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17 12:50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3차 정리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254  

0. 598년 고구려는 말갈과 거란을 이끌고 수나라 요서와 바닷가 근처 병영을 타격하였다

1. 여기에서 요서는 요서군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수나라 요서현(수는 건국 직후 용성현을 유성현으로 개명하였는데 이 유성현은 그 이름이 요서현과 혼용돼 사용됐다)이다

2. 이 요서현에 수나라 영주가 있었다 고구려의 요서 타격 시 영주총관 위충이 맞섰다

3. 이 요서현은 이름만 옛 요서군에서 따왔을뿐으로 위치는 한나라 시대 요서군과 다르다

4. 이 요서현은 요서군, 유성군, 유성현 등으로 혼용돼 불렸다

5. 이 요서현, 즉 유성현은 한나라 요서군 서부도위가 있던 유성현, 조조가 오환을 격파한 유성현과 다른 곳이다. 즉 동명이처이다.

6. 598년에 고구려는 수나라의 바닷가 병영을 공격했는데 이곳은 진주강씨 족보와 신채호의 의견에 따르면 임유관으로 보인다

7. 이들 기록이 후대에 쓰여졌음을 고려할 때에 임유관으로 특정하기보다는 현 난하유역인 수나라 북평군(평주) 지역으로 판단할 수 있다

8. 605 년, 또는 604 년에 거란이 수나라 영주를 타격했다

9. 거란의 수나라 공격은 598 년에 의해 두 번째로 수서는 거란이 돌궐에 복속돼 있던 것처럼 기술하고 있으나 거란은 4세기 말/5세기 초 광개토대왕 시절부터 고구려에 복속돼 있었음이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나타나며

10. 598년 고구려에 의해 거란이 수나라를 공격한 사실이 수 양제 612년 조서에 나타나고, 비록 수 건국 시기에 수 나라를 공격했으나 돌궐은 수 양제 시절에는 이미 수나라 지배질서에 들어가 있던 상황이었는데 그 시기인 604/605 년에 돌궐의 지배를 받았다는 거란이 수나라 영주를 공격함은 사실 맥락에 부합하지 않는다

11. 거란의 수 영주 공격은 수나라로 하여금 거란 본영을 공격하는 계기가 되었다

12. 수나라는 돌궐 군사 2만 기를 빌려 고구려 국제시장이 있는 유성현으로 가는 상단인 척하며 국경을 넘은 후 기습공격을 감행하였다

13. 이 사실은 늦어도 605 년의 유성현이 고구려 땅이었음을 증언한다 또한 수나라 영주와 유성은 다른 곳이었음을 증언한다

14. 학계 통설에서는 이를 두고 수 문제 1차 침략 실패 후 유성이 고구려 땅이 되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15. 그렇다면 학계 통설에서 유성으로 비정하는 현 조양시까지 고구려 강역으로 표시해야 함에도 씨부랄 것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현 요하~동요하를 고구려의 서한계로 지도에 표시하고 있다

16. 수나라 요서군의 인구와 그 강역은 지극히 비상식적이다. 수나라 당시 돌궐은 쪼개져 수나라 지배질서에 들어와 있었으나 요서군을 맞댄 거란과 고구려는 수나라를 수차례 타격하고 또 수나라의 연인원 수백만 병력의 총 4차에 걸친, 수나라 시대 내내, 대침략 전쟁이 벌어진 군사적으로 매우 취약한, 수나라 지배력이 전혀 미치지 못한 지역이 학계 통설이 버젓이 선 그어 놓은 수 요서군이다

17. 수나라 북평군의 실제 영역은 현 진황도시 산해관까지가 아니라 현 청룡하와 난하가 동한선이었다

18. 수나라 임유현은 현 당산시 동쪽, 난하 서쪽에 있었다

19. 수나라 임유궁은 임삭궁으로 현 북경시 서남쪽에 있었다

20. 수나라는 북평군(평주)을 설치하기만 했지 실제로는 제대로 경영하지 못했다



“선비족이 다투어 일어나니 노룡의 사방이 모두 전장이 되었고 중국의 말과 가르침이 영주와 평주에 다시 도달하지 못 하길 수백 년이 되었다. 수나라가 비록 주현을 설치하였으나 황폐하게 두고 다시 경영하지 못했다.”

及鮮卑競起,盧龍四境皆為戰地,中國聲教不復達平、營者數百年。隋雖置州縣,而荒略未改。

<독사방여기요 북직 8 영평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47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1302
16646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7) 토막 12-10 2086
16645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1367
16644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1060
16643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1250
16642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1025
16641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3) 감방친구 12-09 1294
16640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747
16639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8) 도수류 12-09 2200
16638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1038
16637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6) 도수류 12-09 941
16636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1627
16635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21) 도수류 12-09 1023
16634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960
16633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1038
16632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615
16631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7) 도수류 12-09 1505
16630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959
16629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1285
16628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2532
16627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3329
16626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613
16625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20) rainfallen 12-03 1438
16624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적 국역 거란/해 등 관련 주석 발췌 정… (4) 감방친구 12-03 1337
16623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2 (4) 감방친구 12-03 1076
16622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1 (3) 감방친구 12-03 1324
16621 [한국사] 일제시대 일본인들의 연쇄 복상사! 명월관의 애국 기… BTSv 12-03 1644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