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16 13:41
[한국사] 백제 초기 수도를 천안직산이라고 주장한 학계들이 있는데.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781  

천안 풍토학자들이 천안을 위례성을 직산이라고 주장하고있는게 성곽와 온조왕 사당이 있어서 학자들이 천안을 위례성을 직산이라고 입을 모이기 시작합니다. 문제는 공주에서 춘천까지 영역을 확정되는 무리가 있다고 주장이 말했고 직산 성곽은 마한  목지국 성곽을 가능성 높다고 주장을 합니다. 지금은 풍납토성을 백제 위례성이라고 주장이 강하게 주장하는데 정날로 천악 직산이 위례성 가능은 있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11-16 17:08
   
일단 삼국사기에서 김부식은 위례성을 이름만 남아있고, 위치가 어디인지 모른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삼국유사에서 일연이 위례성을 직산으로 주장합니다. 그러다보니, 조선 세종실록지리지에서도 직산현을 위례성이라고 말하죠.

위례성이 고구려에 의해 철저히 파괴되어 천도까지 하게 만들어져서 후대에 잊혀졌던 관계로 초기 백제와 관련된 유물이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삼국사기의 김부식이 몰랐던 걸 일연이 알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삼국유사는 참고는 하되 신뢰하기는 좀 그런 사서죠.

직산 지역이 위례성일지, 목지국일지 확신하지는 못하겠지만, 위례성이 한강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는 직산 지역은 아닐거라고 전 보고, 직산 지역이 목지국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신수무량 18-11-16 17:16
   
삼국사기 백제본기 내용을 다시보자면...
-----------------
 [그들은] 드디어 한산(漢山)註 009에 이르러 부아악(負兒嶽)註 010에 올라가 살 만한 곳을 바라보았다. 비류가 바닷가에 살고자 하니 열 명의 신하가 간하였다.

“이 강 남쪽의 땅은 북쪽으로는 한수(漢水)註 011를 띠처럼 띠고 있고, 동쪽으로는 높은 산을 의지하였으며, 남쪽으로는 비옥한 벌판을 바라보고, 서쪽으로는 큰 바다에 막혔으니 이렇게 하늘이 내려 준 험준함과 지세의 이점은 얻기 어려운 형세입니다. 여기에 도읍을 세우는 것이 또한 좋지 않겠습니까?”

비류는 듣지 않고 그 백성을 나누어 미추홀(彌鄒忽)註 012로 돌아가 살았다. 온조는 강 남쪽 위례성(慰禮城)註 013에 도읍을 정하고 열 명의 신하를 보좌로 삼아 국호를 십제(十濟)라 하였다.註 014 이때가 전한(前漢) 성제(成帝)註 015 홍가(鴻嘉)註 016 3년(서기전 18)이었다.
-----------
위례성..
북쪽에는 큰강이 띠처럼,
동쪽엔 큰산이
서쪽엔 대해가(바다가 아니라도 바다처럼보일수 있는 강이라도..),
남쪽엔 비옥한 벌판이..
더 중요한건 '한산에 이르러 부아악에 올라가 살만한 곳을 바라보았다'

천안직산은 위조건에 전혀맞지않고 하남도 위조건에 맞지 않습니다.
그래서 아직 어디인지 모른다고 합니다.
반도에 저런 조건에 맞는 지역이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난제죠ㅡ
바람아 18-11-16 18:30
   
한강 일대가 확실합니다. 풍납토성이 가장 유력하고요. 극히 일부만 손대는 중인데도 백제 유물이 쏟아져 나오는 중입니다. 천안일 확률은 아주 낮습니다. 저렇게 주장하는 학자도 소수고요.
TimeMaster 18-11-16 19:28
   
당시 천안-직산 구역은 삼한의 최강자이자 중국으로부터도 '진왕'이나 '마한왕'이라고 불리던 '목지국'의 수도가 있던 곳입니다.

저들 주장대로라면 목지국의 왕은 어디서 온건지도 모르는 북방에서 내려온 몇천명정도의 거지꼴 듣보잡 부여족 떨거지들에게 싸우지도 않고 영토로 삼으라고 자기의 수도부근을 순순히 내줬다는 소리임. 한마디로 말도 안되는 소리죠.
 
 
Total 17,5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36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1624
16635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21) 도수류 12-09 1023
16634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959
16633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1037
16632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612
16631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7) 도수류 12-09 1505
16630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958
16629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1284
16628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2531
16627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3327
16626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613
16625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20) rainfallen 12-03 1436
16624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적 국역 거란/해 등 관련 주석 발췌 정… (4) 감방친구 12-03 1333
16623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2 (4) 감방친구 12-03 1072
16622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1 (3) 감방친구 12-03 1318
16621 [한국사] 일제시대 일본인들의 연쇄 복상사! 명월관의 애국 기… BTSv 12-03 1642
16620 [한국사] 청나라는 민족의 역적이다... (10) 드림케스트 12-03 1990
16619 [한국사] 신라은 건국이전 농경민들의 마을부족에서 시작했나… (22) 뉴딩턴 12-02 1690
16618 [기타] 환단고기-고구려사의 진실을 밝히다, 고구려사의 비… (11) 관심병자 11-30 2461
16617 [세계사] 英연구팀 "4만년 전 선사시대 인류 천문지식 갖춰" (7) 가난한서민 11-29 4903
16616 [한국사] 대박 .. 야후재팬메인기사.. 4세기무렵의 큰 건물터가… (9) 월하정인 11-28 5781
16615 [한국사] 씨름.수모 레슬링 자료사진 부탁드립니다 (5) Korisent 11-27 1793
16614 [한국사] 백제 왕자 일본 볼모 혹은 인질 대해서 (31) 뉴딩턴 11-27 3454
16613 [한국사] 김수로왕과 히미코 여왕 '부녀지간' ... 가야… (8) 뉴딩턴 11-26 4006
16612 [한국사] 환웅족, 공공족, 韓人...그리고 고조선 (19) 윈도우폰 11-26 2779
16611 [기타] 코리아, 차이나 나라명 잡설 (11) 관심병자 11-25 3749
16610 [한국사] 거란과 요택 감방친구 11-25 1306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