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12 23:15
[기타] 서언왕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38  

서언왕중원에 진출한 동이족의 마지막을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며, 고대 중국에서 나라를 세운 우리 나라 사람이다. B.C. 30세기경 양자강 북방 강소성(江蘇省) 방면에서 대서제국(大徐帝國)을 세워, 국력을 길러 주(周)나라를 공격, 주나라로부터 세공을 받았다. 주나라 목왕(穆王) 때에는 주나라를 쳐서 항복받고 국토의 일부를 빼앗는 등 주위 50여개 국으로부터 조공을 받았다 한다. 『후한서 동이전』의 서문에 의하면, “주나라 강왕숙신(조선)이 다시 왔고, 서이가 왕호를 일컬으며 구이(고구려의 전신이라고 함)를 이끌고 주나라를 쳤다. 이 때 서쪽으로 서이의 세력이 성할 것을 두려워하여 동북쪽의 제후들을 나누어 주고서언왕(徐偃王)을 시켜 이들을 주장하게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중국 고대 문헌인 『박물지(博物誌)』에는 서언왕의 출생 설화가 전한다.
http://people.aks.ac.kr/front/tabCon/ppl/pplView.aks?pplId=PPL_1ETC_A9999_1_0017952

서주(西) 때 서()나라의 국군(). 주목왕()이 순수()하다가 즐거워 돌아가는 것도 잊었다. 서언왕이 인의()를 행하니 제후() 가운데 조회 오는 사람이 36개 나라일 만큼 강대해졌고, 마침내 구이()를 이끌고 주()나라를 공격했다. 목왕이 초()나라에 병사를 이끌고 서나라를 공격하라 하자 나라 사람들을 아껴 싸우는 것을 싫어하다가 멸망하고 말았다. 힘살만 있고 뼈가 없었다는 데서 붓글씨가 힘이 없는 모양을 일컬을 때 전고()로 쓰인다.

[네이버 지식백과] 서언왕 [徐偃王] (중국역대인명사전, 2010. 1. 20., 이회문화사)


서언왕은 중원에 진출한 동이족의 마지막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다. 신시 배달로부터 개시된 동방민족(東方民族:동이족)의 중원개척사는 발해 연안을 발판으로 단군조선 때 까지 계속되었다. 한족 문헌에 동이 사람으로 명시된 인물은 신시(神市:배달국)의 태호복희(풍씨로, 동이족의 한 갈래인 풍이족의 조상), 염제신농, 청구(靑邱:배달국을 달리 이르는 말)의 치우천왕, 소호금천, 지나의 성군으로 알려진 순임금, 주 무왕을 도와 은 주왕을 토멸한 강태공 여상, 그리고 마지막 인물이 바로 지나족들이 치우천왕만큼 두려워한 서언왕이다.

 

 ☆☆ 서언왕에 대해 들어가기에 앞서, 태호복희, 염제신농, 치우천왕, 소호금천, 순임금, 강태공 여상이 동이족이 맞는 지에 대해 고찰하기로 하겠다.

 지나의 사학자들이 공동으로 저술한 『고사변』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동이는 은나라 사람과 동족이며, 그 신화 역시 근원이 같다. 태호(太皓:복희), 제준(帝俊), 제곡(帝?), 제순(帝舜), 소호(小皓), 그리고 설(은 시조) 등이 같다고 하는 것은 근래의 사람들이 이미 명확히 증명하는 바이다. "

 고사변을 보면 지나인들이 자신들의 시조라 여기는 이들의 근원이 동이족임을 밝히고 있다.

  『한단고기』를 보면 염제신농의 출자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웅씨(雄氏)에서 갈라져 나간 사람 중에 소전(小典)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안부련 환웅(安夫漣 桓雄) 말기에 소전은 명을 받들어 강수(姜水)에서 병사들을 감독하고 있었는데 그의 아들 신농(神農)은 여러 가지 풀을 혀로 맛보아 약을 만들었다. 그는 뒤에 열산(烈山)으로 옮겨갔다."

 『한단고기』, 『규원사화』, 『단기고사』에 의하면 치우천왕은 배달국 14세 환웅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사기 정의 편에는 "구려(九黎)의 군주는 치우(蚩尤)라 했다." 하였고, 사기 집해에는 "치우는 옛 천자다"라고 하여 치우천왕이 동이족의 제왕이었음을 밝히고 있다.

 지나의 태평성대를 이룩한 순임금이 동이족이라는 사실은 한단고기, 규원사화, 단기고사 뿐 아니라 지나 문헌에 기록되어 있다. 『맹자 』이루장구 하편을 보면 순임금이 동이족임을 밝히고 있다. "순은 제풍에서 태어나 부하로 옮겨갔으며, 명조에서 죽었으니 그는 동이 사람이다." 지나 학자 서량지의 『중국사전사화』는 순임금을 동이족이라 한 뒤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우순은 맥족(貊族:고구려를 건국한 종족)이며, 맥족은 곧 동이 부족을 형성하고 있는 하나의 자손이다."

 주의 일등공신인 태공망이 동이사람임은 지나의 대표적 역사서인 『사기』에도 분명히 밝히고 있다. "주 무왕의 스승으로 은주혁명의 일등공신인 태공망 여상은 동이 사람이다. 周武王王師 殷周革命 一等功臣 太公望呂尙 東夷"  이상과 같이 중원 역사에 큰 획을 그은 인물들이 지나족이 아닌 동이족임을 고찰하였다. 이제 본격적으로 서언왕에 대해 논하고자 한다. ☆☆

 

 단군조선 중엽 제23세 아홀 단군 때 은의 침입을 받자, 조선은 은을 즉각 격퇴시키고, 은의 회대지방을 빼앗은 후 그 곳에 조선인을 이주시켜 은나라를 포위하게 한다. 이 때 세운 나라가 바로 서(徐)국과 엄(奄)국이다. 지나 춘추시대를 보면 회대 지역에 제후국이 표시되지 않은데 그 이유는 바로 이 지역이 서언왕의 나라가 호령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서나라의 서언왕(徐偃王)은 군대를 일으켜 지나 36국의 조공을 받는 대서제국(大徐帝國)을 건설한 동이족, 아니 한민족의 대영웅이었다. 『후한서』 동이전 서문을 보면 서언왕과 서이족에 대해 자세히 쓰여있다.

 "(주나라 3대) 강왕(康王) 때 숙신(조선)이 다시 왔고, 서이가 왕호(王號)를 일컫고 구이(九夷:동이족, 고구려의 전신이라고 함)를 이끌어 주나라를 쳤다. 이 때 서쪽으로 그 세력이 성한 것을 두려워하여 동북지방의 제후들을 나누어주고 서언왕을 시켜 이들을 주장하게 하였다."

 

  서국의 뿌리는 앞에서 말한대로 단군조선이었다. 서기전 1263년 23세 아홀 단군이 중국 동부 해안지역을 평정하고 영고씨(寧古氏)를 서(徐)땅에 임명했는데 여기에 기원을 두고 있다. 지나 고대 문헌인 박물지(博物志)에는 서언왕의 출생을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는데 놀랍게도 고대 우리민족의 출생신화인 난생신화 계통을 잇고 있다. 지나 학자들이 밝힌 바와 같이 난생 설화는 동이족 고유의 것이라고 한다. 그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서군(徐君)의 궁인(宮人)이 알을 낳았는데 상서롭지 못하다 하여 물가에 갖다 버렸다. 어느 사람이 이것을 주워다가 따뜻하게 싸주었더니 이름을 언(偃)이라 했다. 궁인이 알에서 아이가 나왔다는 말을 듣고 달려가 다시 데려다가 대를 잇게 하여 서군을 삼았다. 그는 신이한 사람이었다. 무원현 동쪽 십리에 서산(徐山)의 돌집으로 된 사당이 있다. 서언왕은 진(陳), 채(蔡)의 사이를 드나들면서 주궁(朱弓)과 주시(朱矢)를 얻었다. 이것은 하늘의 상서로움을 얻었다 하여 언왕이라 하였다."

https://cafe.naver.com/gando/91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12-26 18:38
   
좋은 자료네요.ㅎㅎㅎㅎㅎㅎㅎ
적폐척결 19-01-01 00:46
   
보고가요
 
 
Total 17,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73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970
16772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1293
16771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837
16770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2014
16769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1185
16768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7
16767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2036
1676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1 도입 감방친구 02-09 961
16765 [기타] 안녕하세요? 패수 대수 열수는 어디로 비정되나요? (12) 브로리 02-08 1250
16764 [기타] ‘낙랑, 한반도에 있었다’ 쓴 중국 사서 하나도 없… (3) 관심병자 02-08 2047
16763 [기타]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조선인 묘 발굴 (1) 관심병자 02-08 1743
16762 [한국사] [네이버 뉴스논평에서 펌]고구려의 영역은 어디까지… (3) Attender 02-07 1596
16761 [한국사] 조선시대 패션리더의 필수 아이템, 장신구 (1) BTSv 02-06 2241
16760 [세계사] [잡담] 한국인의 사촌? 흥미로운 '토(土)족' 스… (15) hojai 02-06 3142
16759 [한국사] 고대 한국인과 일본인들은 중국 은나라에서 왔다 (펌 (5) Korisent 02-06 2858
16758 [세계사] [흥미위주의 글] [경남] 지리산 삼신봉에서 고대문자 … Attender 02-06 1313
16757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934
16756 [기타] 낙랑에 대한 현재 강단의 입장(통설) (5) 관심병자 02-03 1763
16755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BTSv 02-01 908
16754 [한국사] 전통무-검무(칼춤) (2) BTSv 02-01 1286
16753 [한국사] 뮤지컬 '명성황후' (2) BTSv 02-01 1041
16752 [한국사] 1900년 조선 영상 (2) BTSv 01-31 1986
16751 [기타] 신라 황금 보검이 왜 카자흐스탄에서? 관심병자 01-31 3078
16750 [한국사] 완주 상림리 유적으로 본 동아시아 동검문화 뉴딩턴 01-31 1067
16749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3부 (10) 감방친구 01-30 1300
16748 [한국사] 백제은 중국 남조국가 진나라 양나라까지 어떤 물건… (14) 뉴딩턴 01-30 1937
16747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1) 뉴딩턴 01-28 1978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