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7 09:14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524  

사서교차분석을 통하여
6세기말부터 고구려 멸망 전까지
수ㆍ당의 영주를 추적하는 방법론으로
고구려의 5세기부터 멸망 전까지의 서쪽 강역을 고찰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 고찰 작업은
이 시기의 영주 치소의 위치를 현 단위로 점 찍듯 콕 찍어내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그것은 전혀 불가능합니다
어디 쯤, 어느 일대에 있었다 ㅡ 하는 정도의 추정은 가능한 일이나 점 단위로 제시할 수 없습니다

저는 전문 연구자가 10년에 걸쳐 할 일은 1년에 몰아서 하고 있습니다
하여ㅡ
ㅡ 그만큼 힘들고
ㅡ 그만큼 정밀하지 못합니다

여기에서 정밀하지 못 하다 함은 점과 선 단위로 명명백백하게 고증할 수 없다는 말입니다

이 지난한 고찰 작업은 사실 이미 시작 전에 80% 경과를 보고 들어간 것입니다

그것을 정리하여 보이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릴뿐입니다

북위ㅡ수 초 시기 문제를 마무리하고
이미 그동안 고찰한 것들을 재정리하여 붙이는 것으로
이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며

두세 달 정도 소요될 것을 예상합니다

이 지난한 탐문과정, 그리고 저의 2016~2018년 탐구작업들을 쭉 지켜보며 잘 따라오신 분들은

적어도
ㅡ 학계 통설에서의 고구려 평양 위치
ㅡ 학계 통설에서의 고구려 압록강 위치
ㅡ 학계 통설에서의 요수의 위치

등이 실상과 다르다는 것에는 도달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저는 가용한 모든 사서를 교차분석하여 보고 있습니다
이들 사서는 기성 사학계에서도 중시하여 보는, 그들이 보는 것과 똑같은 사서입니다

사고 능력이 인간수준이라 한다면
이들 기성 사학자들에게 분노해야 합니다

이 고찰 과정에 지속 동참하시며
다시금 이것은 꼭 기억하십시오
ㅡ 고구려 서쪽 영역은 요수를 건너 2천 리로 북위 영주에 닿았다
ㅡ 당 태종은 고구려 정벌을 앞두고 "유주로부터 북쪽으로 요수까지 2천 리가 무주현(주와 현이 없다. 즉 당나라 땅이 아니다.)"이라고 발언했습니다
ㅡ 이세적이 건넌 요수는 아주 작은 하천이었습니다
ㅡ 수ㆍ당군이 건넌 요수는 그 양쪽 강가에 수풀이 우거진 작은 강이었습니다
ㅡ 요수는 100보, 압록강은 300보 이상
ㅡ 수와 당나라 당태종 시기까지 이들의 영주는 현 조양시는 커녕 유성에 없었습니다
ㅡ 605년 당시 유성은 고구려 땅이었습니다
ㅡ 수나라 영주는 605년에 거란에 의해 공격을 받고 폐지됐습니다
ㅡ 605년 당시 유성에는 고구려의 국제 교역시장이 있었습니다
ㅡ 수양제가 요수를 건너려다 완강한 저항에 부딪혀 뒤로 물러나 유성의 임해둔에 머무는데 그 기사에서 유성은 요수의 서남쪽에 있었습니다
ㅡ 당 태종이 설치한 요악도독부(해), 송막도독부(거란)는 당시 당나라 영주의 동북쪽에 있었는데 이들의 위치는 현 파림우기와 파림좌기 근처입니다

등등

저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고 하지 않습니다
모두 사서에 적혀있는 내용이며 모두 지금껏 다 사서기록을 제시하며 살펴본 것들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27 [기타] 신당서 각외국전 지리고증, 대청제국 학자 정겸 (1) 관심병자 03-07 1058
16826 [한국사] 한자(漢字)가 아니라 글(㓞)이라고 불러야 한다. (15) 백운 03-06 1868
16825 [기타] 몽골제국 4칸국 수립과 고려·중원·세계와의 관계 관심병자 03-06 1401
16824 [기타] 칭기즈칸의 선조 지파(支派) 부랴트 3종족의 기원 (2) 관심병자 03-06 1359
16823 [기타] 아리랑과 알랑고아 (1) 관심병자 03-06 1197
16822 [한국사] 발해의 미스터리 - 지배층은 고구려인가? 말갈인가? (5) Attender 03-06 1240
16821 [한국사] 동아시아 선진 조선의 불꽃놀이 (1) 쿤신햄돌 03-05 1997
16820 [한국사] 청자·백자와 다른 아름다움···녹청자 1000년 만에 … Attender 03-03 1503
16819 [한국사] 윤희순 안사람 의병가 BTSv 03-03 852
16818 [한국사] 압록강 행진곡 (2) BTSv 03-03 866
16817 [한국사] 독립군가 BTSv 03-03 736
16816 [한국사] 신흥무관학교 교가 BTSv 03-03 819
16815 [기타] 역사는 단편만 보면 안됨 (1) 관심병자 03-02 1351
16814 [한국사] 총독부가 만든 ‘3·1운동 계보도’ 단독 발굴 BTSv 03-02 1311
16813 [한국사] 화한삼재도회(和漢三才図絵) 조선어 (6) 호랭이해 03-01 1383
16812 [기타] 고려의 배팅력 (8) 솔오리 02-28 3863
16811 [한국사] 지리는 석굴암 조립 영상 (4) 칼스가 02-28 2219
16810 [한국사] 발해, 누구의 역사인가..........jpg (9) Attender 02-28 2212
16809 [한국사] 한국인과 베트남·대만인 유전적 조상 거의 같다 (15) 강원도인 02-28 3204
16808 [한국사] 수경주에서의 형 (山 + 刑)산 (14) 감방친구 02-28 1328
16807 [한국사] 3건뿐이던 가야 국보·보물 유물 6건으로 늘었다....new… Attender 02-27 1495
16806 [기타] 이 얼마나 얍쌉한 인간인가! (10) 감방친구 02-26 2685
16805 [한국사] 무경총요에서의 염산(炭山) 감방친구 02-25 1196
16804 [한국사] 송막기문에서의 냉산(冷山) 감방친구 02-25 1015
16803 [한국사] 신오대사와 거란국지에서의 형(陘) 감방친구 02-25 1020
16802 [한국사] 요사 지리지에서의 냉형(冷陘/冷硎) (11) 감방친구 02-25 976
16801 [한국사] 무경총요에서의 냉형(冷陘/冷硎) (4) 감방친구 02-25 88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