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13 23:36
[세계사] 미국의 농부들
 글쓴이 : 탄돌이2
조회 : 1,694  

USA 사람들은 
자신들이 세계최초로 밀과 벼 농사를 지은 사람들이 아니라,
세상 모든 문명의 최종 상속자이고 수혜자라서 쪽팔려서 뒈저버리는가요?

우리가 인디아/동남아의 신석기 농부들의 도움을 받은 게 쪽팔린가요?
나는 적어도 신석기 초기 고인돌의 주인들 중 상당수는 그들이라고 보는데,  쪽팔린가요?
신석기 농업혁명을 일으키고 그 유산을 우리에게 물려준 그들에게 고맙다고 감읍해도 모자랄 판에.... 

님들 맨탈 참 오묘하고 B루하네요.
maxresdefault.jpg

combine-harvester-in-barley-field-during-harvest-picture-id535873737.jpg.800x600_q96.pn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revneer 19-03-14 01:19
 
님이 주장하는근거가 전혀없으니까요
씨앗은한국에서발견됬는데 주궁장창 야생벼만이야기하는건
님의귀가닫혀있기때문이죠
야생벼가 구석기시대에 남쪽그지역에만살았다는증거는없죠
벼가 추운데서살수있다는건 실험으로증명되었습니다만
     
탄돌이2 19-03-14 01:24
 
구석기 시대의 인류는 농사도 지을 줄 몰랐는뎁쑈.
추운데서 산다는 것은, 추운데서 대를 이어 번식한다는 것이지요.
참 쉽죠잉~

그닌깐 추운데서 대를 이어 번식한다는 증거를 가저오라구 하는 겁니다.
야생벼!를 가저오라구요.

또 어떤 실험인 지 썰썰썰썰......ㅋㅋㅋ

내가 아까 말쓸 드렸죠,
4계절 기후에서 야생에 볍씨를 뿌리면
첫해는 발아율은 극악으로 낮아도 늦은 봄이나 초여름에 싹을 틔우지만
개화시기에 서리가 내려서 죽거나 만의 하나 개화를 마처도 11월의 낮은 기온 때문에
부실한 열매가 되거나 쭉정이만 남게 되어 이듬해는 싹도 못 틔우고 멸종한다구.....ㅋ

지난 1만년간 실험했던 것인데, 뭘 또 실험은.....ㅋㅋㅋ
예전에는 4월까지도 눈이 내렸는데....ㅋ
          
revneer 19-03-14 02:40
 
국립 작물시험장 춘천출장소에서 냉해실험을 통해 벼가 자랄 수 있는 온도를 실험한 결과, 따뜻한 기후에서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벼가 기후적응을 잘하는 식물로 밝혀져 1만 5000년 전 학설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졌다.

제말은 한국에서 야생벼가 있었으나 재배로인해 좁은땅에서 멸종했을 가능성도있지요.
반대로 남쪽에서 첫재배했으나 아직 증거가 안나왔을수도 있지요.
어쩃건 님의 주장이 맞으려면 남쪽어딘가에서 재배를 인정할만한 뭐가 나와야하는데
나오지도 않은걸 야생벼로만 주장해봤자 가설일뿐이죠
역사는 어디까지 증거가 말해주지않습니까 일단 발견이되야죠
               
탄돌이2 19-03-14 03:24
 
많이 아프신 분
                    
revneer 19-03-14 03:26
 
님 주장이 말이안되니 엉뚱한소리를 하시네염..
                         
운드르 19-03-14 09:15
 
저 작자 원래 저래요.
신경쓰면 지는 겁니다.
                    
뚜리뚜바 19-03-14 08:23
 
제일 아픈사람이 남 걱정은 엄청하시네 바쁘게 사셔 굿~!
                    
세트 19-03-17 03:15
 
탄돌e가 젤 상태 안좋고 더 아파보이네 ㅇㅇ
 
 
Total 17,0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928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2967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2057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403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1992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551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2500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573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2085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3942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2388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8) 벚꽃 04-05 1812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3227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1982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686
16922 [기타] 평양 관련 기록 모음 (12) 관심병자 04-04 1362
16921 [다문화] 동남아시아에 발견되는 O2b 유전자들 (25) 강원도인 04-04 2109
16920 [한국사] 조선시대 정치판에 도입한 유죄추정탄핵제도, "풍문… (3) Attender 04-04 836
16919 [한국사] 유전자를 근거로 우리가 일본의 조상이라는 주장 위스퍼 04-03 1569
16918 [한국사] 유전자로 민족을 구분하는 짓은 의미가 없습니다 (22) 감방친구 04-03 1667
16917 [한국사] 바람이 알려주는 방위(方位)의 이름 (2) 백운 04-03 1094
16916 [한국사] "신라왕족은 어린 멧돼지를 즐겨 먹었다" (1) 스쿨즈건0 04-03 1838
16915 [세계사] 화석 야생쌀 요리법 탄돌이2 04-02 893
16914 [세계사] 살아있는 화석 야생벼 탄돌이2 04-02 924
16913 [세계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쌀에대한 유튜브의 영상 (12) Attender 04-02 1743
16912 [기타] 자꾸 유전자 타령하는 사람 보니까 (9) 벚꽃 04-02 1318
16911 [다문화]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 몽골인 동아시아 mtDNA 비교 지… (19) 강원도인 04-02 24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