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3 15:48
[세계사] 한국사나 동서고금에 뛰어난 노장, 노병이 누가 있을까요?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997  

외세에 맞서 싸우거나 기득권에 저항하는 전쟁 중에

노장으로 유명한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지금 노병 관련해서 자료를 조사중인데 도저히 나오지를 않네요. 가생이분들의 힘을 빌려보고자 합니다ㅠ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heCosm.. 19-05-03 16:23
   
노장의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범위를 넓혀서 찾아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보통 전쟁사에서 '노장'이라는 표현이 있는 것과 달리 그 케이스가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데.

우리나라 역사를 생각한다면 윤관이나 김유신, 장수왕, 명림답부 등을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외세와 맞서 싸운다는 점에서는 여러 케이스를 찾을 수 있지만, '기득권에 저항'한다는 방향에서 노장을 찾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노장이면서 매우 뛰어난 인물을 찾는 것도 오히려 검색의 폭을 스스로 줄이시는 것과 같아서 그리 권장하긴 힘드네요.
구름위하늘 19-05-03 17:32
   
고려 시대의 제3차 거란 침입 시에 대원수였던 강감찬의 당시 나이가 70세 라고 합니다.
포테이토칩 19-05-03 18:19
   
고구려의 명립답부가 있었죠.
하린 19-05-04 05:00
   
고구려의 소드마스터
좌원대첩의 영웅
명림답부가 있죠.

99세, 103세에도 전쟁의 선봉에 섰을 정도니...

고구려 역사상 최초의
국상(국가 재상 ; 현, 국무총리) 이기도 합니다.

사실,
척준경 보다는
명립답부가 진짜 소드마스터죠.
관심병자 19-05-05 00:45
   
근대에는 6.25때 활약한 김석원 이란분이 있죠.

대한제국때 사관학교에 있다가 한일합방후 일본육사로 편입되서 일본군이된후,
중일전쟁때 일본군으로 활약해 전쟁영웅이 되었고 해방후 6.25때는 국군 지휘관으로 전공을 세웠습니다.

친일활동으로 인해 평가절하 되고 있지만,
중일전쟁으로 받은 포상금을 조선인 야학에 모두 기부하고,
일제때 자신의 일본군 전쟁영웅 지위를 이용해 조선인을 위한 고등학교 허가를 관공서에 압력을 가하는등 조선 학생들의 교육에 힘썼으며 일본육사 출신으로 독립군에 가담한 사람들의 가족들을 보살펴 주는등 단순히 친일파로 규정하기에는 애매한 인물입니다.
해방후 군문에서 떠나 조용히 지내는데 워낙 한중일에서 유명한 군인이라 이승만 정권때 다시 불러들여 기용합니다.
국경선에서의 군내부의 비리(밀무역)를 막아버리고 밀무역에 가담한 고위직 상급자를 비난하다 예편당한후,
6.25가 발발하자 자원입대 해서 사단장이 됩니다.

낙동강 방어선에서 활약했고,
장사동 철수작전에서는 적과 교전중인상태에서아무 피해없이 민간인들까지 다 데리고 여유있게 철수해서 미군의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여러 전사에서 보여지는 성과와 능력은 좋았지만,
그러나 지휘 스타일이 일본군 스타일(사단장돌격)이라 미군 지휘관들에게는 안좋게 보여 전쟁이 어느정도 안정된후에는 한직을 떠돌다 전역하게됩니다.

부하들에게 신뢰를 받아 6.25전쟁때 복직한후 예전에 휘하에 있던 장교들이 자기상관에게 말해서 자기가 믿는 지휘관(김석원)의 지휘를 받겠다고 옮겨간 일화도 있고(백선엽자서전)
전쟁중 자기 휘하로온 학도병들을 무장해제하고 집으로 돌아갈수 있도록 했지만 자의로 그를 따르다 희생된게 포항여중 전투의 학도병들입니다.
 
 
Total 4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4 [세계사] 100년전 사람들의 생활지혜 18가지 방법....jpg Attender 06-25 524
443 [세계사] 역사상 가장 아이러니한 비석.jpg (15) Attender 06-13 2260
442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026
441 [세계사] 하나의 중국이란 나라의 이상한 정체성. (25) 휜돌이 05-29 1518
440 [세계사] 삼국 토탈워 리뷰 반응 (8) 야요이 05-23 2768
439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596
438 [세계사] 동북아 역사 컨트리볼 (10) Stormrage 05-21 1007
437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 가이눈팅 05-20 730
436 [세계사] 짱골라가 만든 영화 정복의 신 징기즈칸 ㅋㅋㅋㅋ (10) 야요이 05-19 2472
435 [세계사] 한반도 빙하기 인류 동아시아 문명 창조하다 (18) 러키가이 05-16 1543
434 [세계사] 동남아 주류 민족은 중국 남부 소수민족 후손입니다 (6) Irene 05-08 1631
433 [세계사] 한국사나 동서고금에 뛰어난 노장, 노병이 누가 있을… (5) 아스카라스 05-03 998
432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2187
431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7) someak 04-15 4349
430 [세계사] 화석 야생쌀 요리법 탄돌이2 04-02 899
429 [세계사] 살아있는 화석 야생벼 탄돌이2 04-02 933
428 [세계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쌀에대한 유튜브의 영상 (12) Attender 04-02 1752
427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5
42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3801
425 [세계사] 재배벼가 야생에서 생존할 수 없는 이유 (113) 탄돌이2 03-14 1648
424 [세계사] 미국의 농부들 (8) 탄돌이2 03-13 1705
423 [세계사] 씨는 못 속인다 (8) 탄돌이2 03-13 1346
422 [세계사] 만약 러시아가 러일전쟁에서 이겼더라면 (11) 당촘 03-13 1897
421 [세계사] 볍씨 새싹이 말하는 진실 (6) 탄돌이2 03-13 1097
420 [세계사] 반구대 암각화 (18) 탄돌이2 03-12 1455
419 [세계사] 만주의 벼농사와 조선족 (16) 탄돌이2 03-12 1460
418 [세계사] 고추와 자포니카 탄돌이2 03-12 9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