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2-01 15:42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글쓴이 : BTSv
조회 : 822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f/fc/Ganggangsullae_jindo.jpg

국가무형문화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강강술래

대한민국의 남서부 지역에서 널리 행해지는 ‘강강술래’는 풍작과 풍요를 기원하는 풍속의 하나로, 주로 음력 8월 한가위에 연행된다. 밝은 보름달이 뜬 밤에 수십 명의 마을 처녀들이 모여서 손을 맞잡아 둥그렇게 원을 만들어 돌며, 한 사람이 ‘강강술래’의 앞부분을 선창(先唱)하면 뒷소리를 하는 여러 사람이 이어받아 노래를 부른다. 이러한 놀이는 밤새도록 춤을 추며 계속되며 원무를 도는 도중에 민속놀이를 곁들인다. 

이 민속놀이는 강강술래 노래를 부르다가 기와 밟기, 덕석몰이, 쥐잡기놀이, 청어 엮기 등 농촌이나 어촌 생활을 장난스럽게 묘사한 놀이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강강술래 춤의 이름은 노래의 후렴구에서 따왔지만, 그 정확한 뜻은 알려져 있지 않다. 옛날에 한가위를 제외하고는 농촌의 젊은 여성들이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밤에 외출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는데 이 놀이를 통해 잠깐이나마 해방감을 느끼며 즐길 수 있었다고 한다. 이 풍속은 오늘날 대체로 도시의 중년 여성들에 의해 유지되고 있으며 초등학교의 음악 시간에 어린이들이 부분적으로 익히고 있다.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6/6d/Hangunhyeon_Early_CE_3rd_Century.png
강강술래의 원형은 고대 중국의 문헌에 의하면 약 2,000년 전에 존재했던 마한의 농촌 풍습에서 발견된다. 인류 역사상 무형의 문화유산이 이처럼 오래 전해지는 경우는 흔치 않다. 강강술래가 이처럼 오래 전해진 것은 사회와 가정에서 여성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그처럼 오래 지속되었음을 의미한다.

강강술래는 또 역사적인 기능을 하기도 했다. 1592년 이순신 장군은 여자들에게 밤에 모닥불을 가운데 두고 강강술래를 하도록 했다고 한다. 멀리서 보았을 때 깜박거리는 그림자 때문에 일본의 왜군은 이순신 장군의 병력을 과대평가했고, 결국 아군이 승리하게 해주었다. 그리고 가사를 귀 기울여 들어보면 거기에는 사회를 비판하는 내용이 들어 있음을 알아차릴 수 있다. 특히 일제강점기 때 쓰인 가사에는 일제에 대한 한국인의 저항 의식을 반영하고 있다.

(출처:유네스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1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34 [기타] 한자는 뇌피셜 덩어리 탄돌이2 03-09 1075
16833 [기타] 한자권 나라의 언어는 얼마나 유사할까? (한국 베트… (4) 강원도인 03-08 1724
16832 [한국사] 최초의 인류는 코리(高麗)이다. (7) 백운 03-08 2313
16831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강원도인 03-08 1831
16830 [한국사] 역사는 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9) 백운 03-07 1151
16829 [기타] 황금씨족 (6) 관심병자 03-07 1682
16828 [기타] 고조선 관련(네이버 답변) (1) 관심병자 03-07 1172
16827 [기타] 신당서 각외국전 지리고증, 대청제국 학자 정겸 (1) 관심병자 03-07 941
16826 [한국사] 한자(漢字)가 아니라 글(㓞)이라고 불러야 한다. (15) 백운 03-06 1728
16825 [기타] 몽골제국 4칸국 수립과 고려·중원·세계와의 관계 관심병자 03-06 1263
16824 [기타] 칭기즈칸의 선조 지파(支派) 부랴트 3종족의 기원 (2) 관심병자 03-06 1191
16823 [기타] 아리랑과 알랑고아 (1) 관심병자 03-06 1037
16822 [한국사] 발해의 미스터리 - 지배층은 고구려인가? 말갈인가? (5) Attender 03-06 1162
16821 [한국사] 동아시아 선진 조선의 불꽃놀이 (1) 쿤신햄돌 03-05 1857
16820 [한국사] 청자·백자와 다른 아름다움···녹청자 1000년 만에 … Attender 03-03 1388
16819 [한국사] 윤희순 안사람 의병가 BTSv 03-03 710
16818 [한국사] 압록강 행진곡 (2) BTSv 03-03 779
16817 [한국사] 독립군가 BTSv 03-03 660
16816 [한국사] 신흥무관학교 교가 BTSv 03-03 728
16815 [기타] 역사는 단편만 보면 안됨 (1) 관심병자 03-02 1225
16814 [한국사] 총독부가 만든 ‘3·1운동 계보도’ 단독 발굴 BTSv 03-02 1228
16813 [한국사] 화한삼재도회(和漢三才図絵) 조선어 (6) 호랭이해 03-01 1266
16812 [기타] 고려의 배팅력 (8) 솔오리 02-28 3711
16811 [한국사] 지리는 석굴암 조립 영상 (4) 칼스가 02-28 2126
16810 [한국사] 발해, 누구의 역사인가..........jpg (9) Attender 02-28 2070
16809 [한국사] 한국인과 베트남·대만인 유전적 조상 거의 같다 (15) 강원도인 02-28 2993
16808 [한국사] 수경주에서의 형 (山 + 刑)산 (14) 감방친구 02-28 108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