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28 14:46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908  

고고학적, 문화사적으로도 3~5세기 고구려의 유물들은 선비 계통 또는 선비와 관련된 것들이 매우 많다. 기와의 끝부분 장식인 와당인 권운문 와당과 연화문 와당의 기원을 북위와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삼연계 유적인 랴오닝성 북표현 라마동 고분군의 출토품들에서도 각종 마구(馬具)의 갖춤새들이 비슷하다. 출자 나무위키

라마동고분, 왕분산, 서단산 등 삼연 분묘의 특징은 목곽묘, 석곽묘, 석실묘, 전축분 순으로 분포되어 있다고 한다. 한편 특이한 사항으로 벽감(壁龕)3이 부장공간의 기능을 하는 점이라고 하며, 중원문화와 선비문화의 유물들이 함께 출토된다는 공통점이 있다.

삼연문화는 등자, 보요, 장신구 등은 고구려 고분에 출토되는 마구와 보요 등에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4세기 중반 전연 대에 영향을 받은 것인데 점차 삼연문화의 마구와 보요와는 다르게 제작되었다고 한다.
모용희가 고구려 침공과 전연 풍발의 망명이 고구려한테 많은 영향 줬나요 아니면 단순한 물적 교류였으면 적국 전연와 왜 물적교류을 했나요? 그리고 고구려 의복과 풍습이 산비족와 비슷한것이 있나요? 많은 질문 했어 죄송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ojai 19-01-28 19:11
   
많은 학자들이 적어도 3세기부터 6세기까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현대의 인종구성, 언어환경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사실상 제대로 연구가 안되어 있는 부분입니다. 특히 북방 민족인 흉노를 비롯한 그 방계민족인 선비, 그리고 이를 포함한 대표적인 다섯 오랑캐인 5호(胡) 흉노(匈奴) / 선비(鮮卑) / 갈(羯) / 저(氐) / 강(羌) 족과의 관계도 설명이 안되구요. 당연히 그 이후에 등장하는 돌궐, 거란이나 여진하고도 관계도 애매합니다. 여진 정도만 좀 확실하네요. 퉁구스 계열이니.

일단 중국쪽 기록은 좀 있는데, 한반도 만주 기록이 취약해서 그럴 것 같습니다. 그 시기가 5호 16국 시대잖아요. 분명이 중국 대륙에서 경천동지할 민족과 인구의 이동이 벌어졌고, 당연히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겠죠. 대표적인 나라로 '전진' 이라는 나라가 있는데, 고구려에 이웃해서 불교를 전한 것으로 나옵니다. 그런데 이 나라는 강족(혹은 저족) 나라죠.  꽤 많은 학자들이 선비족이 고구려와 관계가 있다고 보는데, 그보다 더 많은 영향을 중국이 받았다는게 정설 같습니다. 심지어 수나라는 당연히 선비족이고, 그 이어 등장한 당나라로 선비족 계열로 보기도 하잖아요. 북방민족과 중국은 우리보다 더 많은 교류가 있어서 인종적으로도 사실상 통합된 것 같다는 해석도 있더군요. 여튼 선비족 출신으로 본다면 수나라나 당나라가 왜 이렇게 고구려 정복에 사활을 건지 알 것 같기도 해요. 머랄까 북방 제국 통일도 중요하 과제였겠죠

선비족은 몽골의 방계로 보는게 타당하다면 어찌됐건 한국의 전통과도 그리 먼것 같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한국의 전통에 유목민적인 요소는 수천년지나면서 많이 사라졌기 때문에 사실 남은 건 "언어적"인 요소가 거의 전부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튼 "선비"라는 민족은 아주 독특하고 중국 역사나 우리 역사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집단인 것만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제가 전문가가 아니라서 이정도가 제가 아는 맥락 입니다.
 
 
Total 17,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694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128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045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569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519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519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725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536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412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198
17056 [한국사] 사극드라마 왜곡의 문제점 (5) revneer 05-30 1052
17055 [한국사] 청나라 만주족 팔기군 중 조선인. 한족. 몽골인. 등 … (28) 야요이 05-29 2613
17054 [한국사] 함안에서 1600년전 아라가야 상형토기가 발견됨 JPG (20) Attender 05-29 1632
17053 [한국사] 항상 느끼는거지만 한국 사극드라마에서 조선이 약… (18) 야요이 05-29 1458
17052 [세계사] 하나의 중국이란 나라의 이상한 정체성. (25) 휜돌이 05-29 1719
17051 [한국사] 시각화하여 본 4세기~7세기 초, 고구려와 거란, 북위 … (11) 감방친구 05-28 1774
17050 [한국사] 왕의 호칭과 봉작 등등 (3) 윈도우폰 05-28 899
17049 [일본] 일본 고위층이 쓰던 모자가 버선에서 유래된 역사적… (7) 쿤신햄돌 05-28 2327
17048 [한국사] 마한 시대 고깔모자 출토됨 (6) 야요이 05-28 1457
17047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198
17046 [한국사] 한국 고대 군주의 다양한 명칭 (王Wang/侯Hu) (2) 야요이 05-28 989
17045 [한국사] 옛조선의 '왕' 호칭은 '(왕=王과 후=候)'… (9) 야요이 05-28 1047
17044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677
17043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713
17042 [한국사] 조선시대 '갈모' (4) BTSv 05-27 1175
17041 [일본] 모노노케 히메와 일본 고대사 풍림화산투 05-27 1125
17040 [한국사] 기자조선에 대해 (17) 쿤신햄돌 05-26 124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