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24 22:55
[한국사] 400년 전 같은 시대 쓰인 ‘한문 홍길동전’ 발견“허균은 ‘한글소설 홍길동전’의 작자가 아니다”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1,278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32&aid=0002936618


허균보다 20여년 뒤 황일호의 홍길동 일대기 ‘노혁전’ 공개

“장길산은 후대의 인물인데….” 지난해 10월 이윤석 전 연세대 교수(국문학)는 한글 <홍길동전>의 작자가 허균(1559~1618)이 아닌 이유를 논증한 책(<홍길동전의 작자는 허균이 아니다>·한뼘책방)을 펴냈다. 이 교수는 우선 작품 중에 “옛날 장충의 아들 장길산이 천한 종에서 태어났으니…”라며 장길산을 인용하는 대목에 주목했다. 이 교수는 “1692년(숙종 18년) ‘도둑의 우두머리 장길산을 … 놓쳤다’는 <숙종실록> 기록에서도 보듯 장길산은 허균이 죽은 지(1618년) 70여년 뒤에 등장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이 교수는 “<홍길동전>은 적어도 숙종시대 이후에 만들어진 것”이라 주장했다.

또 작품 중에 나오는 관리와 관청명인 ‘선혜낭청’과 ‘선혜청’은 “대동법이 전국으로 확대된 1709년(숙종 35년) 이후 쓸 수 있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 밖에도 1800년 이후 유행한 한글소설은 1600년 무렵에는 절대 나올 수 없는 장르이며, 전문적인 식견을 갖고 있지 않은 허균이 한글소설을 창작해낼 수 없었고, 지금까지 전해지는 30여종의 한글 <홍길동전>은 19세기 중반 이후의 작품이어서 작자를 특정할 수 없다는 점도 꼽았다.

1927년 다카하시 도루(高橋亨) 경성제대 교수는 조선중기 문인 이식(1584~1647)의 <택당집>에 실린 ‘허균이 <홍길동전>을 지었다’는 구절을 들어 <홍길동전>의 작자를 허균이라고 주장했다. 다카하시는 이때 “허균의 <홍길동전>은 반드시 한문소설이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내세웠지만 소용없었다. 당시 널리 읽히고 있던 ‘한글소설 <홍길동전>의 작자=허균’이라는 등식이 통설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이윤석 교수의 책을 읽은 전주의 향토사학자 조봉래씨(68)가 흥미로운 자료를 이 교수에게 전했다. 허균보다 20여년 뒤의 인물인 지소 황일호(1588~1641)가 쓴 홍길동의 일대기(<노혁전>)였다. 노혁은 홍길동의 다른 이름이다. 황일호는 “노혁의 본성은 홍(洪)이고, 그 이름은 길동(吉同)”이라 소개했다. <노혁전>의 주인공인 홍길동은 ‘전국구’ 도둑의 우두머리였고, 어머니 신분이 미천했다. 홍길동은 사람은 죽이지 않고 재물만 빼앗았다. 조정에서는 상금을 걸고 홍길동을 추적했으나 잡지 못했다. 40년간 도둑의 우두머리였던 홍길동은 “지금부터 새사람이 될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무리를 해산한 뒤 혼인해서 자식을 낳고 천수를 누렸다. 황일호는 “도적이었다가 늘그막에 깨달아 선한 사람이 되었으니 이는 호걸의 일”이라고 마무리했다. 홍길동은 실존 인물이다. 1500년(연산군 6년) 무렵 고위관리의 관복을 입고 충청도 일대를 누빈 큰 도적떼의 우두머리였다. 1588년(선조 21년)까지 <선조실록>에 등장할 정도로 인구에 회자됐다. 황일호는 당시 ‘도둑계의 레전드’가 된 홍길동 이야기를 듣고 한문소설로 꾸몄을 것이다. <택당집>이 소개한 대로 당대의 인물인 허균 역시 한문 <홍길동전>을 썼을 수도 있다. 하지만 허균의 <홍길동전>은 세상에 나와 있는 게 없다.

이윤석 교수는 “이번에 황일호의 <노혁전>이 소개되면서 지금까지 전해지는 한글 <홍길동전>의 작자가 허균이라는 등식은 더 이상 성립할 수 없게 됐다”면서 “<홍길동전>이 허균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기환 선임기자 lkh@kyunghyang.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9-04-24 23:02
   
서울대에서 홍길동에 대해 논문을 편찬한게 도서관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좀 오버다 싶은 부분도 있습니다만 궁금하신분들은
한번 읽어 보시길..
아스카라스 19-05-03 15:57
   
홍길동 하면 오키나와죠.
홍가와라. 홍씨 가문의 땅. 지금도 현존하는 비문이죠?
저는 홍길동이 세력을 이끌고 갔던 말던 유구국으로 건너가 오키나와인과 살았을 것이라 믿습니다.
 
 
Total 17,5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56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6) 쿤신햄돌 07-02 2501
17155 [한국사] 근대 서양인 랜도어가 본 조선인의 외모 (3) 쿤신햄돌 07-02 2400
17154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758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1041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746
17151 [한국사] 차자표기법으로 풀어본 임나와 기타 지명의 위치 추… (12) 솔로몬축구 07-01 951
17150 [한국사] 조선은 지조없는 여자였다...함석헌! (4) 냉각수 07-01 1298
17149 [한국사] 임진왜란 초기 조선이 털린 진짜 이유들 (영상) (8) 무한성장맨 07-01 2153
17148 [한국사] 대한제국 유물 (4) 쿤신햄돌 07-01 1214
17147 [한국사] 고종이나 민비나 도진 개진 (6) 건달프 07-01 963
17146 [일본] 포경재개를 빌미로 전세계적인 토쿄올림픽 보이콧 … (4) 윈도우폰 07-01 1978
17145 [한국사] 배운 사람들이 국왕과 정부에 건의 비판 토의한 나라… (19) 아스카라스 06-30 1352
17144 [한국사] 아래글에 대한, 명성황후에 대한 개인적 생각 (5) 새벽감성 06-30 950
17143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7) (6) mymiky 06-30 1110
17142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619
17141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5) mymiky 06-30 580
17140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mymiky 06-30 558
17139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3) mymiky 06-30 595
1713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mymiky 06-30 630
1713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1) mymiky 06-30 870
17136 [한국사] 진한(辰韓) 세력의 이동 (6) 감방친구 06-30 1138
17135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1) Player 06-29 721
17134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658
17133 [한국사] 남해군, 청동기시대 비파형동검 출토....jpg (30) Attender 06-29 1666
17132 [기타] 美는 日을 믿지 않는다. 중.일 협력의 의미. (6) 도다리 06-29 2543
17131 [기타] 도와주세요!! (1) 새벽감성 06-28 902
17130 [일본] 한국어로 된 칼 쿠사나기 쯔루기를 받아야 비로소 천… (7) 풍림화산투 06-28 287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