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24 23:29
[기타] 가라테 발차기와 태권도 발차기의 차이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2,109  

태권도는 오키나와테로서 일본에 최초로 진출한, 오키나와테의 적통이자 장자라 할 수 있는 쇼토칸 가라테에서 파생하여 1940년대 해방공간에서 새로운 정체성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1950년대에 이르러 탄생하였다.

후나고시 기친은 유도의 도장과 그 교수 체제와 체계, 원리 등을 차용하였고 소림권을 비롯한 중국무술의 투로와 기술을 연구하여 새롭게 가라테의 면모를 근대적으로 정립하였다.

비록 후나고시 기친의 타무술과의 교류를 통한 가라테의 실전성과 근대성을 획득하기 위한 노력이 있었으나 실전에 근거하지 않은 도제전승의 관념성을 완전히 탈피하지 못 했으며

무엇보다 중국 남권 계통으로서 낮은 무게 중심을 신체운용의 원리이자 원칙으로 지닌 채 역시 무기술과 유술 중심의 무게 중심을 낮게 잡는 일본 전통무술의 영향을 벗지 못 하였다.

이는 태권도의 뿌리이자 가장 비슷한 무술이라고 평가 받는 쇼토칸 가라데의 발차기 형태와 그 원리를 지배하여 태권도와 쇼토칸 가라테의 발차기와 신체운용 방식에 있어서 차이를 낳게 되었고 차이의 근거가 되었다

이는 쇼토칸 가라데뿐만 아니라 전체 가라데에 해당하며 가라데가 태권도 발차기를 수입하기 전인 1970 년대 이전의 모든 가라데에서 나타나다

1967년에 제작된 대한늬우스의 최배달 영상을 보면 최배달이 국내 태권도 사범들과 시범식 교육을 하며 자세를 낮추라고 지도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미 생물학적으로 태권도와 가라데가 다른 무술이 돼어버린 상황을 나타내는 하나의 표정이라고 할 수 있다.

가라데와 태권도의 발차기의 차이는 무게중심에서 비롯한다

가라데가 무게중심을 낮추고 허리를 꼿꼿이 세운 자세를 기본으로 한다면(이는 가라데의 원류인 중국 무술의 고답성과 관념성을 극복하지 못 한 데 따른 것이다)

태권도는 무게중심을 높게 잡고 스텝모션을 통하여 중심을 자유자재로 활달하면서 즉각적이고 유연하게 움직이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가라데는 이 때문에 엉덩이가 뒤로 빠진 자세가 되고
태권도는 이로 인하여 엉덩이를 집어넣는 것을 강조하게 되었다

자세를 굳건히 하기 위해서는 엉덩이를 뒤로 빼고 허리를 꼿꼿이 세워야 하는데 이는 태권도가 추구하는 것이 아니다

양자 무술의 발차기에 있어
가장 극명한 차이는 가장 기본 발차기이자 가장 중요한 발차기인 앞차기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가라데 앞차기
ㅡ 선 자세에서 무릎을 가슴께까지 끌어올린 후 앞으로 발을 뻗어찬다

태권도 발차기
ㅡ 선 자세에서 발을 땅에서 떼서 무릎을 들어 굽혔다 발을 뻗어 뻗어차는 동작이 일순에 이루어진다

이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면

주춤서기나 앞굽이 자세, 혹은 양무릎을 붙이고 바로 선 자세에서 앞차기를 차보라
ㅡ 무게중심이 흔들리지 않는 동작으로 차게 될 때에 그 모양이 가라데 발차기이다

그렇다면 이런 자세에서 태권도는 어떻게 발차기를 찰까?
ㅡ 그 자세에서 무게중심이 올라오거나 변형되며
ㅡ 즉 자세를 스텝모션으로써 변화시켜 높아진 무게중심에서 보다 빠르게 발차기를 찬다

즉 앞굽이나 주춤서기 자세를 유지하며 태권도는 발차기를 차려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생리가 다른 것이요 생물학적으로 다른 무술인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4-24 23:49
 
가생이 잡게에서 여러번 말했지만 태권도의 완성형이자 오래된 미래는 이미 1960년대에 탄생한 킹투기이다

킹투기가 일본킥복싱(키꾸복싱)과 통합된 후 아예 흡수돼버렸는데 킥복싱을 전 세계 사람들이 일본 현대무술로만 알지 한국 태권도가 낳은 킹투기와 일본 교꾸신이 낳은 키꾸복싱의 결합체인 것을 모른다

그 후 1980년대에 다시 창안된 대한격투기만 해도 태권도가 나아가야 할 실질 미래상을 잘 구현해 내었다

그런데 킹투기와 마찬가지로 지나치게 상업화되면서 무에타이의 아류로 굴러떨어지고야 말았다
얌얌트리 19-04-25 10:07
 
태권도가 쇼토관에서 파생된게 아니라 조선 싸움꾼들이 쇼토관 초창기에 실전기술을 알려준거 라고 함
링바이러스 19-04-25 11:13
 
후안무치 19-04-25 22:30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진명2 19-04-26 22:14
 
잘봤습니다...
 
 
Total 17,1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25 [일본] 일본인은 절대 알수 없는 " 단어 일본"의 깊은 뜻 (6) 풍림화산투 05-21 1980
17024 [기타] 며칠 전에 역사 블로그를 개설했습니다 (9) 감방친구 05-21 892
17023 [중국] 중국이라는 나라의 정체성은 코메디 그 자체 (9) wstch 05-21 1596
17022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 가이눈팅 05-20 718
17021 [세계사] 짱골라가 만든 영화 정복의 신 징기즈칸 ㅋㅋㅋㅋ (10) 야요이 05-19 2447
17020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652
17019 [한국사] 일본의 우경화를 예언했던 서양인 한국 고대사 연구… (2) 풍림화산투 05-18 2312
17018 [한국사] 중국인 천지로 장악된 Historum 사이트 (2) 야요이 05-18 1769
17017 [한국사] 해외중국인들이 혐한을 하는 이유 (6) 야요이 05-18 2251
17016 [한국사] 해외 역사 사이트에서.. 한국을 중국 속국이라 주장… (15) mymiky 05-17 2191
17015 [한국사] 한민족 뿌리는 이주 농사꾼”유전적 연구로 근거 찾… (11) 야요이 05-17 1241
17014 [기타] 일본이 발표한 일본인의 기원 2 (5) 쿤신햄돌 05-16 2595
17013 [기타] 일본이 발표한 일본인의 기원 쿤신햄돌 05-16 1800
17012 [세계사] 한반도 빙하기 인류 동아시아 문명 창조하다 (18) 러키가이 05-16 1511
17011 [일본] 일본 왕실과 귀족이 숟가락을 사용한다는 자료가 있… (43) 아스카라스 05-15 2487
17010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720
17009 [한국사] 부여가 예족인가요? 아니면 예맥족인가요? (73) 암바구룬 05-15 1107
17008 [기타] 죠몬인, 한족보다는 한국인과 유전으로 가까워 (17) 쿤신햄돌 05-15 1321
17007 [한국사] 한국인 유전적으로 고유 유전자 성분을 찾을수가 없… (21) 야요이 05-15 821
17006 [다문화] 한국인 하플로그룹 O (Y-DNA) 분포도 (한국인 유전자) (3) 야요이 05-15 673
17005 [다문화] 일본인 하플로그룹 D (Y-DNA) 분포도 (일본인 유전자) (14) 야요이 05-15 581
17004 [한국사] 위서(魏書)에 기록된 요양의 위치 영종햇살 05-15 442
17003 [통일] 통일과 다문화, 그리고 재외동포 (13) 감방친구 05-14 843
17002 [한국사] 사실 한국인은 중국인 하고 같은 민족 입니다 (17) 야요이 05-14 2239
17001 [한국사] 한국과 일본은 같은 민족 아닐까요? (33) 이구순 05-14 1595
17000 [기타] 통일되면 러시아랑 친하게 지내야 한다고 생각합니… (8) 다크나잇트 05-13 1695
16999 [한국사] 탐라는 정말 제주도 였을까? (4) 풍림화산투 05-13 16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