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08 10:46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2,619  




k.jpg




%BB%EA135%C7%E0%C3%CC%C0̾%CF.jpg


frrg - 복사본.jpg





25C07E33596571D11A.jpg






a0035261_4b7af3999a90e.jpg





666.jpg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박은식 선생께서 저술하시고

1915년 출간된 『한국통사』 서언의 내용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 서문에 나오는 구절을 인용한 것이다.

 


"옛사람이 이르기를 나라는 멸할 수 있으나 역사는 멸할 수가 없다고 하였으니 그것은 나라는 형체이고 역사는 정신이기 때문이다.


이제 한국의 형체(形體)는 허물어졌으나 정신은 홀로 존재할 수 없는 것인가? 이것이 통사(痛史)를 쓴 까닭이다. 정신이 살아있어 멸하지 아니하면 형체는 부활 때가 있을 것이다."(『한국통사』 서언 中)




ȯ%B4ܰ%ED%B1%E2%B4%C2_%BEå%C0ΰ%A1_%B7%AF%BDþ%C6_ȯ%C4%DC_38.jpg




bg.jpg




fgdd (1).jpg




a.jpg




GNLR.jpg




s%20(1).jpg






oojgh.jpg






bvvv.jpg





wgg.jpg



1915년 박은식 선생의 『한국통사』가 상하이에서 출간되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일제는 중추원 산하 조선반도사 편찬위원회(1916년)를 발족해 대응합니다.


이후 조선총독부 산하의 조선사편찬위원회(1922년)로 바뀌었고, 일본 왕의 칙령으로 조선사편수회(1925)가 조직되면서 우리의 역사를 왜곡하고 조작했습니다.





BandPhoto_2016_06_15_04_50_18.jpg




ehhj.jpg





pjjh.png








maxresdefault.jpg




173D4F45506299A714DC80.jpg






bvx.jpg




우리의 상고사를 없애 실존한 역사 단군조선을 단군신화로 만들었으며,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한사군 한반도주둔설', '임나일본부설' 등으로 상고사에 이어 고대사까지 왜곡 조작하면서 일그러진 고대사를 만들었습니다.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중국과 일본은 한국인의 영원한 뿌리이며 무지하고 게으르고 싸움만 하는 한국인에게 큰 은혜를 준 나라라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일제가 조작해 만든 조선 총독부사관은 해방 후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주류가 된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우리의 역사가 되었습니다.




image_readtop_2016_615403_14725395632597524.jpg




201401_153.jpg



5.PNG



단군세기 서문 檀君世紀 序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 법도


爲國之道가 莫先於士氣하고 莫急於史學은 何也오 史學이 不明則士氣가 不振하고 士氣가  不振則國本이 搖矣오 政法岐矣니라.


나라를 위하는 길에는 선비의 기개보다 더 앞서는 것이 없고, 사학(史學)보다 더 급한 것이 없음은 무엇 때문인가? 


사학이 분명하지 못하면 선비의 기개를 진작시킬 수 없고, 선비의 기개가 진작되지 못하면 국가의 근본이 흔들리고 나라를 다스리는 법도가 갈라지기 때문이다.



역사학의 중요성


盖史學之法이 可貶者貶하고 可褒者褒하야 衡量人物하고 論診時像하니 莫非標準萬世者也라 斯民之生이 厥惟久矣오 創世條序가 亦加訂證하야 國與史가 竝存하고 人與政이 俱擧하니 皆 自我所先所重者也라.


대개 역사학을 하는 방법이란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可貶者貶), 찬양할 것은 찬양해서 인물을 저울질하여 평가하고, 시대의 모습을 논하여 진단하는 것이니, 만세의 표준이 아닐 수 없스리라.


이 민족의 삶은 참으로 유구하도다. 세상을 개창한 내용(創世條序)이 바르게 밝혀져 있어, 나라와 역사가 같이 존재하며 사람과 정치가 함께 열거되어 있나니, 나라와 역사와 사람과 정치(國, 史, 人, 政), 이 네 가지 모두 우리 자신이 우선시 하고 소중히 여겨야 할 바로다.

  


img20190104132317.jpg




img20190104132359.jpg



img20190104132421.jpg







olkj (1).jpg




자아 인식의 중요성


嗚呼라 政猶器하고 人猶道하니 器可離道而存乎며 國猶形하고 史猶魂하니 形可失魂而保乎아.竝修道器者도 我也며 俱衍形魂者도 亦我也니 故로 天下萬事가 先在知我也니라. 然則其欲知 我者인댄 自何而始乎아.


아아! 정치는 그릇과 같고 사람은 도道와 같으니, 그릇이 도道를 떠나서 어찌 존재할 수 있으며,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혼魂과 같으니, 형체가 그 혼魂을 잃고서 어찌 보존될 수 있겠는가.


도道와 그릇을 함께 닦는 자도 나요, 형체와 혼魂을 함께 키워 나가는 자도 나다. 그러므로 천하만사는 무엇보다 먼저 나를 아는 데 있다. 그런즉 나를 알려고 할진대 무엇으로부터 시작해야 하겠는가?






qffg.jpg





2012092304122551.jpg





2655_1252_2248.jpg





original.jpg



우주의 삼신(三神)과 인간의 탄생 원리


三神一體之道는 在大圓一之義하니 造化之神은 降爲我性하고 敎化之神은 降爲我命하고 治化之神은 降爲我精하니 故로 惟人이 爲最貴最尊於萬物者也라.


대저 삼신일체의 도(三神一體之道)는 ‘무한히 크고 원융무애하며 하나 되는 정신(大圓一)에 있으니, 이 삼신일체의 조화로부터 인간이 화생되어 나올 때 그 생성 원리는 이러하다.


하늘의 조화신(造化神)이 내 몸에 내려와 나의 본성(性,天命之謂性)이 되고, 교화신敎化神이 내 몸에 내려와 삼신의 영원한 생명인 나의 목숨(命)이 되며, 치화신治化神이 내몸에 내려와 나의 정기(精)가 된다.

그러므로 오직 사람만이 만물 가운데 가장 고귀하고 존엄한 존재이다.



1346_1489_126.jpg






imagesURREX06S.jpg





kkjhh.jpg



사람의 본성과 목숨의 존재 원리


성性 명命과 신神 기氣의 상호 관계


夫性者는 神之根也니 神本於性이나 而性未是神也오 氣之炯炯不昧者가 乃眞性也라 是以로 神不離氣하고 氣不離神하나니 吾身之神이 與氣로 合而後에 吾身之性與命을 可見矣오


대저 성(性)이란 신(神)이 생겨나고 자리를 잡는 근거이다. 신神이 성性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성性이 곧 신神인 것은 아니다.


기氣가 환히 빛나 어둡지 않는 것이 곧 참된 본성이다. 그러므로 신(神)은 기(氣)를 떠날 수 없고, 기氣 또한 신神을 떠날 수 없으니,


내 몸 속의 신(吾身之神)이 기氣와 결합된 후에야 내 몸 속의 본성(吾身之性, 조화신)과 삼신의 영원한 생명인 나의 목숨(명命, 교화신)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신(神) : 여기서 신(神)은 인간 몸속의 신(神)이다. 대우주의 조물주 삼신(三神: 조화(天), 교화(地)신, 치화(人)신은 우주를 채우고 있는 일기(一氣)를 타고, 기(氣)는 신(神)의 숨결과 하나 되어 만물을 생성한다.


만물을 빚어낸 하늘의 조화삼신(造化三神)이 인간의 몸 속에 들어와 작용할 때는 머리의 중심과 가슴에서 체(體,본체)와 용(用,작용)의 관계로, 즉 원신(元神)과 식신(識神)으로 나뉘어 작용한다.


여기서는 사물을 인식하는 신, 식신(識神)으로, 즉 모든 사람의 몸 속에서 개별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신(神), 곧 개별화 된 신명(神明)을 말한다.



내 몸 속의 신명(神明)이 기(氣)와 더불어 합해진 후, 즉 내 몸의 현실적인 존재가 성립된 후에 내 몸 속에서 기(氣)가 밝아지면 본래의 성性과 명命을 볼 수 있다. 결론은 수행을 통해 기(氣)가 맑아져야 한다.





jhgg.jpg




서로 분리될 수 없는 본성(本性)과 목숨(命)


性不離命하고 命不離性하나니 吾身之性이 與命으로 合而後에 吾身의 未始神之性과 未始氣之命을 可見矣니라.


본성(性)은 저마다 타고난 목숨(命)과 분리될 수 없고, 목숨(命)도 본성(性)과 분리될 수 없다. 그러므로 내 몸에 깃든 본성(性)이 목숨(命)과 결합된 뒤라야 내 몸에 신화(神化)하기 이전의 본성(性)과 기화氣化하기 이전의 목숨(命)의 조화 경계를 볼 수 있다.


신화(神化) : 인간의 본성(性)은 우주가 열린 삼신(三神)의 광명 자체이다. 이것이 실제 우리 몸에서 작용할 때는 하나의 개별적인 신명(神明)의 광명으로 작용한다.


신화神化란 우주의 삼신이 인격신으로서 우리 몸의 ‘개별화된 신명神明으로 열리는 경계’를 말한다.


기화(氣化) : 삼신의 영원한 생명이 우리 몸 속에서 작용할 때 기로 변화 작용하는 그 경계를 기화氣化라고 한다.



성명정(性命精)을 통해 천지와 역사를 보라


故로 其性之靈覺也는 與天神으로 同其源하고 其命之現生也는 與山川으로 同其氣하고 其精之永續也는 與蒼生으로 同其業也니


그러므로 인간의 본성(性)에 담긴 신령스러운 지각(靈覺)의 무궁한 조화능력은 하늘의 신(天神 = 三神)과 그 근원이 같고, 삼신의 영원한 생명 자체인 인간의 본래 목숨(命)은 자연의 산천(山川)과 그 기(氣)가 같고,


인간의 정기(精)가 자손에게 이어져 영원히 지속함은 천지의 이상세계를 이루어가는 과업(業)을 창생들과 함께 하는 것이다.


영각靈覺 : 사물을 대할 때 그 내면의 모습을 그림 보듯 환히 보고 실상을 깨닫는 직관直觀의 경지를 말한다. 또한 성(性)의 본성인 허령虛靈과 지각知覺의 준말로 볼 수 있다.


과거-현재-미래를 관통하여 만물을 거울에 비추듯 환히 비춰준다. 인간은 신도(神道)로 깨쳐야 사물의 실상을 바로 보게 된다.



신교의 수행 원리 : 우주와 하나 되는 길


乃執一而含三하고 會三而歸一者가 是也니라. 故로 定心不變謂之眞我오 神通萬變을 謂之一神이니 眞我는 一神攸居之宮也라 知此眞源하고 依法修行하면 吉祥自臻하고 光明恒照하나니


乃天人相與之際에 緣執三神戒盟而始能歸于一者也니라. 故로 性命精之無機는 三神一體之上帝也시니 與宇宙萬物로 渾然同體하시며 與心氣身으로 無跡而長存하시고 感息觸之無機는 桓因主祖也시니


與世界萬邦으로 一施而同樂하시며 與天地人으로 無爲而自化也시니라. 是故로 其欲立敎者는 須先立自我하고 革形者는 須先革無形이니 此乃知我求獨之一道也니라.


바로 하나에는 셋(삼신)이 깃들어 있고(執一含三), 세 손길로 작용하는 삼신은 하나의 근원으로 돌아가는 원리(會三歸一)가 그것이다.


하나(一神)속에 셋(조화造化 성性, 교화敎化 명命, 치화治化 정精)이 있고 셋은 그 근본이 하나(一神)의 조화다. 그러므로 (무궁한 일신의 조화에 머무는) 마음을 바르게 하여 변하지 않는 것을 ‘진아眞我(참된 나)’라 하고,


신통력으로 온갖 변화를 짓는 것을 ‘일신一神’이라 하니, 진아眞我는 우주의 일신一神이 거처하는 궁궐이다. 이 참됨의 근원을 알고 법에 의지해 닦고 행하면 상서로운 기운이 저절로 이르고 신(삼신)의 광명이 항상 비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하늘과 하나 되고자 할 때(天人相與之際), 진실로 삼신의 계율(참전계)을 굳게 지킬 것을 맹세하고(三神戒盟) 진리를 공부를 시작해야만 능히 이 하나됨의 경지 一者(一神)에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본성(性)과 목숨(命)과 정기(精)가 혼연일체의 경계에 계신 분은 삼신과 한 몸(三神一體)이신 상제님(三神一體上帝)이시다. 상제님은 천지 만물과 혼연히 한몸이 되시어, 마음과 기운과 몸으로 아무 자취를 남기지 않으시나 영원히 존재하신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어허 19-04-08 14:13
   
몇년전에 중국쪽 작전세력이 대거 투입되서 환빠니머니하면서 비하 하는 풍조를 만들때 우리나라 친일넘들이 호응하는바람에 분위기가 환단고기그러면 않좋은쪽으로 자꾸 몰아가는 분위기가 된게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각종 잣대를 갖다대면.. 중국 송서 사기 다 슈레기들인데... 그거는 역사서고
이거는 소설이라?? 웃기지요  삼국사기는 위서 아닐까요?? 환단고기랑 똑같은 잣대 드리대면 삼국사기는 슈레기중에 상슈레기 위서에요 근데 그건 또 역사서라고 부르지요
똑같은 잣대를 드리댓을때 중국역사책중에 위서 아닌책 한권도 없습니다. 이거 하나는 장담하지요
     
스리랑 19-04-08 14:43
   
네, 옳으신 말씀입니다.

동서양의 고전과 각 분야의 소중한 문화원전 가운데 순수하게 원본 그대로 전하는 것은 거의 없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동서양의 불멸의 고전은 반드시 숱한 보정작업을 거쳐서 나온 것입니다.  하지만 그 고전들을 위서라고 주장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사마천의 『사기史記』의 본래 이름은 『태사공서太史公書』였습니다. 여러 손을 거치면서 다른 사람의 글이 찬입竄入되고 몇몇 대목은 망실된 상태로, 수백 년이 지나 『사기』라는 이름으로 바뀌었습니다. 물론 그 원본 역시 존재하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판본의 연대조차 확실하지 않은 사본들이 전하지만 오늘날 『사기』를 조작된 위서라 매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삼국유사』도 초간본은 없고 조선시대 판본만 전합니다. 판본들 사이의 차이도 상당합니다.



조선 중종(1512년) 때 간행된 정덕본을 기준으로 하여 기존 판본들을 대조하면 연표인 ‘왕력편’에만 5천 5백여 글자 가운데 30여 곳이 다릅니다.



『삼국사기』도 1981년에 발견된 고려 때 판본을 기존 판본과 비교한 결과, 오자誤字가 무려 3백여 개에 이릅니다. 이처럼 두 사서도 판본 사이에 큰 차이가 있을뿐 아니라 오자와 중복 등 다양한 오류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학계에서는 아무도 시비를 걸지 않습니다.



『환단고기』를 위서라 주장하는 식민사학자들의 관점으로 만일 동서양 경전과 각 분야의 고전을 재단한다면, 숭고한 인류문화 유산은 후손들에게 끝없는 의혹과 시비만 던질 뿐, 오늘의 현대인에게 깊은 감동과 영감을 주는 진정한 고전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서지학적 측면에서 볼 때, 필사본 전수 과정에서 반드시 생겨나는 일부 오착과 가필이 설혹 『환단고기』에 적지 않게 있다 할지라도 동서문화의 원형정신을 담고 있는, 이 책의 불멸의 가치는 전혀 손상되지 않습니다.


『환단고기』를 역사가의 생명인 중도中道 정신의 안목으로 경건하게 읽는다면, 『환단고기』의 사서 가치와 역사의 진실을 크게 깨닫게 될 것입니다.


이토록 소중한 『환단고기』를 우리 조상들이 1천 년에 걸쳐서 쓰고, 생사를 걸고 간행하고, 평생 보정작업을 해서 우리들 손에 건네주었습니다. 우리는 진정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Tenchu 19-04-09 10:38
   
엥 환단고기 자체가 친일파 작품인데..
내용도 내선일치랑 일맥상통함. 즉 환빠 자체가 식민사관임
          
스리랑 19-04-09 12:40
   
민족반역자라는 것이 탄로날까봐서 그런지 언제부터인가 식민사학자들이 민족사학자들에게 당신같은 말로 공격을 하더군요.

요즘은 이문O이라는 자가 식민사학자들의 첨병이 되어 과거 1915년 일제 조선총독부에서 쓰던 용어인 유사(類似)라는 용어를 쓰며 민족사학자들을 공격하더군요.

조선총독부가 우리의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정책적으로 사용하던 유사(類似) 용어를 역사학으로 끌어들여 사용한 것입니다.


유사역사학의 유래와 정체는 일제 조선총독부사관을 부정하는 민족사학계를 비판하기 위해 식민사관의 악령이 다시 살아서 망령된 짓거리를 하는 것입니다.


윤이흠 전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는 "일본 제국주의가 유일한 압박정책으로 사용한 단어인 유사(類似)한 단체라는 뜻에서 유사종교, 또는 사이비종교라고 규정했다고 말했습니다."
Korisent 19-04-08 18:00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백운 19-04-08 23:52
   
잘 정리를 하셨군요.
지금까지 봐온 한단고기(桓檀古記)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글중에서 가장 설득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주 잘 보았습니다.

다만, 글 중에 한, 두 가지 정도 눈에 밟히는 게 있어 외람되게도 한 말씀 드리고자 하오니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한(桓)이라는 글자는 육조시대 양(梁)나라의 고야왕(顧野王)이 편찬한 자전(字典)인 옥편(玉篇)에 다음과 같이 나옵니다.

권중(券中) 185혈(頁) 한(桓) 호단절(胡端切) 한목엽사류(桓木葉似柳) 피황백색(皮黃白色).

한(桓)은 호(胡)의 초성인 ㅎ과 단(端)의 중성 및  종성인 ㅏㄴ을 합하여(ㅎ+ㅏ+ㄴ) 한으로 발음하며, 그 나뭇잎은 버드나무잎과 같고 껍질은 황백색이다.

그럼 옥편의 소리대로라면 桓의 발음은 한이 되는 것입니다.

이는 한나라 이전의 고대에도 桓을 한으로 불렀음을 알수 있습니다.

스타로스틴 박사의 바벨프로젝트에 의하면 桓의 중국어 고대발음을 알(a:r)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같은 시기 다른 글자의 중국어 고대발음을 살펴보면, 예를들어 바람 풍(風)은 프람(pr@m)으로, 나 아(我)는 나(nah)로, 너 이(爾)는 네(neh) 등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는 고대의 중국인들이 특정한 글자의 음(音)과 훈(訓)을 바꾸어 불렀다는 것을 알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렇기에 한(桓)의 뜻은 알이고 소리는 한이라는 것을 알수 있는 데, 이는 당시 우리 선조들이 부르는 한알(天)의 소리가 그렇게 전해진 것이 아니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럼 한국(桓國)은 알나라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수 있으며 같은 소리를 받은 한국(韓國) 역시 알나라를 뜻한다고 할 것입니다.

이는 당시 최고지도자인 한알(天)이 아스(朝)의 위에 놓인 큰 알에서 태어났기에 우리나라를 달리 알나라로 불렀다는 것을 알수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실을 고려해 본다면 桓檀古記는 한단고기로 불러야 바람직하다 할 것입니다.

단(檀)은 천(天)의 본디 발음인 탄의 소리를 그렇게 옮긴 것인 데, 내용이 길어 다음 기회로 미루겠습니다.

그리고 제일 마음에 안드는 것이 상제(上帝)라는 글자입니다.
당시에는 최고지도자가 한알(天)이었다는 것을 몰랐을 수도 있지만(뭐 지금도 모릅니다만) 한족들의 신인 옥황상제를 가져온 것은 굉장히 잘못된 것이라고 할 것입니다.

한족들은 우리의 신인 마라(麻羅)를 마라(魔羅)로 고쳐 최고의 악신이라고 호도하고 그 자리에 옥황상제를 앉힌 것입니다.

마라(麻羅)는 온 천지에서 신의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 데, 이토록 천인공노할 짓을 저지른 것이지요.

한족들의 역사적 만행은 바로 신의 이름을 바꿔치기한 데서 시작이 됩니다.

그래서 상제(上帝)라는 이름이 눈에 밟히는 것이니 달리 오해하는 마음은 없으셨으면 합니다.

모든 것이 우리의 역사가 온전한 형태로 내려오지 못했기에 빚어진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한단고기는 참으로 많은 우리의 고대역사를 알려주는 보물같은 책이라고 할 것입니다.

많은 이들에게 널리 알려지기를 기원합니다.
 
 
Total 17,3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72 [북한] 북한 김일성의 막내 동생 김영주 에 대해서.... 돌통 08-16 624
17271 [북한] 자유아시아방송 [김씨일가의 숨겨진 진실] 북한의 종… 돌통 08-16 723
17270 [북한] 북한 김일성의 둘째동생 김철주는.... 돌통 08-16 753
17269 [북한] (제 2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554
17268 [북한] (제 1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609
17267 [북한] 김정은의 태생과 관련하여... 유튜브 시청.. 돌통 08-15 427
17266 [한국사]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 (4) 소유자™ 08-15 1202
17265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625
17264 [북한] 제 3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523
17263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547
17262 [북한] 제 1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1) 돌통 08-15 770
17261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와 한국 상고사 왜곡 두번… (2) 풍림화산투 08-14 1083
17260 [한국사] 식근론을 비난하면서 막상 비판의 근거를 못 드는게 … (34) 멸망의징조 08-13 1586
17259 [한국사] 조선시대엔 사실 남녀평등? 솔루나 08-13 1063
17258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2… (5) 돌통 08-13 939
17257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1… 돌통 08-13 773
17256 [기타] 네셔널리즘(민족주의)의 개념확립 필요성 (7) 떡국 08-13 683
17255 [기타] 2002 월드컵때 붉은악마가 치우천왕이라는거 아셨던… (11) 밤부 08-12 1835
17254 [한국사] 이영훈 교수님께서 진짜 탈탈 털어버렸죠 (7) 홍콩까기 08-12 3662
17253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짤) (5) 러키가이 08-11 7088
17252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jpg (7) 문제적남자 08-10 9664
17251 [기타] 비둘기와 매가 사는 마을 (3) 도밍구 08-10 2591
17250 [세계사] 콜라캔님 계시오? (2) 브로리 08-09 884
17249 [일본] 65년 한일청구권 협정 abettertomor.. 08-09 1247
17248 [한국사] 이영훈 씹으면서 막상 이영훈을 반박 못하는게 현실 (20) 멸망의징조 08-09 3052
17247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432
17246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 그리고 한국 상고사 왜곡 (1) 풍림화산투 08-06 29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