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9 15:09
[세계사] 중세시대 갑옷 가격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3,285  

166e246ecec1ab82f[1].jpg

일단 갑옷을 사기 전에

14세기 당시의 각 병사들의 월급과 물가수준에 대해 알아보고 가자.

 

대략 13세기경 1펜스는 현대 원화로 12500원 정도다




166e24cb2521ab82f[1].jpg


기사 한명은 농민 징집병 13명 분의 몫을 챙기고 있다.

 

 

이제 기사 갑옷 견적을 한번 짜보자.

 

Aventail(목과 어깨를 보호하는 체인메일 방어구) 32펜스
Basinet(머리 보호용 투구)   43펜스

 

 

Braces,pair (팔을 방어하는 갑옷) 35펜스

Coat of plates(몸통 보호용 플레이트 아머) 167펜스

 

Cuisses,pair(다리의 허벅지를 가리는 부분갑옷) 56펜스

 Gambeson (솜을 누빈 갑옷, 체인메일 아래에 입었다) 28펜스

 


 

 

Gauntlets,pair (손등 손가락 손목을 가리는 쇠장갑) 44펜스

 

Hauberk(체인메일 상의)  138펜스

Poleyns,pair (무릎가리개)  57펜스
Sabatons,pair (쇠신발)   53펜스

 

대략 816만원견적이 나온다.

 

대충 치수 맞춰서 찍어낸 양산품 갑옷세트가 이정도 가격이고

진짜 VVIP 손님을 위한 체형 맞춤형 고급 기사 갑옷 세트는 어마어마하게 비쌌다.

 


영국의 왕 헨리 8세의 마상창 시합용 맞춤 갑옷세트는 무려 당시의 탑하나 건설할 만큼의 예산이 투입되었다니..

몇 억은 훌쩍 넘을거다.

 


물론 우리의 가난한 농민 징집병들은 굳이 갑옷 세트를 전부 살 필요도 없었다.

하지만 큰맘 먹고 저질 몸통 플레이트 아머를 사려면 4인 가족이 몇달 생활비를 꼴아박아야 살수 있는 정도였기에

일단 가족 대대로 마치 보물처럼 물려줬다. 즉 할아버지가 쓰던 갑옷을 손자가 징집되어 그걸 입고 가는 식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쥬스알리아 18-11-09 20:04
   
와~ 붐스님은 고소득자셨네요~ㅎ
국산아몬드 18-11-09 23:54
   
하루치 빵이 3천원? 농업 노동자 일당이 2만5천원이면 엄청 잘먹었겠네요? 그게 말이되나요? 중세시대에? 저 통계는 의심스럽습니다
     
모니터회원 18-11-10 01:46
   
1인당 빵 가격이 3000원 아닐까요?

당시 가족구성이 대가족이고 사람수 만큼 빵을 사야 했으니 많은 돈은 아닌것 같습니다.
또한 영주에게 별도의 세금을 내야 하고, 옷이나 신발등 생필품도 구매해야 하는데요.
또 일당으로 받으니 쉬는날은 수입이 전혀 없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많은 돈은 아니라고 봅니다.
 
 
Total 17,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1 [기타] 동이(東夷) (4) 관심병자 12-11 1697
16650 [기타] 성군의 위민치세 (15) 야인정벌 - ① 여진족 개관 (4) 관심병자 12-11 1242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6) 감방친구 12-11 1456
16648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5) 호랭이해 12-11 1705
16647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1303
16646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7) 토막 12-10 2087
16645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1368
16644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1062
16643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1251
16642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1026
16641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3) 감방친구 12-09 1295
16640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747
16639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8) 도수류 12-09 2202
16638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1039
16637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6) 도수류 12-09 941
16636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1631
16635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21) 도수류 12-09 1025
16634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963
16633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1043
16632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616
16631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7) 도수류 12-09 1507
16630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960
16629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1285
16628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2535
16627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3331
16626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613
16625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20) rainfallen 12-03 1444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