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20 12:09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출판사 서평 요약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1,100  

213976600g.jpg



2014년 1월 관악산 호산재에서
한 영 우 씀


한영우교수의 출판사 서평 요약


 
온 국민이 읽어야할 역사서 부문 필독서, [다시찾는 우리 역사]




두 번째 개정판을 내면서


1997년에 발행된 한영우 교수의 [다시찾는 우리역사]가 2004년에 전면적인 개정판이 나오고 또다시 10년이 흘렀다. 그동안 독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도합 51쇄가 간행되었고, 외국어본으로 영어, 일본어, 러시아어본이 간행되어 국내와 해외에서 대표적인 한국통사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렇게 독자들의 사랑과 관심이 커진다는 것은 필자로서는 더없는 광영이지만, 그만큼 책임감도 무겁다. 51쇄까지 간행하는 과정에서도 매판마다 부분적인 수정과 보완이 있었지만 그것도 이제는 한계에 이르렀다. 지난 10년간 국사학계의 새로운 연구업적이 늘어나고, 국내외 상황도 많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역사상 한 번도 경제나 군사강국으로 세계사를 주도한 일이 없다. 주변 강대국의압박과 영향을 크게 받은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문화적으로는 세계 문화강국의 하나로 살아왔다. 한국인의 조상인 ‘아사달족’의 문화가 중국문화의 뿌리가 되었고, 아사달문화가 일본으로 전파되어 일본 고대문명을 꽃피웠다.



공자가 고조선을 ‘군자국’이라 칭하면서 건너오고 싶다고 했고, 그 뒤에도’동방예의지국東方禮義之國’이라 불린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역사적으로 중국문화를 다시 수용하여 문화를 살찌웠지만, ‘군자국’과 ‘동방예의지국’의 이미지만은 한국이 더높았다. 그래서 동아시아문명의 중심에 한국이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문자를 만든 것도 한국이고, 교육과 관련되는 금속활자와 인쇄술에서 세계 최첨단을 걸어온 것도 한국이며, 교육입국으로 나라를 키워온 것도 한국이다.


검소하고 겸손한 왕실문화를 바탕으로 백성을 끌어안고 철인정치哲人政治를 꽃피운 것도 한국이다. 물론, 기나긴 역사의 행로에 어두운 구석이 없지 않았지만, 그것이 한국사의 본질이었다면 어떻게 500년이나 1,000년의 사직을 이어갈 수 있었겠는가?



문화의 힘은 경제나 군사력보다도 큰 것이다. 그러기에 예수나 석가나 공자는 맨손으로 세계를 지배한 것이다. 한국에는 이런 인물은 없었지만, 이들의 가르침을 누가 모범적으로 실천했느냐를 따진다면 한국인은 아마도 우등생으로 꼽아야 할 것이다. 바로 이 점이 한국사의 진실한 모습이고, 바로 그것이 세계사 속에서 바라보는 한국사가 되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지금의 한국인이 ‘군자국’과 ‘동바예의지국’의 모범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는 매우 의심스럽다. 아니 그 모습을 너무나 많이 잃었다. 그러기에 더욱 우리 역사를 소중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믿는 것이다. 역사의 거울로 우리 몸에 묻은 때를 벗겨내야 할 것이다.



이 책은 처음부터 이런 시각에서 집필되었지만, 이번 개정판을 통하여 그 모습을 좀 더 새롭게 다듬었다. 그에 따라 새로운 사실이 많이 추가되었지만, 그것이 두 번째 개정판을 내는 근본적인 목표는 아니다. 독자들은 이 책에 담고자 하는 필자의 마음이 무엇인지를 먼저 헤아려 주시고 읽어 주기를 당부한다. 책의 부족한 부분을 깨우쳐 주신다면 더 없는 바람이다.

2014년 1월 관악산 호산재에서
한 영 우 씀





http://news.bookdb.co.kr/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13976600&sc.saNo=007001&bnid1=book_2015&bnid2=relate&bnid3=viewtogether&bnid4=prd_0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53 [한국사] 근데 위만 조선이라는게 원래 있던 내용 (2) 굿보이007 04-24 1104
16952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704
16951 [기타] 고구려와 선비 (2) 관심병자 04-24 1215
16950 [기타] 단석괴, 단 선비와 고구려, 부여와의 관계 (1) 관심병자 04-24 869
16949 [한국사] 사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요....? (6) Attender 04-23 818
16948 [일본] 고마가쿠(高麗樂, 고려악) (1) BTSv 04-23 974
16947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2 감방친구 04-23 727
16946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1 감방친구 04-23 802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2795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2300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1523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7) someak 04-15 4518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4) BTSv 04-14 3534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3348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2092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1291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3049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3180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2161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552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2110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711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2668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681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2252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4319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273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