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20 12:09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출판사 서평 요약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1,207  

213976600g.jpg



2014년 1월 관악산 호산재에서
한 영 우 씀


한영우교수의 출판사 서평 요약


 
온 국민이 읽어야할 역사서 부문 필독서, [다시찾는 우리 역사]




두 번째 개정판을 내면서


1997년에 발행된 한영우 교수의 [다시찾는 우리역사]가 2004년에 전면적인 개정판이 나오고 또다시 10년이 흘렀다. 그동안 독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도합 51쇄가 간행되었고, 외국어본으로 영어, 일본어, 러시아어본이 간행되어 국내와 해외에서 대표적인 한국통사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렇게 독자들의 사랑과 관심이 커진다는 것은 필자로서는 더없는 광영이지만, 그만큼 책임감도 무겁다. 51쇄까지 간행하는 과정에서도 매판마다 부분적인 수정과 보완이 있었지만 그것도 이제는 한계에 이르렀다. 지난 10년간 국사학계의 새로운 연구업적이 늘어나고, 국내외 상황도 많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역사상 한 번도 경제나 군사강국으로 세계사를 주도한 일이 없다. 주변 강대국의압박과 영향을 크게 받은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문화적으로는 세계 문화강국의 하나로 살아왔다. 한국인의 조상인 ‘아사달족’의 문화가 중국문화의 뿌리가 되었고, 아사달문화가 일본으로 전파되어 일본 고대문명을 꽃피웠다.



공자가 고조선을 ‘군자국’이라 칭하면서 건너오고 싶다고 했고, 그 뒤에도’동방예의지국東方禮義之國’이라 불린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역사적으로 중국문화를 다시 수용하여 문화를 살찌웠지만, ‘군자국’과 ‘동방예의지국’의 이미지만은 한국이 더높았다. 그래서 동아시아문명의 중심에 한국이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문자를 만든 것도 한국이고, 교육과 관련되는 금속활자와 인쇄술에서 세계 최첨단을 걸어온 것도 한국이며, 교육입국으로 나라를 키워온 것도 한국이다.


검소하고 겸손한 왕실문화를 바탕으로 백성을 끌어안고 철인정치哲人政治를 꽃피운 것도 한국이다. 물론, 기나긴 역사의 행로에 어두운 구석이 없지 않았지만, 그것이 한국사의 본질이었다면 어떻게 500년이나 1,000년의 사직을 이어갈 수 있었겠는가?



문화의 힘은 경제나 군사력보다도 큰 것이다. 그러기에 예수나 석가나 공자는 맨손으로 세계를 지배한 것이다. 한국에는 이런 인물은 없었지만, 이들의 가르침을 누가 모범적으로 실천했느냐를 따진다면 한국인은 아마도 우등생으로 꼽아야 할 것이다. 바로 이 점이 한국사의 진실한 모습이고, 바로 그것이 세계사 속에서 바라보는 한국사가 되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지금의 한국인이 ‘군자국’과 ‘동바예의지국’의 모범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는 매우 의심스럽다. 아니 그 모습을 너무나 많이 잃었다. 그러기에 더욱 우리 역사를 소중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믿는 것이다. 역사의 거울로 우리 몸에 묻은 때를 벗겨내야 할 것이다.



이 책은 처음부터 이런 시각에서 집필되었지만, 이번 개정판을 통하여 그 모습을 좀 더 새롭게 다듬었다. 그에 따라 새로운 사실이 많이 추가되었지만, 그것이 두 번째 개정판을 내는 근본적인 목표는 아니다. 독자들은 이 책에 담고자 하는 필자의 마음이 무엇인지를 먼저 헤아려 주시고 읽어 주기를 당부한다. 책의 부족한 부분을 깨우쳐 주신다면 더 없는 바람이다.

2014년 1월 관악산 호산재에서
한 영 우 씀





http://news.bookdb.co.kr/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13976600&sc.saNo=007001&bnid1=book_2015&bnid2=relate&bnid3=viewtogether&bnid4=prd_0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51 [한국사]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6) 감방친구 02-12 1160
17650 [세계사] 고대 이집트 '죽음의 보드게임' 초기 버전 발… (4) 소유자™ 02-11 1546
17649 [한국사] 미국인 한국학 박사들의 신라시대와 한국역사에 대… (1) 소유자™ 02-11 1867
17648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668
17647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 6.25의 진정한 진실.07… 돌통 02-10 414
17646 [북한] **중요,중요기밀(비밀)문서등.공개로인해새롭게6.25의… 돌통 02-10 426
17645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341
17644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9편. 돌통 02-10 251
17643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8편.. 돌통 02-10 279
17642 [북한] 김정은의 인사스타일은 숙청보단 한번더 기회를 줌.. 돌통 02-10 410
17641 [북한] 김봉규의 유튜브에서 김부자, 담당통역을 한 고영환… 돌통 02-10 294
17640 [북한] 미국은 이승만을,소련은 김일성을 택하다. 돌통 02-10 292
17639 [북한] 신채호의 어록."이승만은 이완용보다 더큰 역적이다. 돌통 02-10 556
17638 [북한] 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가 이승만 때문.. 돌통 02-10 281
17637 [한국사] 당 태종의 일정 기록만으로 요택의 위치를 특정한 방… (11) 감방친구 02-08 1827
17636 [일본]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 세균생산을 명확히 기록… 독산 02-07 856
17635 [일본] 영속패전론ㅡ패전을 부인하는 일본의 반문명적 언동 (1) mymiky 02-07 836
17634 [세계사] 세계 보건 안전지수 순위 발표 !! 놀라운 한국순위와 … (6) 경상도마미 02-06 2055
17633 [세계사] 천연두,콜레라,독감... 전염병이 역사를 바꿨다. mymiky 02-06 818
17632 [한국사] 645년, 당 태종의 이동경로와 일정을 토대한 요택의 … (4) 감방친구 02-06 1136
17631 [한국사] 아버지는 어디 계세요? 묻자 어머니는 눈물만ㅡ (3) mymiky 02-05 1097
17630 [한국사] 발해황후의 묘는 왜 공개되지 못했나.........?.jpg (7) 소유자™ 02-04 2229
17629 [한국사] 여진 정벌의 진실(철저한 사료, 논문 분석에 기초) - … (3) 무한성장맨 02-03 1738
17628 [중국] 중국이 은폐 시도한 '이것' 때문에 난리난 세… (3) 경상도마미 02-02 3016
17627 [일본] 일본 역사학자ㅡ 모든 자료를 한국에 기증 예정 (5) mymiky 02-02 1854
17626 [북한] 히틀러식 야밤 휏불 행군.. 미친 북한. (3) 돌통 01-31 2481
17625 [북한] 스위스 특별취재.김정은의 모든것.. 돌통 01-31 93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