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3 16:11
[한국사] 645년 당(唐)의 고구려(高句麗) 원정군 규모 추산, 2018
 글쓴이 : 설설설설설
조회 : 1,733  

환뽕아님.
이민수 「645년 당(唐)의 고구려(高句麗) 원정군 규모 추산」한국상고사학보 100, 2018 맺음말 발췌


645년에 발발한 1차 고구려(高句麗) - 당(唐) 전쟁 당의 고구려 원정군은 태종의 6군,
이세적(李世勣) 의 요동도 행군(遼東道行軍), 장량(張亮)의 평양도행군(平壤道行軍)으로 구분할 수 있다.
644년 11월 당이 처음 고구려 원정군을 편성할 당시 요동도행군은 6만명 이상, 평양도행군은 4만 3천명으로 두 행군에 속한 총관(總管)의 총인원은 16명이었다.


그러나 이후 2개 행군에 속한 총관과 병력의 규모는 증원되었다. 평양도행군의 경우 기본의 총관 편성 명단에 없었던 총관(구효충,고신감)
의 존재들과 수군이 7만명이라는 기사는 평양도행군이 3만 명이나 증원되었다는 것을 알려준다.
비교적 상세한 기록이 남아있는 요동도행군 규모의 경우 당대의 행군제도가 참고된다. 『통전(通典)』 등에 의하면 대장군(大將軍)이 출정 할 때는
당의 1군의 규모는 2만명으로 명시하였으며, 구체적으로 보군(步軍) 16,000명과 마군(馬軍) 4,000명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645년 당나라 이세적이 거느린 요동도행군에는 대장군급 총관은 5명(장사귀,집실사력,아사나미사,계필하력,장검)으로 이들이
각각 하위의 마-보 총관(장군예,강확,오흑달,국지성,강덕본,장대상,정인태,안현화 등)을 거느렸다. 이에 따라 요동도행군의 총관 숫자는 15명이며
규모는 10만 명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주필산 전투에서 요동도행군 총관이 14명이었으며, 태종이 정주에 있을 당시 요동도행군을 두고 10만 명으로
지칭한 것과도 부합한다고 할 수 있다.


태종의 6군에는 대총관급으로 확인되는 26총관을 거느린 정1품 장손무기 , 24군을 거느린 정4품 병부시랑 양홍례 , 
다수의 하위 총관을 거느렸던 것으로 보이는 정2품 보국대장군(輔國大將軍) 유홍기가 전군대총관(前軍大總管)으로 있었다.
그리고 행군총관급으로는 종1품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인 좌1마군총관(左一馬軍總管) 위지경덕(尉遲敬德), 정3품 이부상서 양사도 ,
정3품 우무후대장군(右武侯大將軍) 우진달 등의 고관대작들이 포진해 있었다.

『당육전(唐六典)』에 기재된 절충도위(折衝都尉)급 총관이 5천 명을 거느린다는 내용을 참고하여 양홍례가 거느린 24군을 12만 명으로 보았다.
그리고 장손무기가 거느린 마보26초관은 요동도행군의 1.7배인 17만 명 , 이세적과 관품이 대등했던 유홍기는 10만명 정도를 거느렸던 것으로 파악하여
6군의 규모를 약 40만명으로 추산하였다.


645년 고구려 원정군의 규모는 요동도행군 10만 명, 평양도행군 7만 명 그리고 태종이 거느린 6군의 규모는 약 40만명으로 도합 약 57만명에
이른다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 당이 고구려 원정에 국내외적으로 100만 명을 동원했다는 표현을 들을 정도로 상당한 규모의 대군을
동원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크게 두 가지 이유를 거론할 수 있다.

첫째, 주변의 적성 국가를 멸망시키거나 복속시킨 까닭에 절충부의 병력을 최대한 동원할 수 있었다. 
둘째 , 부족한 병력을 돌궐(突厥)등의 178만명에 달했던 胡들로부터 충당할 수 있었다. 

645년 편성된 당의 고구려 원정군에는 장손무기를 비롯해서 6부의 상서(尙書) 중 무려 4개 부의 상서(병부-이세적, 예부-이도종, 이부-양사도, 형부-장량)가 참전하였고,
이들 외에도 종3품~정3품 이상의 고관대작(高官大爵)들이 대거 참전하였다.

이처럼 태종 자신은 물론 고관대작들이 대거 참전한 만큼 원정 규모 또한 남다를 수 밖에 없다. 이는 태종에게 있어 고구려 원정이 다른 원정보다
중요했던 것이었음을 알 수 있으며, 이러한 원정군 편성은 당의 역대 대외원정에서 유일하였다.

645년 고구려 원정군에는 당이 건국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계기였던 진양거병과 태종이 황제에 오룰 수 있었던 현무문의 변의 주역들 
그리고 정관의 치의 주역이라 할 수 있는 능연각 24명 훈신의 생존자 12명 중 5명이 참전하였었다. 태종의 돌궐 정벌이 대장군급 6명에 10만여명인데 비해
645년 고구려 원정군은 태종 자신의 친정은 물론 대장군급이 6명을 훨씬 상회하고 4개 부의 상서들도 참전하였으니, 그 규모는 거대할수 밖에 없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햄돌 18-11-03 16:35
   
글 쓸때마다 환뽕아니라고 하는 이유라도 있음?
국산아몬드 18-11-03 20:33
   
돌궐 정벌에 10만명 동원했는데 고구려 정벌에 40만명? 거기다가 개국공신, 정관의 치의 주역들인 명신들까지 다 동원했으니 진짜 당으로써는 국력을 기울여 침략했었군요.
그러고도 깨졌으니 고구려 한민족에 대한 두려움이 대단했을 거라 생각됩니다.

결국엔 고구려가 무너졌으나 고구려의 지도층의 분열과 신라와의 협공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죠.
중국은 자력으로는 한반도 국가를 한번도 전쟁에서 이긴적이 없어요
     
설설설설설 18-11-03 20:53
   
저도 이것저것 찾아보며 느꼇지만 수,당이 진짜 고구려정벌에 물량을 아주 갈아넣었더군요.

수나라 100만 이후 당나라 40~50만 까지 갈아넣는 수준 보면 확실히 중국놈들 물량 하나는 끝내줍니다. 그리고 병력도 병력이지만 전쟁에 참여하는 당나라 장수 라인업들이 화려하더군요.

통일제국 수,당에 맞서는 70년간의 전쟁에 고구려는 넓은 전선에 따른 지휘계통과 그 상황에 맞게 병력을 분배시키며 수만의 병력을 적재적소 전장에 투입시킵니다.

그리고 말씀대로 내부 분열이 없었다면 고구려는 무너지지 않았을겁니다. 그마저도 당나라 신라 양면으로 공격하는데 그것마저 버티는것보면 .... ㄷㄷ;;

그 이전 백제가 당나라,신라 연합군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모습 보면(물론 백제부흥군이 일어나긴 했습니다만..) 여실히 느끼게되죠. 고구려의 강인함과 위대함에

여러모로 중국놈들 참 얄밉더군요. 고조선시기부터해서 우리나라 팽창을 너무 방해합니다.
반대로 어떻게보면 우리나라 조상들도 거기서 한수 숙이고가면 살터인데 끝까지 자존심 지키고 필사적으로 물량 넣으면서 싸우는 모습보면 어떤면에서는 확실히 우리가 배워야할 자세라고도 생각합니다.
 
 
Total 18,1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80 [일본] 아베는 협정 위반 운운하기 전에 식민지 불법부터 고… mymiky 08-17 1188
17279 [한국사] 조선 말기의 (개량 서당) mymiky 08-17 1490
17278 [기타] 총맞고도 끝까지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3) 도다리 08-17 1864
17277 [북한] 마지막편.. (제 3편) 북한과 (중공) 중국과의 역사적 … 돌통 08-16 1031
17276 [북한] (제 2편) 북한과 (중공) 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돌통 08-16 761
17275 [북한] 북한과 (중공)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1편).. 돌통 08-16 851
17274 [북한]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767
17273 [북한] 김일성의 어렸을때 삶은.!! 돌통 08-16 838
17272 [북한] 북한 김일성의 막내 동생 김영주 에 대해서.... 돌통 08-16 796
17271 [북한] 자유아시아방송 [김씨일가의 숨겨진 진실] 북한의 종… 돌통 08-16 895
17270 [북한] 북한 김일성의 둘째동생 김철주는.... 돌통 08-16 949
17269 [북한] (제 2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794
17268 [북한] (제 1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836
17267 [북한] 김정은의 태생과 관련하여... 유튜브 시청.. 돌통 08-15 580
17266 [한국사]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 (5) 소유자™ 08-15 1518
17265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822
17264 [북한] 제 3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728
17263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737
17262 [북한] 제 1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1) 돌통 08-15 991
17261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와 한국 상고사 왜곡 두번… (2) 풍림화산투 08-14 1301
17260 [한국사] 식근론을 비난하면서 막상 비판의 근거를 못 드는게 … (35) 멸망의징조 08-13 1850
17259 [한국사] 조선시대엔 사실 남녀평등? 솔루나 08-13 1267
17258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2… (5) 돌통 08-13 1187
17257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1… 돌통 08-13 1031
17256 [기타] 네셔널리즘(민족주의)의 개념확립 필요성 (7) 떡국 08-13 961
17255 [기타] 2002 월드컵때 붉은악마가 치우천왕이라는거 아셨던… (12) 밤부 08-12 2302
17254 [한국사] 이영훈 교수님께서 진짜 탈탈 털어버렸죠 (8) 홍콩까기 08-12 398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