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2-19 10:07
[한국사] 태왕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02  



태왕(太王)은 을 임의적으로 높여 부르는 미칭 혹은 존칭이다. 대왕(大王)이나 성왕(聖王)과 뜻이 비슷하다. 고구려와 신라에서 사용한 흔적이 있고 태왕보다는 대왕을 더 자주 썼다. 고려와 조선에서도 대왕이 쓰였다. 일각에서는 왕과 구별되는 군주의 칭호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태왕의 용례는 《삼국사기》, 《삼국유사》 등 한국의 사서와 중국의 정사에서는 찾아볼 수 없고 오직 5세기의 금석문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태왕이 확인되는 금석문은 보통 광개토왕릉비(414년), 호우총 출토 광개토왕호우(415년),[1] 모두루 묘지명(5세기 초), 중원고구려비(5세기), 태왕릉 출토 벽돌명[2]과 청동방울(5세기), 서봉총 출토 은합우(451년)[3]를 꼽는다.

그런데 광개토왕릉비에서는 태왕보다 대왕(大王)이나 왕(王)이 더 자주 나오며,[4] 모두루 묘지명은 國岡上大開土地好太聖王(국강상대개토지호태성왕)이라 하여 성왕(聖王)이란 용어가 나타난다.[5] 중원고구려비는 마모가 심하여 저마다 판독이 다른데 주로 國麗大王(고려대왕)으로 판독한다.[6] 태왕릉 출토 청동방울은 辛卯年好大王(신묘년호대왕)이라고 적혀 있다.[7] 이렇게 왕과 태왕과 대왕이 혼용되고, 대왕은 고고학[8]문헌학[9]적으로도 전시기에 두루 쓰였다. 이로 보아 태왕은 왕을 임의적으로 높여 부르는 미칭 혹은 존칭으로 판단된다.[10] 태왕이 처음 쓰인 시기는 저마다 의견이 다른데 미천왕고국원왕,[11] 고국양왕[12]광개토왕 등이 있다.

일각에서는 大王(대왕)을 일괄적으로 太王(태왕)으로 판독하여 군주의 칭호라고 주장하기도 한다.[13] 광개토왕까지는 미칭 혹은 존칭으로 쓰다가 장수왕대부터 비로소 군주의 칭호로서 정착되었다고도 한다.[14] 더 나아가 好太王(호태왕)의 好는 미천왕(美川王)을 호양왕(好壤王)이라고도 했다는[15] 점을 들어 美와 같이 태왕을 꾸미는 말로 보고,[16] 호왕이라 불렸던 문자명왕[17]양원왕[18]평원왕[19]도 호태왕을 칭했는데 기록하는 과정에서 太가 탈락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14] 한편 호태왕은 일반적인 대왕, 태왕 같은 존칭호가 아니라 광개토왕만을 지칭하는 고유명사적 표현이라는 견해도 있다.[7]


  1. 1 國岡上廣開土地好太王(국강상광개토지호태왕)
  2. 2 願太王陵安如山固如岳(원태왕릉안여산고여악)
  3. 3 太王敎造合杅用三斤六兩(태왕교조합우용삼근육량)
  4. 4 〈광개토왕릉비〉
  5. 5 〈모두루 묘지명〉
  6. 6 〈중원고구려비〉
  7. 7↑ 이동:  조법종, 〈중국 집안박물관 호태왕명문 방울〉, 《한국고대사연구》vol.33, 한국고대사학회, 2004
  8. 8 〈신포시절골터금동판명〉(5-7세기)
  9. 9 《삼국사기》25권 백제본기 제3 개로왕 21년
  10. 10 미야자키 이치사다(宮﨑市定), 〈 天皇なる稱號の由來について〉, 《思想》646, 1978. 하마다 고사쿠(濱田耕策), 〈朝鮮古代の『太王』と『大王』〉, 《呴沫集》5, 1987
  1. 11 모두루 묘지명에서 보이지 않는 다른 글자를 國罡上聖太王(국강상성태왕)으로 판독한 경우
  2. 12 고국원왕의 성태왕을 추존호로 본 경우
  3. 13 여호규, 〈고구려태왕호의 제정과 국강형 왕릉입지의 성립〉, 《역사문화연구》vol.35,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10
  4. 14↑ 이동:  시노하라 히로카타(篠原啓方), 〈고구려의 태왕호와 태왕가인식의 확립〉, 《한국사연구》Vol.125, 한국사연구회, 2004
  5. 15 《삼국사기》17권 고구려본기 제5 봉상왕 9년
  6. 16 박성봉, 〈‘광개토호태왕’ 왕호와 세계관〉, 《고구려발해연구》vol.2, 고구려발해학회, 1996
  7. 17 명치호왕(明治好王) 《삼국사기》19권 고구려본기 제7 문자왕 1년
  1.  18양강상호왕(陽崗上好王) 《삼국사기》19권 고구려본기 제7 양원왕 1년
  2. 19 평강상호왕(平崗上好王) 《삼국사기》19권 고구려본기 제7 평원왕 1년
  3. 20 울주 천전리각석 추명〉(539년另即知太王妃夫乞支妃(영즉지태왕비부걸지비)
  4. 21 북한산신라진흥왕순수비〉(6세기) 眞興太王及衆臣等巡狩(진흥태왕급중신등순수)
  5. 22 〈울주천전리각석 을묘명〉(535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02-19 15:29
   
좋은 정보네요.
굿잡스 19-02-19 22:02
   
중원고구려비

<前面>

五月中高麗太王祖王令▨新羅寐錦世世爲願如兄如弟」

上下相和守天東來之寐錦[忌]太子共前部大使者多亏桓


태왕(太王)은 왕을 임의적으로 높여 부르는 미칭 혹은 존칭이다. 대왕(大王)이나 성왕(聖王)과 뜻이 비슷하다>

이말에는 단순히 동의하기 힘들군요.

기본적으로 고대 왕의 의미는 천자를 뜻하다 독점적 청동에서 철기시대로 접어들면서 더욱 강력하고

흔한 철의 시대가 되자 서토는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들면서 각지에서 스스로 천자를 자처하게 되군요.

이에 따라 이후 진시황에 의해 서토가 통일되면서 왕이라는 호칭이 시대의 변천에 따라 권위가 쇠퇴하면서

왕을 뛰어넘는 위상의 황제라는 용어가 사용되듯 

우리 고조선 고구려 동방문명권 역시 고조선 말기 위만조선으로 정권이 교체되면서 만주의 강자 부여부터

옥저 동예 삼한등 열국 시대로 접어들게 되고 이후 만주와 한반도 북쪽을 고구려가 기존의

난립하던 중소국을 평정 통합하면서

제국적 위상의 대국으로 성장. 이에 따라 기존 왕이라는 호칭을 뛰어 넘는 위상의

실질적 호칭이 필요해졌을 것은 시대적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보이군요. 즉 조선시대에 세종의 위대한 업적을 통

해 그를 덕이 높은 성군의 이미지나 미칭의 의미로 대왕이니 식이 아니라

당시 고구려는 만주일대를 평정하면서 대국의 위상에 맞는 즉 제국적

위상에서 태왕 혹은 대왕이라는 명칭을 사용.

이는 고구려 전문가등도 이미 고구려가 대국의 기틀을 잡은 태조대왕시기부터 이런 대왕 태왕은

<실질적 기존 왕의 위상을 뛰어넘는 제국적 최고 통치자의 뜻으로 사용했다는 주장 역시 그래서 설득력이

높다 하겠군요>




<공은 이름이 질(質)이오, 자(字)는 성문(性文)이니 요동(遼東) 조선(朝鮮) 사람이다. 19대조는 고밀(高密)이니 후한(後漢) 말에 연군(燕軍. 모용외 군대)을 격파해 본국(고구려)을 보존하는 데 공로가 있어 왕(王)에 봉해졌으나 세 번이나 거듭 사양하면서 받지 않고 고씨(高氏)라는 성을 하사받았다>

-고질 묘지명 중

이 금석문 내용을 봐도 고구려는 전기에 이미 왕을 거느린 체재임을 알 수 있군요.

이건 해양 대국 백제의 어라하 역시도

후왕이나 제후를 거느린 황제의 의미였듯 고구려의 태왕 혹은 대왕이라는 용어는

단순한 고구려 통치자의 미사 존칭이 아니라 실질적 왕을 거느린 대국 혹은 제국적 위상에서 나온 용어.
 
 
Total 17,2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46 [한국사] 한국 고대 군주의 다양한 명칭 (王Wang/侯Hu) (2) 야요이 05-28 966
17045 [한국사] 옛조선의 '왕' 호칭은 '(왕=王과 후=候)'… (9) 야요이 05-28 1006
17044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639
17043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687
17042 [한국사] 조선시대 '갈모' (4) BTSv 05-27 1143
17041 [일본] 모노노케 히메와 일본 고대사 풍림화산투 05-27 1091
17040 [한국사] 기자조선에 대해 (17) 쿤신햄돌 05-26 1218
17039 [기타] 인류혼혈 (4) 로디우딩 05-26 1450
17038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693
17037 [다문화] 우리 조상이 베트남인이었다? (19) 야요이 05-26 1464
17036 [일본] 일본인의 기원 (Ethnic Origin of the Japanese) (18) 야요이 05-24 3057
17035 [기타] 태권도 잡설 (3) 감방친구 05-23 1646
17034 [세계사] 삼국 토탈워 리뷰 반응 (8) 야요이 05-23 2914
17033 [한국사] 동아시아사의 대부분은 사실 일본국의 개입이?! (13) 이구순 05-22 2223
17032 [기타] 조선 유학자들은 한사군의 위치를 어떻게 보았을까? (3) 관심병자 05-22 1464
17031 [기타]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서 본 한사… (1) 관심병자 05-22 853
17030 [한국사] 중국 서안의 거대한 한국 피라미드에 관한 사실 (1) 야요이 05-22 1555
17029 [한국사] 조선이 만주를 지배한 것은 사실일까? (1) 야요이 05-22 1162
17028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658
17027 [한국사] [사이비 유사역사학] 환국(桓國) 의 유적은 없다 (2) 야요이 05-22 576
17026 [세계사] 동북아 역사 컨트리볼 (10) Stormrage 05-21 1089
17025 [일본] 일본인은 절대 알수 없는 " 단어 일본"의 깊은 뜻 (6) 풍림화산투 05-21 2175
17024 [기타] 며칠 전에 역사 블로그를 개설했습니다 (9) 감방친구 05-21 1048
17023 [중국] 중국이라는 나라의 정체성은 코메디 그 자체 (9) wstch 05-21 1765
17022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 가이눈팅 05-20 782
17021 [세계사] 짱골라가 만든 영화 정복의 신 징기즈칸 ㅋㅋㅋㅋ (10) 야요이 05-19 2591
17020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7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