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05 12:12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글쓴이 : 벚꽃
조회 : 1,813  

제일 짜증 나는 부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삼국 시대의 나라들을 현재 대한민국 지역에 대입시켜 말도 안 되는 비교를 하는 사람들.

어제 잡담 게시판에 대야성 함락 때의 죽죽이라는 신라 인물에 대한 글을 올렸었는데 어떤 분이 영호남 갈등 일으키려는 목적으로 글을 썼냐고 뭐라고 하시더라고요.

참으로 기가 막히고 암에 걸릴 것 같은 상황에서 그분에게 혼자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지 말고 술 드셨으면 곱게 주무시라고 했지만 댓글이 엄청나게 길어질 때까지 저를 몰아세우더라고요.

한 마디로 정치병 말기 환자들이죠. 게다가 역사적 지식수준도 바닥이라 백제를 호남에 비교해서 영호남 갈등을 조장한다고 뭐라고 하질 않나.

얕은 지식으로 과거에 존재했던 조상 나라들을 현대의 정치와 지역에 연관 지어서 사람 암 걸리게 만드는 부류들. 볼 때마다 정말 실시간으로 암세포가 퍼지는 느낌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패닉호랭이 19-04-05 16:01
 
외교는 원교근공이 기본이죠.
원래 형제간에는 더 치열하게 싸웁니다.
왕자의 난이 괜히 있는게 아니죠...
     
버섹 19-04-05 17:43
 
난독증인가요?
본문을 이해를 못하신듯...
아비요 19-04-05 18:44
 
사실 영호남 말할때 나오는 신라 백제는 신라말기의 후백제와 망하기 직전의 신라를 말하는데..ㅎㅎ 상당수 사람들이 삼국시대 신라백제인줄 알더군요. 그리고 솔직히 과거 그 시절과 지금의 영호남 갈등이 관련이 있을 가능성도 없죠. 고려에서 후백제 때문에 호남 차별한거 정도일까.. 근데 고려는 경상도가 아닌디..
     
벚꽃 19-04-05 19:43
 
제가 잡담 게시판에 올렸던 죽죽 이야기는 삼국 시대에 해당하는데 영호남 갈등 조장 어쩌고 하더군요. 암 걸릴 것 같더라고요 ㅎㅎ

설사 백제가 호남을 위시한 국가였다고 한들 그게 현재의 영호남 갈등과 무슨 관련이 있다고 정치병 환자들은 저렇게 정신병스러운 발언만 해대는지 참.
막걸리한잔 19-04-05 21:38
 
고려가 호남을 차별했다는건 가장 왜곡이 심한겁니다..
기록에 호남이란 말은 단하나도 안나옵니다..
그 근거가 훈요십조에 차현이남 공주강외 라는 부분인데..
차현 이남은 차령이남이고.. 공주강외는 외자는 위라는 뜻으로도 사용됨으로 이남과 그뒤에는 외가 위라는 뜻으로 해석해야 맞는 해석이 됩니다..
그리고 왕건의 역대 최대위기는 바로 충청도의 반란사건을 비롯해서 공주 부여계들과 관계가 좋지 못했었습니다..
당연히 차현이남 공주강외는 차령과 금강 사이를 이르는 말인데 이걸 일제때 호남정벌론으로 일본인들이 이용해서 호남을 약탈한겁니다..
솔로몬축구 19-04-06 00:12
 
영호남 갈등은 모르겠으나 경상도 출신 사람들은 신라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해서 나머지 두 나라를 깎아내리는 경향이 있음
김해김씨 영향도 있고 인근 지역 교수들 교사들에게 교육을 받은 영향도 있을거고
너무 뭐라하진 마세요 오랜 경험담임
뭐꼬이떡밥 19-04-06 02:15
 
경상도 사람 신라천년 어쩌고 지꺼리는 거 들으면 개똥같은 소리 그만 지꺼리라고 소리치고 싶어 미치겠음.
아스카라스 19-05-03 16:03
 
심지어 전라도는 백제의 주요지역이 아니었고, 백제 초기까지 마한의 땅 아니었나요? 백제가 지금의 전라도, 그 당시 마한땅을 먹고자 해도 마한인들이나 마한왕이 워낙 강경해서 애를 먹었었다던데.
마한이 삼한시대의 짱이었죠? 진한 변한이 마한에 조공하고, 신라는 초기에 마한이 조공하러 오라고 했고.
백제는 경기 충청의 나라였어요. 싸움을 붙일라면 충청도랑 경상도를 붙여야지 무슨 전라도가 백제땅이었다면서
 
 
Total 3,3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8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599
3367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042
336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689
3365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584
3364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878
3363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689
3362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093
3361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8) 관심병자 06-11 3561
3360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195
3359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629
3358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343
3357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1881
3356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913
3355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2676
3354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261
3353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085
3352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089
3351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550
3350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579
3349 [기타] 인류혼혈 (4) 로디우딩 05-26 1325
3348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624
3347 [기타] 태권도 잡설 (3) 감방친구 05-23 1486
3346 [기타] 조선 유학자들은 한사군의 위치를 어떻게 보았을까? (3) 관심병자 05-22 1326
3345 [기타]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서 본 한사… (1) 관심병자 05-22 730
3344 [기타] 며칠 전에 역사 블로그를 개설했습니다 (9) 감방친구 05-21 888
3343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651
3342 [기타] 일본이 발표한 일본인의 기원 2 (5) 쿤신햄돌 05-16 25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