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30 09:32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요약정리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694  

1. 한서 지리지 & 수경
#대요수는 동남쪽으로 흘러 안시 서쪽에서 남쪽으로 바다로 들어가고 소요수는 요산에서 발원하여 서남쪽으로 흘러 대요수로 들어간다
1)대요수 ㅡ 현 대릉하
2)소요수 ㅡ 현 세하(시허강)

2ㅡ1. 수경주 & 한원 & 통전
#대요수는 서남쪽으로 흘러 안시 서쪽을 지나 바다로 들어가고 소요수는 말갈 서남산(또는 서남쪽 산)에서 발원하여 서남쪽으로 흘러 대요수로 들어간다
1)대요수 ㅡ 현 동요하~요하
2)소요수 ㅡ 현 혼하

2ㅡ2. 한원
#한원은 구체적으로 거란국 황수(현 시라무렌강)을 거명하며 황수와 요수가 만난다고 하여 현 동요하~요하를 요수로 기술하고 있으나 다음의 기술에서 현 요하와 상이한 묘사를 하고 있다
1) 강폭이 100여 보(150m)
ㅡ 현 요하는 강폭이 1km~2km 이상이며 우기 때에는 더 넓어진다
2) 요택이 요수의 양쪽에 있다
ㅡ 현 요하의 주변 늪지는 요하의 서쪽인 현 북진시, 신민시, 태안현 사이에 존재했다
ㅡ 현 요하 동쪽의 늪지는 명ㆍ청 시대에 현 요하, 혼하, 태자하가 자주 범람하며 형성된 것이다

2ㅡ3. 이세적이 648년 퇴각 당시에 건넌 요수
#이세적이 건넌 요수는 폭이 좁고 깊이가 무릎 아래의 작은 하천이었다

2ㅡ종합. 역도원의 수경주 이후에 왜곡된 요수
#역도원이 본래 대요수였던 현 대릉하를 백랑수로 비정하고 동남쪽으로 흐른다고 기술한 수경의 기록을 서남쪽으로 흐른다고 왜곡하면서 이후 사가들이 이를 비판 없이 받아적었다. 이로 인하여 관념상의 요수와 실제 요수에 차이가 생겼다
#즉 6세기 이후 중국지식인들이 수경주의 기록에 충실하면서 현 요하를 요수로 기술하였으나 실제 고구려와의 전쟁 경험으로서 접한 요수는 폭이 좁고 얕은 작은 강이었다
#고구려 서북 국경지대에서 이러한 강에 가까운 하천은 망우하, 세하 등 2곳으로 좁혀 볼 수 있다

3. 무경총요
1)대요수 ㅡ 현 요하
2)소요수 ㅡ 현 세하~대릉하

4. 947년 석중귀의 경로
#석중귀는 현주에서 철주로 이동하며 요수를 건너는데 이 요수는 현 요하로 봄이 합리적이다
#그러나 현 사평시 방면에 있던 황룡부가 최종 목적지이면서 왜 북동쪽인 심주로 가지 않고 동남쪽인 철주를 경유했는지는 따져볼 일이다

5. 요사 & 요사 지리지
1) 요사의 성종 이전의 본기에 등장하는 요하는 현 요하가 아닌 그 서쪽의 다른 강으로 볼 심증적 여지가 있으나 교차 분석이 불가능하다
2) 요사 지리지의 요하는 현 요하이다

6. 1125년 허황종의 경로
#송 선화 7년, 금 태종 즉위를 축하하는 사절단의 일원으로 허황종이 현주(현 북진시)에서 심주(현 심양시)로 이동하며 건넌 요하는 현 요하이다

7. 서긍의 고려도경
#고려도경에서 서긍은 648년 이세적의 요수 관련 기록을 제시하며 요수는 작은 강, 압록강은 큰 강이라고 적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05-01 18:48
   
좋은 정보네요.
 
 
Total 17,1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86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430
17085 [한국사] 우리 강역사 왜곡의 뿌리 (4) 감방친구 06-12 1175
17084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4081
17083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689
17082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759
17081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437
17080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349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2121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626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389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756
17075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693
17074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528
17073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202
17072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3) 풍림화산투 06-05 1666
17071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북방에서 내려왔다… (2) 열공화이팅 06-05 1465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108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613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195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700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532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996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2902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439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316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351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6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