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11 13:52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612  

※ 영문에 대한 국역은 본인이 직접한 것으로 실력이 부족하여 오역이 있을 수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행여 그러하다면 지적해주세요


1. 尸와 夷, 그리고 屍
ㅡ 출전 : 동련지의 《설문해자고증》
ㅡ 출처 : quora.com(쿼라 : 미국의 대표적인 지식인 사이트)
https://www.quora.com/How-did-the-meaning-of-the-Chinese-word-%E6%88%96-huo-which-originally-was-country-change-to-the-conjunction-or

董蓮池《說文解字考正》
ㅡ 동련지 ‘설문해자고증’
ㅡ 2005 년 중공의 작가출판사에서 발간한 책으로 보임
ㅡ 갑골문자 연구 성과를 토대로 설문해자를 비판 검토한 책

「尸」甲骨文。。。。。。像人蹲踞,非像人臥形,許說不確。又,「尸」乃夷人之「夷」的古字,夷人有蹲踞之習,故製「尸」字以表「夷」。。。。。。「陳也」非其本意。後以「夷」代「尸」,把「尸」借給了「屍體」之「屍」。許說「陳也。象人臥形」,乃是把「尸」字當做「屍」解,不確。

The oracle bone form of「尸」is an image of a squatting person, not lying down as according to Xu Shen.

갑골문자 상에서 尸는 쪼그리고 앉아 있는(또는 좌식 생활을 하는) 사람(을 표현한 것)으로 허신(설문해자를 저술한 許慎)의 설명과 달리 ‘누워있는 사람(을 표현한 것)’이 아니다.

Furthermore,「尸」is the ancient variant/form of「夷」, which is the name of the Dongyi people, as they have the custom of squatting.

게다가 尸는 夷의 변이형(이체자)으로, 夷는 쪼그려 앉는(또는 좌식생활을 하는) 풍습을 지닌 종족이다.

「陳也」(the description inShuowen) is not the original meaning.

‘(尸는 ) 묵는 것이다’라고 한 설문해자의 설명은 (尸의 ) 본래 의미가 아니다.

Later,「夷」came to replace「尸」as the name of the Dongyi people, and「尸」was borrowed for「屍」in「屍體」(corpse).

후에 夷는 동이족을 나타내던 尸를 대신해(동이족을 가리키는 글자로 고정선택돼) 쓰이게 되었고, 尸는 시체를 뜻하는 屍를 (의 의미를) 빌려(대신해 그 대체자로) 쓰이게 되었다.

Xu Shen’s definition,「陳也。象人臥形」explains「尸」as「屍」, which is inaccurate

허신(후한, 설문해자 저술)의 정의, 즉 ‘尸는 묵는 것이다. 사람이 누워있는 모습을 형상한 것이다’라 한 것은 尸를 屍(corpse 시체)의 의미로서 설명한 것으로 부정확하다.


2. 영문 위키피디아 ‘Dongyi(東夷)’
https://en.m.wikipedia.org/wiki/Dongyi


3. 한민족문화대백과 ‘동이’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544504&cid=46620&categoryId=46620


4. 정리

1)尸와 夷는 ‘쪼그려앉은, 또는 좌식생활을 하는 동이족’을 표현한 상형한 글자로서 혼용돼 쓰임

2)尸는 본래 시체를 뜻하던 글자가 아니라 동이족을 가리키던 글자인데 세월이 지나면서 夷가 동이족을 나타내는 글자로 고정돼 쓰이고 尸는 屍(주검 시)의 대체자(약체자)로서 의미가 차용돼 쓰이게 됨

3)『설문해자(說文解字)』에서 夷를 두고 “종대종궁동방지인야(從大從弓東方之人也)”라 한 설명과 또 여타 고대 중국 문헌의 관련 설명(이를 테면 ‘군자지국’이니 하는)은 동이족에 대한 이들 중원인의 시원적 인식을 반영했다 볼 수 있고 이는 여타 만, 적, 융 글자와 차별적

4)이러한 서술과 인식은 고조선, 또는 부여(는 한나라의 건국을 도왔음)에 대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5) 夷에 쓰인 弓은 본래 人이었다

6) 상나라 지배층은 동이족이었고, 당시 황하 중하류와 산동반도, 화북지역은 동이족이 넓게 퍼져 살고 있었다

7) 상나라는 중국 대륙을 제패한 대제국이 아니었다

8) 같은 동이족이라 하여 잘 대해준 것은 전혀 아니어서 인간 사냥해서 인신공양의 제물로 삼는 게 예사였다

9) 주나라 종족은 서융이다

10) 진시황의 진나라는 서융, 또는 북적이다

11) 전국ㅡ진 시대까지도 동이는 황하 중하류 남북의 제 종족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12) 이 시대까지 고조선과 부여, 예(맥) 등에 대해서는 동이와 북적, 호 등의 호칭이 혼재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12-11 14:06
   
incombat 18-12-11 16:42
   
영문 위키페디아 동이에서는 학자들 풀이가 다릅니다. 이(夷)를 시(尸)로 본 학설을 가져오셨네요.

https://en.wiktionary.org/wiki/%E5%A4%B7

여기를 보시면 이(夷)자를 쓴 서체의 변형이 쭉 나와있습니다.
갑골문(oracle script)를 보면 화살과 오늘날의 활궁자의 원형이 표시되어 있죠.

화살은 형태가 분명하고, 꺽인 것이 있는데 저게 무릎을 꺽은 좌식 인간 혹은 화살 맞아 죽은 시체로 보는 게 이상하죠.

진태하 선생은 저걸 활 시위가 풀린 모양이고 활을 아는 사람이 쓴 것이라 했습니다. 우리쪽 활은 시위를 풀어 보관하고, 시위를 풀면 거꾸로 말린 형태가 됩니다. 이거는 활을 반달 모양으로만 떠올리는 사람은 생각할 수 없는 지식입니다.

허신이야 설문해자에서 보듯이 글(契)이 아니라 문자(文字)를 character의 뜻으로 쓰던 시대 사람이니까 갑골문을 모르던 사람이죠. 저 당시는 이(夷)자를 보는 관점이 허신의 해석과 맞을 수 있습니다.
     
감방친구 18-12-11 19:21
   
님 말도 맞습니다
저 역시 진태하 선생 연속 강의 전 편을 몇 차례 시청한 바가 이미 있습니다
          
incombat 18-12-11 19:50
   
선생님이야 독자적 역사탐험을 하시는 분이니까 비교 분석도 잘 하시겠죠.

저도 그 분 강의 몇 번을 돌려봤는데 참 배울 점이 많더라고요.

진태하 하면 거의 국한문혼용을 주장하시는 분들의 끝판왕급이라서 무시하고 있다가 문자학 강의를 보니까 편견이 참 무섭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선생님이 하시는 말씀은 개인적 단언만 몇 가지 주의하면 한자입문에 참 좋죠.

한글학자 책도 안 사 보는 마당에 국한문혼용학자 책을 살 정도로 제 한자학습에 도움이 되더군요. 그 이후로는 모르는 한자를 찾을 때 서체변화와 갑골문도 꼭 보는 편입니다.
관심병자 18-12-11 19:44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61864&sca=&sfl=wr_subject&stx=%EB%8F%99%EC%9D%B4&sop=and

후한서(後漢書) 동이전에는, “동방을 ‘이(夷)’라 한다. ‘이’라고 하는 것은 뿌리이다. 말하기를, 어질고 살리기를 좋아한다고들 한다. 모든 것은 땅에 뿌리박고 있으므로 천성이 유순하고 도로써 다스리기 쉬워서 군자가 죽지 않는 나라가 있게 된 것이다.”라고 하여 ‘이’의 문화적 특성과 동경을 언급하고 있다.
     
incombat 18-12-11 19:53
   
후한서는 설문해자를 쓴 허신과 같은 시대라서 이(夷)자가 출현된 갑골문 시대와는 시대 차이가 많이 납니다.

허신같은 학자도 갑골의 존재를 몰랐으니 후한서 기자라고 특별하게 그 어원을 알았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Total 18,7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536
17874 [한국사] 일본은 조선의 속국이었다.txt (5) 소유자™ 05-17 1628
17873 [북한] 한반도는왜 분할됐나?원폭이한반도의 공산화를막았… 돌통 05-17 531
17872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17 329
17871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17 305
17870 [북한] 구소련 비밀문서에서 밝혀진 팩트.한국전쟁의 배경.0… (7) 돌통 05-16 1373
17869 [한국사] 고대 한반도 국가들은 중국의 속국이었다고 힘주어 … (13) 소유자™ 05-15 1976
17868 [한국사] 일본 극우의 역사 부정 속에 탄생한 반일종족주의란 … mymiky 05-15 651
17867 [한국사] 이집트에서 20개가 넘는 관짝이 발굴됨.jpg (1) 소유자™ 05-15 1222
17866 [한국사] 1597년 당시 이순신 장군님의 상황 (3) 고구려거련 05-14 1330
17865 [북한] 구소련 비밀문서에서 확실히 밝혀진 사실들.재미있… 돌통 05-14 1226
17864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847
17863 [북한]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12편.(마지막… 돌통 05-14 554
17862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2편 돌통 05-14 323
17861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1편 돌통 05-12 586
17860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역… 돌통 05-12 344
17859 [북한] 이한영의 김정일의 로열패밀리..연구,분석 01편 돌통 05-12 495
17858 [한국사] 여말선초 요동정벌에 대한 개인적 생각 (10) 감방친구 05-11 1338
17857 [한국사] 연개소문이 지혜'와 덕'을 갖췄더라면? (2) 냉각수 05-11 740
17856 [북한] 실제로 1960~70년도~더 나가서 80년대 중반까지 북한 살… (4) 돌통 05-10 1275
17855 [한국사] 조선과 요동이 어쩌고 맨 반복되는 이야기 (25) 감방친구 05-09 1603
17854 [북한] 요즘 탈북자 비난글들이 무척 많아진것 같네요.. (2) 돌통 05-09 1079
17853 [한국사] 조선이 고려만큼 자주성이 확립된 나라였으면.. (60) 고구려거련 05-09 1342
17852 [한국사] 진한과 예왕, 그리고 진왕으로 본 민족 이동 감방친구 05-08 1029
17851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7 450
17850 [한국사] 관동대학살 조선인 학살 피해자 2만3천58명이었다 (1) mymiky 05-07 839
17849 [한국사] 고구려는 연개소문 때문에 망했다? (3) 고구려거련 05-07 1145
17848 [세계사] 고구려 초기 현 요동반도는 어느나라의 땅이었을까… (9) 고구려거련 05-06 1283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