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14 21:13
[기타] 중국 이주민이 언제부터 한반도에 이주했죠?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938  

위만조선 멸망후 고조선 이주민와 소수 중국인 이주민이 내려가기 시작주터인가요?
고구려 백제 신라에서도 중국인 이주민이 있어다고 하고 수서전에도 백제 백성중에 고구려 신라 중국인 썩여있다고 기록이 있었죠


한국 성씨중에 중국계통 성씨 있는데 공씨 노씨 방씨 변씨 서씨 송씨 등등 대부분 당나라부터 송나라 시대때 중국인 이주민이  한국으로 망명해 시조됬다고  나오는데 중국계통 성씨들은 당나라 시대부터인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막걸리한잔 18-11-14 23:11
   
공씨는 공자 후손으로 동이족이며 원나라 몽골의 노국공주를 호위하러 온 사람이 귀화했다는걸로 압니다...
설씨 또한 마찬가지로 고려시대에 원나라에서 파견된 위구르계이고요..
고려 왕건이 삼국을 통일할때 철륵이라는 위구르계 용병들을 활용하고 또 거란의 요나라를 쳐서 발해왕의 묵은 원한을 갚게 해달라고 청한것도 위구르계 후진이죠...
감씨는 발해왕족인가? 그렇고요..
막걸리한잔 18-11-14 23:13
   
백제는 8대성씨 중  우리나라에 3개인가 밖에 존재하지 않죠..
즉 요서와 진평 그리고 담로들에 있는 성씨는 우리나라엔 없습니다..
막걸리한잔 18-11-14 23:16
   
그리고 대부분의 성씨가 고려시대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했고..
왕건이 성씨를 하사해주고 할때 너도나도 성씨를 만들었고 그때 만든 성씨가 대부분 당나라 송나라의 한림학사 운운하며 중국성씨를 도입한거지 중국인이 갑자기 물밀듯 들어온게 아니죠 ㅋ

솔직히 공씨도 마찬가지 몽골인인데 성씨를 만들다보니 지명도 높은 공씨를 만들었을 가능성도  큽니다
전쟁망치 18-11-14 23:39
   
저도 어릴적 부터 고민 한건데 결론은
중국성씨 그런거 없다 입니다
조선시대 기록에 제대로 남아있는 성씨들은 확실 하지만
그 이전은 얼마나 왔는지 모르죠
많이 유입 되었다면 우리가 광동어나 만다린을 사용 했겠죠
한국어가 아니라
mymiky 18-11-15 03:51
   
삼국시대 이름은 현대와 많이 다름..

고대사회엔 우리도 나름대로 독특한 성씨들이 있었으나
현재 기록이 적어서 자세하게 다 알순 없구요.

당시엔. 귀족계급들만 성을 쓰다가
중국물 먹어서, 토종 성씨에서ㅡ 중국식 성을 따라 바꿨고

일반 백성들까지
(성 1개+이름 2개 )스타일로 정립된건 고려 초기로

물론 중국인 망명객의 후손이 있을순 있지만

대부분은 걍 토종인들이 중국 성만 빌려온게 대다수..

비슷한 예로.. 선비족. 거란족. 최근의 만주족들도
본래 자기 성이 따로 있는데

중원의 영향을 오래 받다보니. 성이 단성으로 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자면..
1.척발씨ㅡ 원씨
2.술률씨ㅡ 소씨
3. 아이신교로씨ㅡ김씨
4. 완완씨ㅡ왕씨
5.과얼쟈씨ㅡ 관씨

이처럼.. 우리도 비슷합니다.
뉴딩턴 18-11-15 05:59
   
고조선 유이민 진한 6부의 후손들이 알평은 이씨(李氏), 소벌도리는 최씨(崔氏), 지백호는 정씨(鄭氏), 구례마는 손씨(孫氏), 지타는 배씨(裵氏), 호진은 설씨(薛氏)를 성씨(姓氏)로 받아] 각 성씨의 시조가 되었고, 뒤에 후손들이 모두 계림(鷄林, 경주)을 본관으로 삼았다고 한다. 신라 김씨 석씨 박씨만 한국계 이름인줄 알았어요. 재미있는 것은 배씨 시조가 배지타. 먼 훗날 우주에서 지구로 내려온 사이아인의 후손? ㅎㅎㅎㅎ
당신은 사이아인의 피를 물려받으셨습니다. 배씨 성 가진 사람 건드리면  안될것 깉네요
신수무량 18-11-15 08:48
   
중국인이 반도에 이주한 적이 없지요...당시는 중국인은 없었습니다..
꼬마러브 18-11-15 10:35
   
그 전에도 많은 교류가 있었겠지만

공식적인 기록으로써 확인되는 최초의 중국 이주민은

기자箕子일 겁니다.

청주 한씨의 선조죠. (정확하게 말하면 기자의 40대 손인 준왕의 후예)
     
감방친구 18-11-15 10:48
   
그 기자는 본래 조선인으로 원래 자기 조상들이 출자한 조선으로, 상나라가 망하자 귀향한 것입니다
          
꼬마러브 18-11-15 10:59
   
상나라가 망하자 권력층이 대거 조선으로 이주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이 본래 조선에서 출자했기 때문이라고 보기에는 비약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못박아둔 기록도 없고요.
               
감방친구 18-11-15 11:21
   
꼬마러브님, 꼭 사학자의 길을 걸으시길 바랍니다
저는 첫 제자들이 이제 삼십 대 초반이 되었을 정도로 중고등 학생들을 오래 지도하고 지켜봐왔습니다

님은 진실을 갈구하고 진리를 탐구할 성품이 엿보이는 사람입니다
세상의 부조리, 부정, 부당에 깊고 예리한 의문과 비판의식을 그 떡잎부터 가지고 계십니다
바람아 18-11-15 15:41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인 고조선은 중국과 활발히 교류했으니 최소 그때부터는 꾸준히 한반도로 유입이 됐죠. 따지고 보면 그 이전에도 분명히 서로 인구의 이동은 있었을 겁니다.

다만 한반도 토착민들의 인구 구성을 바꿔버릴 만큼 대규모로 유입이 되진 않았고 우리 민족의 높은 문화 수준으로 인해 그들 모두 동화되어버렸고요. 물론 우리도 그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다 돌고 도는 거죠.
곰시기 18-11-16 10:59
   
주로..저 동네에 전란이 일어나면 가끔 이주하는 자들은 있었죠.
워낙 전쟁이 자주 일어났던 동네라 ㅡㅡ;;
fininish 18-11-20 20:59
   
5호 16국 찍으면서 좀 이주했죠.
당시 중국이 좀 지옥이었던터라...
 
 
Total 17,5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36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1623
16635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21) 도수류 12-09 1023
16634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959
16633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1037
16632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612
16631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7) 도수류 12-09 1505
16630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958
16629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1284
16628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2531
16627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3327
16626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613
16625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20) rainfallen 12-03 1435
16624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적 국역 거란/해 등 관련 주석 발췌 정… (4) 감방친구 12-03 1333
16623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2 (4) 감방친구 12-03 1072
16622 [한국사] 중국정사외국전 국역 거란/해 관련 기록 발췌 정리1 (3) 감방친구 12-03 1316
16621 [한국사] 일제시대 일본인들의 연쇄 복상사! 명월관의 애국 기… BTSv 12-03 1642
16620 [한국사] 청나라는 민족의 역적이다... (10) 드림케스트 12-03 1990
16619 [한국사] 신라은 건국이전 농경민들의 마을부족에서 시작했나… (22) 뉴딩턴 12-02 1690
16618 [기타] 환단고기-고구려사의 진실을 밝히다, 고구려사의 비… (11) 관심병자 11-30 2461
16617 [세계사] 英연구팀 "4만년 전 선사시대 인류 천문지식 갖춰" (7) 가난한서민 11-29 4903
16616 [한국사] 대박 .. 야후재팬메인기사.. 4세기무렵의 큰 건물터가… (9) 월하정인 11-28 5781
16615 [한국사] 씨름.수모 레슬링 자료사진 부탁드립니다 (5) Korisent 11-27 1793
16614 [한국사] 백제 왕자 일본 볼모 혹은 인질 대해서 (31) 뉴딩턴 11-27 3454
16613 [한국사] 김수로왕과 히미코 여왕 '부녀지간' ... 가야… (8) 뉴딩턴 11-26 4006
16612 [한국사] 환웅족, 공공족, 韓人...그리고 고조선 (19) 윈도우폰 11-26 2779
16611 [기타] 코리아, 차이나 나라명 잡설 (11) 관심병자 11-25 3749
16610 [한국사] 거란과 요택 감방친구 11-25 1306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