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3 15:48
[세계사] 한국사나 동서고금에 뛰어난 노장, 노병이 누가 있을까요?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1,107  

외세에 맞서 싸우거나 기득권에 저항하는 전쟁 중에

노장으로 유명한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지금 노병 관련해서 자료를 조사중인데 도저히 나오지를 않네요. 가생이분들의 힘을 빌려보고자 합니다ㅠ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heCosm.. 19-05-03 16:23
   
노장의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범위를 넓혀서 찾아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보통 전쟁사에서 '노장'이라는 표현이 있는 것과 달리 그 케이스가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데.

우리나라 역사를 생각한다면 윤관이나 김유신, 장수왕, 명림답부 등을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외세와 맞서 싸운다는 점에서는 여러 케이스를 찾을 수 있지만, '기득권에 저항'한다는 방향에서 노장을 찾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노장이면서 매우 뛰어난 인물을 찾는 것도 오히려 검색의 폭을 스스로 줄이시는 것과 같아서 그리 권장하긴 힘드네요.
구름위하늘 19-05-03 17:32
   
고려 시대의 제3차 거란 침입 시에 대원수였던 강감찬의 당시 나이가 70세 라고 합니다.
포테이토칩 19-05-03 18:19
   
고구려의 명립답부가 있었죠.
하린 19-05-04 05:00
   
고구려의 소드마스터
좌원대첩의 영웅
명림답부가 있죠.

99세, 103세에도 전쟁의 선봉에 섰을 정도니...

고구려 역사상 최초의
국상(국가 재상 ; 현, 국무총리) 이기도 합니다.

사실,
척준경 보다는
명립답부가 진짜 소드마스터죠.
관심병자 19-05-05 00:45
   
근대에는 6.25때 활약한 김석원 이란분이 있죠.

대한제국때 사관학교에 있다가 한일합방후 일본육사로 편입되서 일본군이된후,
중일전쟁때 일본군으로 활약해 전쟁영웅이 되었고 해방후 6.25때는 국군 지휘관으로 전공을 세웠습니다.

친일활동으로 인해 평가절하 되고 있지만,
중일전쟁으로 받은 포상금을 조선인 야학에 모두 기부하고,
일제때 자신의 일본군 전쟁영웅 지위를 이용해 조선인을 위한 고등학교 허가를 관공서에 압력을 가하는등 조선 학생들의 교육에 힘썼으며 일본육사 출신으로 독립군에 가담한 사람들의 가족들을 보살펴 주는등 단순히 친일파로 규정하기에는 애매한 인물입니다.
해방후 군문에서 떠나 조용히 지내는데 워낙 한중일에서 유명한 군인이라 이승만 정권때 다시 불러들여 기용합니다.
국경선에서의 군내부의 비리(밀무역)를 막아버리고 밀무역에 가담한 고위직 상급자를 비난하다 예편당한후,
6.25가 발발하자 자원입대 해서 사단장이 됩니다.

낙동강 방어선에서 활약했고,
장사동 철수작전에서는 적과 교전중인상태에서아무 피해없이 민간인들까지 다 데리고 여유있게 철수해서 미군의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여러 전사에서 보여지는 성과와 능력은 좋았지만,
그러나 지휘 스타일이 일본군 스타일(사단장돌격)이라 미군 지휘관들에게는 안좋게 보여 전쟁이 어느정도 안정된후에는 한직을 떠돌다 전역하게됩니다.

부하들에게 신뢰를 받아 6.25전쟁때 복직한후 예전에 휘하에 있던 장교들이 자기상관에게 말해서 자기가 믿는 지휘관(김석원)의 지휘를 받겠다고 옮겨간 일화도 있고(백선엽자서전)
전쟁중 자기 휘하로온 학도병들을 무장해제하고 집으로 돌아갈수 있도록 했지만 자의로 그를 따르다 희생된게 포항여중 전투의 학도병들입니다.
 
 
Total 17,5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301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895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435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864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858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248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203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712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649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659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825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684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518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305
17056 [한국사] 사극드라마 왜곡의 문제점 (5) revneer 05-30 1131
17055 [한국사] 청나라 만주족 팔기군 중 조선인. 한족. 몽골인. 등 … (28) 야요이 05-29 2777
17054 [한국사] 함안에서 1600년전 아라가야 상형토기가 발견됨 JPG (20) Attender 05-29 1729
17053 [한국사] 항상 느끼는거지만 한국 사극드라마에서 조선이 약… (18) 야요이 05-29 1551
17052 [세계사] 하나의 중국이란 나라의 이상한 정체성. (25) 휜돌이 05-29 1896
17051 [한국사] 시각화하여 본 4세기~7세기 초, 고구려와 거란, 북위 … (11) 감방친구 05-28 1926
17050 [한국사] 왕의 호칭과 봉작 등등 (3) 윈도우폰 05-28 990
17049 [일본] 일본 고위층이 쓰던 모자가 버선에서 유래된 역사적… (7) 쿤신햄돌 05-28 2534
17048 [한국사] 마한 시대 고깔모자 출토됨 (6) 야요이 05-28 1585
17047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257
17046 [한국사] 한국 고대 군주의 다양한 명칭 (王Wang/侯Hu) (2) 야요이 05-28 1093
17045 [한국사] 옛조선의 '왕' 호칭은 '(왕=王과 후=候)'… (9) 야요이 05-28 1145
17044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77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