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9 10:13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2,671  

동반 탐문자분들의 이해를 돕고자 시대별 거란과 해의 영역과 위치 변천을 시각화하려 했으나 시간이 부족하여 우선 10세기 초, 당나라 말기에서 후량과 후당으로 이어지는 시기의 상황을 간단히 지도에 표시하였다. 



2019-01-09 10;03;23_.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1-09 10:28
   
중경 속주인 리주는 남은 해의 무리로 만든 주인데
이 리주에 비파천이 있었다고 학계 통설은 설명하고 있고
독사방여기요의 고조우도 그러한 설명을 하고 있으며
요사 지리지 중경도 리주 기술 역시 그러한 해석의 여지를 띠고 있으나

애초 9세기 말에서 10세기 초에
동해(東奚)는 비파천(琵琶川)에 살면서 거란에 완전히 복속돼 거란의 변방수비와 각종 노역에 시달리고 있었으므로

이 리주 부속현은 비파천에 살던 동해의 남은 무리를 데려다가 만든 것으로 봄이 합당하다고 본인은 판단한다.
감방친구 19-01-09 10:35
   
비파천의 위치를 무경총요는 유주 동북쪽, 고북구 북쪽이라 설명하고 있다

이는 해의 영역에 대한 여타 사서의
ㅡ 백랑하가 남쪽으로 접한다
ㅡ 고북구가 남쪽으로 떨어져 있다
등과 일치하는 것으로

이 위치는 난하 수계(여러 지류)의 현 승덕시 일대이다


※ 479년의 거란과 백랑수(白狼水)의 위치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77871&sca=&sfl=mb_id%2C1&stx=cellmate&page=2

ㅡ (거란의 일부가 고구려를 피하여 북위의 국경지대에 들어와 보호를 요청하여) 백랑수 동쪽에 머물렀다/머무르게 했다(위서)
ㅡ (거란의 일부가 고구려의 공격을 받고 도망쳐 북위의 국경지대에 들어와 보호를 요청하여) 백비하 동쪽에 머물렀다/머무르게 했다(수서)

ㅡ 480년 고막해가 지두우의 공격을 피해 북위의 국경에 들어왔다 (위서)
ㅡ 497년 이전까지 고막해는 안주와 영주 백성들과 섞여 살며 교역을 하였다 (위서)
ㅡ 498년 고막해가 안주를 약탈하여서 영주, 연주, 유주의 군사로 이들을 공격하였다 (위서)
ㅡ 해의 남쪽은 백랑하가 (떨어져) 있다 (구당서)
ㅡ 해의 남쪽은 백랑하와 접해 있다 (신당서)
ㅡ 후에 (음량천에서) 비파천(琵琶川)으로 옮겨 가서 살았는데, 유주에서 동북쪽으로 수백 리 (떨어져 있었)다 (신오대사)
ㅡ 해가 살던 땅은 남쪽으로 고북구와 떨어져 있다 (무경총요)
ㅡ 후에 (음량천에서) 비파천으로 옮겨 가 살았는데 유주에서 동북쪽 수백 리로, 고북구 북쪽이다 (무경총요)
감방친구 19-01-09 10:52
   
본인이 거란과 해 추적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이들이 영주의 위치와 밀접하기 때문이다

역대 사서의 영주 기사는 영주가 수차례 교치되었고 또 폐지 됐다 다시 만들어졌음에도 그것을 전혀 구분하지 않고 영주가 있었던 다처의 지리정보를 뭉뚱그려 기술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해와 거란에 대한 기술 역시 그 영역과 위치가 계속 변천했음에도 마치 한 곳에 있었던 것처럼 기술하는 태도를 띠고 있다

즉 이 둘을 교차하면 허점을 발견할 수 있고 그 허점을 근거로 할 때에

영주 위치에 대한 오독과 오인과 오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감방친구 19-01-09 10:55
   
해와 거란의 위치와 그 영역에 따라 냉형산과 송형령이 이리저리 움직인 사실을 앞에서 확인하였다

그런데도 마치 사서가 기술하는 냉형과 송형의 위치를 학계 통설처럼 붙박이 해놓고 보는 것은 "나는 뇌가 없소"라고 자인하고 떠벌리는 짓에 다름 아니다.
감방친구 19-01-09 11:19
   
해는 수나라 때부터 이미 현 장가구시 일대에서 활동하고 있었는데

7세기 초 고개도의 난,
8세기 초 해의 추장 이대포의 난을 분석하면

영주의 위치가 역시 대번에 드러난다

이는 후에 다룰 것이다
감방친구 19-01-09 11:22
   
영주 자체는 '수당 영주와 고구려 서계 추적'의 제일 마지막에 다룰 것이다

정황근거가 충분히 확보돼야 군말도 뒷말도 없기 때문이다
Attender 19-01-09 15:13
   
언제나 수고하십니다 감방친구님,
그리고 항상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응원하고 있습니다, 화이팅!!!!!!!!!!!!
위구르 19-01-10 14:04
   
잘봤습니다. 그나저나 대진국 서경이 위치했을 현 파림좌기 지역은 언제 거란 땅이 됐는지 궁금할 따름이네요
     
감방친구 19-01-12 13:00
   
거란은 4세기부터 그 지역에서 살았습니다
또한 북위와 수나라 때에 현 시라무렌강과 로합하 사이에 진출해 살았습니다
     
감방친구 19-01-12 13:01
   
대진국, 훗날 발해의 서경은 동요하와 혼하 상류에 있던 것으로 제가 사료 분석 시 파악됐습니다
감방친구 19-01-12 12:59
   
지도에 수정이 필요하다
서해의 영역은 안문(대현) 동북쪽, 북경 서쪽, 장가구시 일대에 집중위치 시켜야 한다
라문무두리 19-01-19 00:15
   
그렇구나
 
 
Total 17,5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01 [한국사] 무경총요에서의 냉형(冷陘/冷硎) (4) 감방친구 02-25 871
16800 [한국사] 책부원귀와 자치통감주에서의 냉형(冷陘/冷硎) 감방친구 02-25 788
16799 [한국사] 구당서와 신당서에서의 냉형(冷陘/冷硎) (13) 감방친구 02-25 934
16798 [한국사] 도배시러(방랑자)의 표절 사례 중 웃긴 거 (2) 감방친구 02-25 1098
16797 [한국사] 도배시러(방랑자)를 고소할 생각입니다 (4) 감방친구 02-25 1020
16796 [기타] 8~9세기경 제주도만한 면적의 섬이 감당할 수 있는 인… (12) 반인간 02-24 1588
16795 [한국사] "백제 무왕이십니다"..뼛조각에 학자들 고개 숙이다 (11) 패닉호랭이 02-23 3275
16794 [기타] 발해는 정말 말갈 다수의 나라였을까 관심병자 02-23 1303
16793 [한국사] 냉형산(冷陘山) 추적의 서 (2) 감방친구 02-22 1159
16792 [한국사] 자료에서 나온 진나라 유민 진한인은 고조선 유민이… 뉴딩턴 02-20 1824
16791 [한국사] 태왕 (2) 러키가이 02-19 1826
16790 [한국사] 아해 아지 아기에 담긴 삼국 언어 (4) 열공화이팅 02-18 1731
16789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3) 관심병자 02-18 2089
16788 [기타] 안녕하세요?고수분들께 한가지 부탁드려도 될가요? (1) 브로리 02-16 1260
16787 [한국사] 백제 가면 (1) 쿤신햄돌 02-14 3279
16786 [한국사] 어이진(禦夷鎮)과 곡염수(斛鹽戍) 감방친구 02-14 1265
16785 [한국사] [악학궤범]처용무 (2) BTSv 02-13 1370
16784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추적 지도 붙임 감방친구 02-12 1518
16783 [기타] 사극드라마에서 니온 장면 중에 (6) 뉴딩턴 02-12 2062
16782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4부 충성과 반역 BTSv 02-12 1183
16781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3부 신을 만든 사람들 BTSv 02-12 733
16780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2부 사쿠라로 지다 BTSv 02-12 717
16779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1부 (1) BTSv 02-12 1561
16778 [한국사] 해(奚)의 북산(北山) 위치 감방친구 02-12 826
16777 [한국사] 뮤지컬 '영웅' - 단지동맹, 영웅, 누가 죄인인… BTSv 02-11 615
16776 [한국사] 해(奚)의 서산(西山) 위치 감방친구 02-11 844
16775 [한국사] 527년, 두락주(杜洛周)와 송형(松硎) 감방친구 02-11 998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