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14 13:30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글쓴이 : 강원도인
조회 : 1,844  

이게 동이전 기록에 나오는데요

물론 말 관련된 토기들이 한반도에 발견이 되지만

기록으로 보면 마한인과 진한인들은 목축을 할줄 모른다고 나옵니당

그리고 변한인들은 일본인 처럼 문신을 한다 라고 기록이 있습니다.

삼국시대가 와서야 마한과 진한 자리에 백제와 신라가 들어서는데요

삼한인들은 원래 목축을 할줄몰랐을까요??

흉노 훈 몽골이나 투르크인들은 태어날때 부터 말을 타고 활을 쏩니다.

고구려 부여도 그렇겠구요

근데 삼한인들은 왜 그런 신화가 없나요? 원래 부터 농경민족이라서 그런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실게임 19-03-14 14:06
   
목축은 광활한 들판이 있어서 여기 풀을 다 뜯어먹고나면 저 짝으로 옮겨서 또 다 뜯어먹게 하고, 그런 식으로 돌아댕기면서 하는 거죠. 한반도에 그럴 땅이 있어야 말이지...
호랭이해 19-03-14 14:07
   
레파토리 똑같은거 보니 하플로그룹이네
쿤신햄돌 19-03-14 14:29
   
본인 동남아인이라 열등감 있는거 충분히 아니까
뇌피셜 작작 써갈기라
탄돌이2 19-03-14 15:18
   
백제가 부여계라는 것만 봐도, 
삼국시대 이전의 한반도인들을 남방계라고 봐야죠.

기존의 난생신화(남방계)  +  나중에 유입된 천손신화(북방계)가 합처진 게 우리 DNA

농경언어에 드라비다어가 많이 남아있듯이
목축언어에 몽골어가 많이 남아있죠...... 몰(말)....몰다.... 올가미..... 다 몽골어 임.
     
관심병자 19-03-15 11:26
   
난생설화는 하늘을 숭배하던것의 연장선에 있습니다.
하늘과 땅을 오가는 조류를 하늘의 메신저라고 여겼기 때문에,
새처럼 알에서 태어나는것을 하늘의 뜻을 전달하는자,
즉, 당시의 왕의 역할을 행하는자에게 당위성이 있다고 주장하기 위한것입니다.
난생설화는 굳이 따지면 북방계쪽 문화입니다.
동이족 계열 들에서 나타나는 설화입니다.
          
탄돌이2 19-03-15 12:19
   
눼~눼~
새역사를 창조하시는 분이군요.
Korisent 19-03-14 17:04
   
ㅋㅋㅋㅋ 농업 천민족은 말이 없어죠. 오직 지배하는 족만이 말이 필요합니다. 한민족이 삼한족만 있는게 아니라 예맥족.말갈족 등 여러민족이 통합하여 나왔다고 봐야죠.
     
쿤신햄돌 19-03-14 17:57
   
예맥이고 말갈이고 다 한군데서 나온 사람들인데
뭘 통합함?
     
탄돌이2 19-03-14 20:33
   
너님 족보 까볼까?
족보라는 게 있기나 한 지 모르겠지만!

 
 
Total 17,2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65 [한국사] 초근대사!!! (6) 피의숙청 04-29 659
16964 [기타]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의 왕도 '부여' (2) 관심병자 04-28 1923
16963 [한국사] [단독]만주 고구려 성터에서 고구려비석편 발견됐다 (4) Attender 04-28 1492
16962 [한국사] 고대 국어 추정 복원 (16) BTSv 04-26 2819
16961 [일본] 1982년 30년 후의 일본 우경화를 예견했던 한국거주 서… (2) 풍림화산투 04-26 1518
16960 [기타] 명나라 요동총병 이성량(李成梁)의 혈통분석 (9) 관심병자 04-26 1426
16959 [일본] 일본 축구팀이 고구려 깃발을 사용하는 사연 (4) 풍림화산투 04-25 3444
16958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二 (1) 감방친구 04-25 645
16957 [한국사] 고려 국조가 중국인? (4) Korisent 04-25 1233
16956 [한국사] 요수(遼水) 연구 초(礎) 一 (1) 감방친구 04-25 643
16955 [기타] 가라테 발차기와 태권도 발차기의 차이 (5) 감방친구 04-24 2188
16954 [한국사] 400년 전 같은 시대 쓰인 ‘한문 홍길동전’ 발견“허… (2) 초록바다 04-24 1152
16953 [한국사] 근데 위만 조선이라는게 원래 있던 내용 (2) 굿보이007 04-24 1033
16952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621
16951 [기타] 고구려와 선비 (2) 관심병자 04-24 1128
16950 [기타] 단석괴, 단 선비와 고구려, 부여와의 관계 (1) 관심병자 04-24 734
16949 [한국사] 사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요....? (6) Attender 04-23 741
16948 [일본] 고마가쿠(高麗樂, 고려악) (1) BTSv 04-23 902
16947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2 감방친구 04-23 593
16946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1 감방친구 04-23 656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2612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2210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1394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7) someak 04-15 4407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4) BTSv 04-14 3441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3282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9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