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08 21:25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721  


-전략-

고산자 김정호와 흥선대원군에 얽힌 오해와 진실
이제는 제법 알려져서 다행이지만, 한동안 잘못된 정보 때문에 지식인들이 안타까워했던 것이 있습니다. 바로 흥선대원군과 고산자 김정호에 대한 얘기, 대동여지도의 진실입니다.

대동여지도란 뜻은 조선(大東) 여지(輿地) 도(圖)입니다. 여지는 수레라는 의미에서 파생해서 땅이라는 의미로도 쓰입니다. 고산자 김정호가 지도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겨우 대동여지도를 완성했더니, 이를 본 흥선대원군은 대로하여 김정호를 옥에 가두고 고문했다는 것입니다. 쇄국정책을 하던 흥선대원군의 눈에는 국내의 군사, 지리 정보를 유출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였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제는 대동여지도의 진실이 많이 바로잡혔지만, 아직도 몇몇 어린이 역사만화에는 이런 얘기가 있다고 합니다. 어릴 때 이런 일화를 읽으며 자란 성인 중에는 아직도 이것을 사실처럼 알고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막상 역사를 뒤져보면 흥선대원군이 고산자 김정호를 옥에 가두고 고문을 했다는 사실은 찾아볼 수가 없다고 합니다. 더구나 흥선대원군이 대동여지도의 인쇄 목판본을 불에 태워버렸다는 설은, 목판본들이 멀쩡히 발굴됨으로써 낭설이라는 것도 밝혀졌습니다. 실제로 국립중앙박물관 등에는 목판본이 전시 중입니다.

이런 거짓의 시초는 ‘조선어독본’이라고 합니다. 조선어독본은 일제강점기의 국어교과서였습니다. 초기에는 국어독본이 필수였지만, 일제의 말살정책이 강화되면서 일본어가 기본 필수과목이 되고 조선어는 선택과목이 되었습니다. 일제가 국어교과서인 조선어독본에 이런 거짓을 넣은 이유가 뭘까요?


 
조선인의 정신을 무력화시키기 위해서였습니다. 흥선대원군의 조선 정부는 대동여지도의 중요성도 모르는 무식한 정부라고 주입하기 위해서였던 것입니다.

조선어독본에 고산자 김정호와 흥선대원군의 거짓 일화가 적힌 것에는 육당 최남선이 조선어독본에 참여한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최남선은 당시 이광수, 홍명희와 함께 조선 3대 천재로 꼽히던 인물입니다. 신체시인 <해에게서 소년에게>로도 유명한 최남선은 처음에는 친일인사가 아니었습니다. 3.1 만세운동에서 민족대표 33인 중 하나로, 기미독립선언서를 작성한 인물이 최남선입니다. 일제의 식민역사에 맞서 단군론을 주장하기도 했지만, 말기에는 조선 청년들에게 일본 황국의 병사로 전쟁에 참여하라고 주장하며 친일파로 변절하였습니다.

나름 지도에 관심이 있고 고산자 김정호의 공을 높이 샀던 최남선은 어떤 신문에서 흥선대원군과 김정호에 대해 언급하였는데, 그 글이 조선어 독본에 그대로 실렸던 것입니다. 일제의 입장에서는 정신 말살에 좋은 자료인 셈입니다.

흥선대원군과 김정호에 대한 오해와 진실 외에도 또 하나의 논란이 있는데, 고산자 김정호가 정말로 전국을 다녀서 대동여지도를 만들었냐는 것입니다. 이 역시도 최남선의 <고산자를 회함>에서 최초로 언급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속설입니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이 김정호의 노력을 높이 사기 위해 언급된 말이지만, 그 후 한동안 대부분의 대한민국 사람이 정말로 믿게 되는 문제를 낳았습니다. 조선 말기는 낡고 무식했다는 의식이 강하다 보니 김정호가 혼자의 힘으로 거대한 일을 해냈다는 얘기가 먹힐만한 소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동여지도를 살펴보면 고산자 김정호가 이전의 다른 지도들을 참고한 흔적이 발견될 뿐만 아니라, 관인으로써 지도제작을 맡은 기간 안에 당시의 교통 수준을 이용해서 이렇게 정밀한 지도를 만든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고 보입니다. 이렇듯 대동여지도의 진실은 따로 있었습니다.

고산자 김정호의 놀라운 대동여지도와 독도
전국을 일일이 다닌 것이 아니라 일부만 답사된 것이고, 그 외에는 기존에 만들어졌던 다른 지도들을 종합하여 만들어졌다는 것이 정설인 대동여지도. 그러나 현대인도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정확하고 거대한 규모로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대동여지도의 크기는 3층 높이 정도의 공간이 있어야만 전체를 펼칠 수 있을 만큼 거대합니다. 축척은 실물의 16만 분의 1 크기입니다. 그래서 고산자 김정호는 대동여지도를 200여 개의 조각으로 나눠서 제작한 후 다시 연결하여 접었다가 펼칠 수 있도록 고안하였습니다.


 
흥선대원군에 의해 김정호의 목판이 부서졌다는 낭설이 있는데 지도를 찍기 위한 인쇄용 목판의 일부가 현존하고 있으며, 목판만 해도 60여 개가 넘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지도가 너무 크다 보니 전도를 발간하기가 힘들어서, 간행된 대동여지도들은 대부분 축소된 영인본들이라고 합니다.

흥선대원군의 미움을 샀다는 낭설과는 다르게, 실제 조선은 지도가 더욱 필요했던 국가입니다. 중앙에서 지방 곳곳에 관리를 보내 다스리는 중앙집권 국가였기 때문입니다. 고산자 김정호가 어떤 경로를 밟아서 지도제작에 참여하게 되었는지 기록이 없어서 확인할 길은 없습니다. 심지어 대동여지도의 제작자가 김정호인가의 진실도 의문을 가지던 때가 있었습니다.

대동여지도의 제작은 1800년대 역사에서 실학과 지리정보학에서 큰 획을 그은 사건입니다. 김정호가 교류했던 신헌, 김정희 등이 흥선대원군의 주변에 있었기 때문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대동여지도는 김정호가 창안한 기호체계로 기록되어, 과거에 일일이 한자로 써넣었던 지도에 비해 편리하고 직관적인 지도입니다. 서양의 과학기술을 받아들여 훨씬 정확해졌으며, 대량 인쇄 보급도 가능했고, 인구와 면적 등이 조사된 통계자료까지 담고 있습니다.


대동여지도의 김정호가 스스로 호를 고산자(古山子)라고 붙인 뜻은 그만큼 지도에 대한 애착을 알 수 있는 단면입니다. 어릴 때부터 지도 그리기를 좋아하던 김정호의 3대 지도는 청구도, 동여도, 대동여지도입니다. 그중에 청구도가 첫 지도인데 대동여지도와는 다르게 책처럼 되어 있습니다. 지금으로 치면 학생들의 역사지리부도와 같은 형식입니다.

청구도도 뛰어난 점이 많지만, 인쇄본이 아니라서 직접 베껴 쓰는 필사본으로 간행되다 보니 점점 오류가 많아지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전에 동여도를 먼저 만들어보고(그러나 지리정보는 동여도가 훨씬 많다), 최종적으로 대동여지도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직접 발로 뛰어 만들었다는 속설과 달리, 고산자 김정호는 삼국사기, 고려사부터 신동국여지승람, 팔도총도, 동국팔역도, 해동여지도 등 수많은 지도를 연구한 후 대동여지도에 흡수시켰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구전후도 같은 세계지도 제작에도 참여했다고 합니다.

항간에는 대동여지도에 독도가 없어서 곤란하다느니, 대마도가 나와 있다느니 하는 오해도 많습니다. 1500년대에 만들어진 조선방역지도에는 대마도가 표기되어 있었지만, 대동여지도에는 대마도가 있지 않습니다. 다만 대동여지도를 축소하여 새로 만든 대동여지전도에는 대마도가 표시되어 있는데, 대동여지도와 혼동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 것입니다.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의 최초 목판본에는 독도가 표시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당시에는 무인도일 뿐인 섬을 위해 목판본을 더 추가하는 것이 어려웠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대동여지도의 목판본과 거의 동시대에 만들어진 대동여지도 필사본에 독도가 그려져 있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대동여지도는 제작 기간만 해도 10년이지만 이후에도 추가 작업은 계속되었는데, 이 대동여지도 필사본은 그렇게 만들어진 것이 진실인 듯 보입니다.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뜻과 진실
고산자 김정호는 딱히 기록이 남겨지지 않아서 출생과 행적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조선은 기록문화가 발달했고 족보 제도가 있었으므로 이런 기록이 없다는 것은 그가 중인이 아니었겠냐는 추측을 하게 합니다. 하지만 친구 최한기가 양반이었고, 이후에도 여러 양반 신분들과 교류를 했던 것으로 보면 몰락한 양반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김정호는 1800년대에 황해도에서 태어났고, 지리학자이며 실학자입니다. 당시 청나라는 서구의 과학과 문화를 받아들이고 있었는데, 그 영향이 조선에 와서 실학으로 연구되고 있었습니다. 지인들의 기록에 의하면 스무 살 때부터 지도제작에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납니다. 김정호의 호인 ‘고산자’의 뜻은 옛 고, 메 산, 아들 자로 되어 있습니다(古山子). 다른 기록에 의하면 김정호 스스로 고산자를 지었다고도 합니다.

-후략-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4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82 [한국사] 악마의 동굴인과 한국인, 그리고 베트남인 (6) 감방친구 05-04 1889
16981 [한국사] 유튜브에는 이상한사람들이 참 많은거 같습니다;;;; (6) Attender 05-04 1049
16980 [한국사] 한국인과 베트남·대만인 유전적 조상 거의 같다 (13) 야요이 05-04 1481
16979 [한국사] 백제 금동대향로 (1) BTSv 05-03 1537
16978 [세계사] 한국사나 동서고금에 뛰어난 노장, 노병이 누가 있을… (5) 아스카라스 05-03 1094
16977 [한국사] 수메르와 우리나라 - 교착어인 우리 말과 수메르 말, … (6) 야요이 05-03 1570
16976 [다문화] 러시아 다문화로 민족을 개조하자! (16) 냉각수 05-03 1639
16975 [일본] 코벨 2부 , 일본 고대 왕조는 한국 부여 기마족이 수… (11) 풍림화산투 05-02 2061
16974 [한국사] [한국-왜구 역사의 연결고리를 찾아나선 존 카터 코… (7) Attender 05-02 1299
16973 [한국사] 백제 유물을 싹다 쌔벼간 일본놈.jpg (7) Attender 05-02 2713
16972 [한국사] 거란 심주(沈州)의 위치와 이치 문제 (4) 감방친구 05-02 969
16971 [중국] 중국을 듕궉이라 불러야 한다 (20) Korisent 04-30 2341
16970 [한국사] 미실 (3) BTSv 04-30 849
16969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요약정리 (1) 감방친구 04-30 816
16968 [일본] 일제가 김해김씨 족보를 두려워한 이유는? (2) 풍림화산투 04-29 2866
16967 [한국사] 연개소문은 양만춘을 정말 죽이려 했을까? (3) 밝은노랑 04-29 1894
16966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三 (1) 감방친구 04-29 795
16965 [한국사] 초근대사!!! (6) 피의숙청 04-29 720
16964 [기타]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의 왕도 '부여' (2) 관심병자 04-28 2051
16963 [한국사] [단독]만주 고구려 성터에서 고구려비석편 발견됐다 (4) Attender 04-28 1651
16962 [한국사] 고대 국어 추정 복원 (16) BTSv 04-26 3055
16961 [일본] 1982년 30년 후의 일본 우경화를 예견했던 한국거주 서… (2) 풍림화산투 04-26 1612
16960 [기타] 명나라 요동총병 이성량(李成梁)의 혈통분석 (9) 관심병자 04-26 1648
16959 [일본] 일본 축구팀이 고구려 깃발을 사용하는 사연 (4) 풍림화산투 04-25 3605
16958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二 (1) 감방친구 04-25 857
16957 [한국사] 고려 국조가 중국인? (4) Korisent 04-25 1334
16956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一 (1) 감방친구 04-25 82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