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05 00:17
[한국사] 동아시아 선진 조선의 불꽃놀이
 글쓴이 : 쿤신햄돌
조회 : 1,919  

정종 1권, 1년(1399 기묘 / 명 건문(建文) 1년) 6월 1일(경자) 6번째기사

일본국 사신들에게 군기감으로 하여금 불꽃놀이를 베풀게 하여 구경시키다

   

일본국(日本國) 사신이 예궐(詣闕)하니 주식(酒食)을 하사하고, 날이 이미 저물게 되자, 군기감(軍器監)으로 하여금 불꽃 놀이[火戲]를 베풀게 하여 구경시켰다. 왜사(倭使)가 놀라서 말하였다.



“이것은 인력으로 하는 것이 아니고, 천신(天神)이 시켜서 그런 것이다.”

-----

태종 21권, 11년(1411 신묘 / 명 영락(永樂) 9년) 1월 9일(경오) 4번째기사

제야의 불꽃놀이에서 군중을 놀라게 한 군기감 승 최해산을 용서하다

 

의정부에서 군기감 승(軍器監丞) 최해산(崔海山)에게 죄를 주기를 청하였다. 최해산이 제야(除夜)에 불꽃놀이[火戲]를 할 때, 자신이 몸소 살피지 아니하여 군중(群衆)을 놀라게 하였으므로, 죄가 장(杖) 1백 대에 해당되었으나, 명하여 최해산을 용서하고, 그 약장(藥匠)에게 편형(鞭刑)을 가하게 하였다.

-----

태종 35권, 18년(1418 무술 / 명 영락(永樂) 16년) 1월 1일(임자) 3번째기사

사신을 근정전에서 연회하다





사신(使臣)을 근정전(勤政殿)에서 연회(宴會)하였다. 임금이 태평관(太平館)에 가서 청하여 사신을 경복궁(景福宮)에 맞이하고 안마(鞍馬)를 주었다. 이어서 근정전(勤政殿)에서 연회를 베풀고, 군기감(軍器監)에 명하여 불꽃놀이[放火]의 기구를 근정문(勤政門) 바깥 뜰[外庭]에 설치하고, 저녁이 되어 연회를 파하고 사신과 더불어 근정문에 나아가서 불꽃놀이[放火]를 구경하였다. 화염(火焰)이 하늘에 치솟고 폭음(暴音)이 궁정(宮庭)을 뒤흔드니, 사신과 두목(頭目) 등이 심히 기이하게 여겨 찬탄하기를 그치지 않았다. 밤이 되어서 사신이 태평관(太平館)으로 돌아갔다.

-----

세종 34권, 8년(1426 병오 / 명 선덕(宣德) 1년) 12월 28일(정해) 2번째기사

전에 귀화한 자들과 지금 온 왜인·야인들을 입궐시켜 제야의 불꽃놀이를 보게 하다

   

 전지(傳旨)하여 전에 귀화(歸化)한 왜인·야인들과 지금 온 왜인·야인들을 모두 대궐에 들어오게 하여 제야(除夜)의 불꽃놀이를 보도록 하였다.

-----

성종 124권, 11년(1480 경자 / 명 성화(成化) 16년) 12월 30일(을해) 1번째기사

 

후원에 나아가 불꽃놀이를 구경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민수 19-03-05 03:23
   
저때는 조선이 세계적으로도 선진국이었죠.
 
 
Total 17,3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63 [한국사] 발해 ㅡ 혼동강(混同江)과 속말수(粟末水), 그리고 홀… (2) 감방친구 07-05 751
17162 [한국사] 두 곳의 기록중 하나는 착오일 터, 어느 곳이 착오인… (2) 파이브텐 07-05 755
17161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3 감방친구 07-05 714
17160 [한국사]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그리고 고고학 (1) 풍림화산투 07-04 1506
17159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2 감방친구 07-04 971
17158 [기타] 흔한 어그로에 일일이 어그로 끌려서 화도 못내고 답… (3) 상식4 07-02 912
17157 [한국사] 노예제 왕국이었던 조선 (42) 멸망의징조 07-02 3092
17156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6) 쿤신햄돌 07-02 2312
17155 [한국사] 근대 서양인 랜도어가 본 조선인의 외모 (3) 쿤신햄돌 07-02 2251
17154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689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835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662
17151 [한국사] 차자표기법으로 풀어본 임나와 기타 지명의 위치 추… (12) 솔로몬축구 07-01 859
17150 [한국사] 조선은 지조없는 여자였다...함석헌! (4) 냉각수 07-01 1174
17149 [한국사] 임진왜란 초기 조선이 털린 진짜 이유들 (영상) (8) 무한성장맨 07-01 2033
17148 [한국사] 대한제국 유물 (4) 쿤신햄돌 07-01 1098
17147 [한국사] 고종이나 민비나 도진 개진 (6) 건달프 07-01 888
17146 [일본] 포경재개를 빌미로 전세계적인 토쿄올림픽 보이콧 … (4) 윈도우폰 07-01 1857
17145 [한국사] 배운 사람들이 국왕과 정부에 건의 비판 토의한 나라… (19) 아스카라스 06-30 1270
17144 [한국사] 아래글에 대한, 명성황후에 대한 개인적 생각 (5) 새벽감성 06-30 855
17143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7) (6) mymiky 06-30 1001
17142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541
17141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5) mymiky 06-30 482
17140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mymiky 06-30 479
17139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3) mymiky 06-30 498
1713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mymiky 06-30 537
1713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1) mymiky 06-30 7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