '노장'이라는 표현이 있는 것과 달리 그 케이스가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데.

우리나라 역사를 생각한다면 윤관이나 김유신, 장수왕, 명림답부 등을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외세와 맞서 싸운다는 점에서는 여러 케이스를 찾을 수 있지만, '기득권에 저항'한다는 방향에서 노장을 찾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노장이면서 매우 뛰어난 인물을 찾는 것도 오히려 검색의 폭을 스스로 줄이시는 것과 같아서 그리 권장하긴 힘드네요.
구름위하늘 19-05-03 17:32
   
고려 시대의 제3차 거란 침입 시에 대원수였던 강감찬의 당시 나이가 70세 라고 합니다.
포테이토칩 19-05-03 18:19
   
고구려의 명립답부가 있었죠.
하린 19-05-04 05:00
   
고구려의 소드마스터
좌원대첩의 영웅
명림답부가 있죠.

99세, 103세에도 전쟁의 선봉에 섰을 정도니...

고구려 역사상 최초의
국상(국가 재상 ; 현, 국무총리) 이기도 합니다.

사실,
척준경 보다는
명립답부가 진짜 소드마스터죠.
관심병자 19-05-05 00:45
   
근대에는 6.25때 활약한 김석원 이란분이 있죠.

대한제국때 사관학교에 있다가 한일합방후 일본육사로 편입되서 일본군이된후,
중일전쟁때 일본군으로 활약해 전쟁영웅이 되었고 해방후 6.25때는 국군 지휘관으로 전공을 세웠습니다.

친일활동으로 인해 평가절하 되고 있지만,
중일전쟁으로 받은 포상금을 조선인 야학에 모두 기부하고,
일제때 자신의 일본군 전쟁영웅 지위를 이용해 조선인을 위한 고등학교 허가를 관공서에 압력을 가하는등 조선 학생들의 교육에 힘썼으며 일본육사 출신으로 독립군에 가담한 사람들의 가족들을 보살펴 주는등 단순히 친일파로 규정하기에는 애매한 인물입니다.
해방후 군문에서 떠나 조용히 지내는데 워낙 한중일에서 유명한 군인이라 이승만 정권때 다시 불러들여 기용합니다.
국경선에서의 군내부의 비리(밀무역)를 막아버리고 밀무역에 가담한 고위직 상급자를 비난하다 예편당한후,
6.25가 발발하자 자원입대 해서 사단장이 됩니다.

낙동강 방어선에서 활약했고,
장사동 철수작전에서는 적과 교전중인상태에서아무 피해없이 민간인들까지 다 데리고 여유있게 철수해서 미군의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여러 전사에서 보여지는 성과와 능력은 좋았지만,
그러나 지휘 스타일이 일본군 스타일(사단장돌격)이라 미군 지휘관들에게는 안좋게 보여 전쟁이 어느정도 안정된후에는 한직을 떠돌다 전역하게됩니다.

부하들에게 신뢰를 받아 6.25전쟁때 복직한후 예전에 휘하에 있던 장교들이 자기상관에게 말해서 자기가 믿는 지휘관(김석원)의 지휘를 받겠다고 옮겨간 일화도 있고(백선엽자서전)
전쟁중 자기 휘하로온 학도병들을 무장해제하고 집으로 돌아갈수 있도록 했지만 자의로 그를 따르다 희생된게 포항여중 전투의 학도병들입니다.
 
 
Total 4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1 [세계사] 중국 학계, 백두산서 '5만년 전 추정' 주먹도… (2) 예왕지인 08-10 863
490 [세계사] 몽골어족 영상 떴네요 예왕지인 07-31 892
489 [세계사] 아직도 몽골과 고려에 대한 공포가 남아있는 일본인… 예왕지인 07-31 1035
488 [세계사] 동서양 미술 비교 (30) ep220 07-29 837
487 [세계사] 동양과 서양 문명의 시작 (6) ep220 07-19 721
486 [세계사] 한나라 vs 로마 붙으면 누가 이길까? (10) ep220 07-16 879
485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2 (3) ep220 07-13 613
484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1 (10) ep220 07-13 777
483 [세계사] 주요 아시아 국가 어족 분포도 (2) 예왕지인 06-27 855
482 [세계사] 기원전 400년경 한국이 일본을 점령했던 셈, 협야후 … (3) 고구려거련 06-06 1162
481 [세계사] 역사왜곡 처벌법의 룰모델이 되는 외국의 여러 법안… mymiky 06-03 402
480 [세계사] 선덕여왕, 측천무후, 히미코 여왕, 옛날 한중일 최고… (16) 고구려거련 05-30 1021
479 [세계사] 고구려 초기 현 요동반도는 어느나라의 땅이었을까… (9) 고구려거련 05-06 1118
478 [세계사] 고조선(북부여)이 진시황의 중국통일을 방해했더라… 고구려거련 04-27 768
477 [세계사] 8살에 당에 끌려가 노비와 내시가 된 고구려 왕손.jpg (1) 소유자™ 04-12 1012
476 [세계사] 궁수들은 화살통을 어디에 매고 다녔을까? (3) 러키가이 04-01 1498
475 [세계사] 역사추적-"삼별초는 오키나와로 갔는가?" (4) 소유자™ 03-05 1668
474 [세계사] 안녕하세요 동아게 회원님들 질문이 있습니다 (8) 6시내고환 02-27 733
473 [세계사] 일본 정부가 아이누족을 일본의 원주민으로 인정한 … (3) 소유자™ 02-25 2117
472 [세계사] 펌)왜 17, 18세기에 인쇄된 문서들은 s가 들어갈 자리… (1) 소유자™ 02-22 1184
471 [세계사] 저 교화해주실 분 구합니다. (3) 소유자™ 02-13 663
470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845
469 [세계사] 우리가 배웟던모든세계사는 모두조작입니다 (4) 한민족만세 02-13 1514
468 [세계사] 고대 이집트 '죽음의 보드게임' 초기 버전 발… (4) 소유자™ 02-11 1546
467 [세계사] 세계 보건 안전지수 순위 발표 !! 놀라운 한국순위와 … (6) 경상도마미 02-06 2056
466 [세계사] 천연두,콜레라,독감... 전염병이 역사를 바꿨다. mymiky 02-06 818
465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마지막 왕가의 최후 mymiky 01-21 11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