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03 00:01
[한국사] 청나라는 민족의 역적이다...
 글쓴이 : 드림케스트
조회 : 2,012  

동북지방을 통채로 한족에게 넘겼음...
여진은 우리민족이 맞음....청나라도 우리민족계열나라 였음..
언제 다시 찾을려나...원주민은 여진 말갈족은 아직도 존재하니
회복 가능성은 있다는게 다행인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12-03 00:13
   
민족이란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이권다툼에 의하여 만들어진 경계일 뿐...
claspl 18-12-03 00:17
   
하지만 크게 본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어차피,  일본, 중국, 베트남, 아시아 전체가 동이족에서 나온 우리 민족, 우리 역사입니다.

여진, 청나라, 말갈족 전부 우리껍니다.

동이족의 내부 다툼이라고 생각해 주시면 됩니다.
     
위구르 18-12-03 11:01
   
나름 합당한 시각입니다. 다만 그중 비중이 컸던 만주족은 식민지가 되어버렸고 그대로 놔뒀다간 지나사가 되버리니 우리가 그 역사를 지켜야 합니다.
범고래 18-12-03 00:33
   
꿈 깨세요.
TheCosm.. 18-12-03 00:53
   
역사와 관련된 게시글들 자주 접하다보면 자주 드는 생각이 있더군요.

저기 먼 친척이 자식없이 돌아가실 때가 되니, '오 그러면 나도 유산 받을 수 있는거 아냐?'라며 접점 찾는 것처럼 말이죠. 저마다 서로 잘났다고 외치는 중국이나 일본이나 우리나, 이럴 때면 서로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걸 보면 인류는 역시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Korisent 18-12-03 07:25
   
역사가 조작 되었으니 이런 주장들이 나오는 겁니다. 말갈이면 모를까 청나라는 우리민족사 아니에요. 청나라 역사는 차이니스.몽골.티베트.울루무치.타타족의 공동역사죠. 웃긴건 지금있는 중국과는 아무 상관없음.
     
이재명박 18-12-03 08:53
   
?? 말갈 = 여진
     
패닉호랭이 18-12-03 12:35
   
?????

말갈 = 여진 = 금 = 후금 = 청
아마르칸 18-12-03 19:18
   
에휴!! 만주족은 한족한테 산타클로스죠.
6시내고환 18-12-06 11:06
   
말갈로 치자면 6부가 있죠 그 중에서 백산, 속말 말갈은 예맥 계열로 우리와 형제뻘 되는 민족이라고 봐도 무방하지만 여진의 전신은 흑수말갈임 흑수말갈은 퉁구스 계열로 언어도 많이 달랐다고해요 말갈과 여진은 관계가 있다지만 동일시 하는 것은 어렵다고봐요 뿐만 아니라 여진=만주족도 동일시 하기 어렵죠 기존 여진족에 기타 제 민족까지 흡수한게 만주족이었으니 말이죠 그러니 우리와 만주족은 더욱 멀다고봐야죠 그리고 회복 가능성은 1퍼센트도 안될거 같은데..
 
 
Total 17,6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57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934
16756 [기타] 낙랑에 대한 현재 강단의 입장(통설) (5) 관심병자 02-03 1763
16755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BTSv 02-01 910
16754 [한국사] 전통무-검무(칼춤) (2) BTSv 02-01 1287
16753 [한국사] 뮤지컬 '명성황후' (2) BTSv 02-01 1042
16752 [한국사] 1900년 조선 영상 (2) BTSv 01-31 1986
16751 [기타] 신라 황금 보검이 왜 카자흐스탄에서? 관심병자 01-31 3079
16750 [한국사] 완주 상림리 유적으로 본 동아시아 동검문화 뉴딩턴 01-31 1067
16749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3부 (10) 감방친구 01-30 1302
16748 [한국사] 백제은 중국 남조국가 진나라 양나라까지 어떤 물건… (14) 뉴딩턴 01-30 1943
16747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1) 뉴딩턴 01-28 1978
16746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2부 (19) 감방친구 01-26 1440
16745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1부 (4) 감방친구 01-24 1612
16744 [기타] 12.12 사태 - 장군들의 현장육성 (3) 관심병자 01-23 1932
16743 [기타] 고조선 = 선비 = 오환 = 고구려 동족 의식 (4) 관심병자 01-23 2590
16742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6) 북창 01-22 2542
16741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1) 아롱홀로 01-21 4364
16740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2589
16739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1848
16738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909
16737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1859
16736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1917
16735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1339
16734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1340
16733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889
16732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2140
16731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875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