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19 16:50
[한국사] 조선왕조 vs. 대한민국 직접 비교. 조선의 위엄.
 글쓴이 : shrekandy
조회 : 2,476  

얼마전, 가생이에 한민족 최고의 전성기가 대한민국이라 확신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호기심 반 점검 반
조선왕조와 대한민국을 건국때부터 비교해봤습니다 (대한민국은 광복후 이승만 대통령 집권때부터).
물론 직접적인 비교는 시대도 다르고 상황도 다르니 어렵지만, 만약 조선이 우리와 동시기에 존재하던 국가였다면?

조선을 북한과 같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밑에 차트를 만들어보니 글쎄요...ㅋㅋㅋ
비교를 원하시면 저기에 김일성부터 김정은까지 딱 넣으시면 되겠습니다. 

왼쪽에 있는 빨간 줄은 현재 '한류'의 선배격이라 할 수 있는 고려양의 지속시기입니다. 명나라의 홍치제에 의해 당시 대유행하던 한복식 패션과 한국 문화요소들이 아쉽게도 중국에서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참고로 시작점:

조선 - 고려말 홍건적의 침입으로 수도가 함락되고 부정부패와 왜구에 의해 국토가 초토화 상태에서 시작.

대한민국 - 어쩌면 역대 최고의 암흑기였을 일제와 6.25로 인한 국토가 초토화된 상태에서 시작. 

조선 vs. 대한민국 1.png

조선 vs. 대한민국 2.pn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18-12-19 22:46
   
고려양이란거 자체가 말그대로 고려풍속인데... 고려에서 시작한거 유지한거랑 이전에 아무것도 없이 시작한거랑 같나요
감방친구 18-12-19 22:52
   
아주 독창적이고 유익한 자료 잘 봤습니다
다만 고려양은 별점 표시로 금지했다는 것만 제시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감방친구 18-12-19 22:55
   
고려양이라는 게 의복형태만 거론하는데
실제적으로는 바느질 기법까지 연구돼야 하며
음식문화의 영향력도 연구돼야 합니다
incombat 18-12-19 23:51
   
오랫만에 글쓰신 것 같습니다.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아마르칸 18-12-21 19:42
   
원나라때도 고려양이 있었는데 성종시절까지도 고려양이 남아있었군요. 신기하네요.
     
아비요 19-04-02 17:54
   
원체 상류층 문화로 뼛속깊이 자리잡아서 그런거봐요. 근데 희안한게 고려양 풍속이 지금봐도 동서양 공통적으로 귀족적인 면모가 많이 있죠. 가발에 양산 그리고 대를 넣어서 부풀린 치마..

멍청한 중국놈중에는 이시절 옷을 한푸라고 들고와서 한국이 중국 베꼈다고 우기는 넘도 있나보더라구요.
 
 
Total 17,5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6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2부 (19) 감방친구 01-26 1436
16745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1부 (4) 감방친구 01-24 1607
16744 [기타] 12.12 사태 - 장군들의 현장육성 (3) 관심병자 01-23 1930
16743 [기타] 고조선 = 선비 = 오환 = 고구려 동족 의식 (4) 관심병자 01-23 2586
16742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6) 북창 01-22 2537
16741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1) 아롱홀로 01-21 4363
16740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2587
16739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1827
16738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907
16737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1857
16736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1912
16735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1336
16734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1338
16733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888
16732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2133
16731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871
16730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857
16729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8) 우당탕뻥 01-14 3211
16728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1189
16727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3360
16726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4298
16725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5167
16724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696
16723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1419
16722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2671
16721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1012
16720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918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