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9-04 13:00
[세계사] 역사상 가장 짧았던 13분
 글쓴이 : 보스턴2
조회 : 1,016  

잔지바르: 잔지바르는 당시 노예무역 중심지였고, 포트루칼 과 오만이 이곳에서 노예무역으로 상당한 이익을 획득한 지역이었슴. 그래서 영국과 전쟁 당시에도 잔지바르의  주 생산은 노예무역의 거점이었슴. 
잔지바르 지명 유래가 바로 페르시아 어로 직역하면  흑인해안    

482422b905f28232e0daa5ddaa084d5d.jpg

1896년 8월 27일 오전 9시 2분 
친영정책에 반기를 들은 "잔지바르의 왕"인 바르가쉬 가 
영국군의 요구를 거절하고 궁전에서 계속 머물러 있자 결국에 전쟁이 났다 
그러나 잔지바르는 낡은 화물선을 개조한 군함 한척밖에 없었다 
영국함선 몇번의 포로 잔지바르의 군함은 가라앉았고 궁전마저도 파괴되었다 . 그리고 전쟁은 9시 15분에 끝났다 약 13분간의 전쟁이다. 

배경) 

1. 잔지바르의 술탄 '하미드 빈 투와이니'는,  노예무역을 규제하라는 영국의 통첩을 받고, 노예무역을 규제하라는 영국에 반감을 갖게됨 

2.1896년 8월 25일,  '하미드 빈 투와이니'는 급사를 하고, 조카였던, '할리드 빈 바르가쉬' 가 쿠데타를 통해 정권을 장악함   

3e1d75b3b3c204560a10047d44dfebbf.png
당시국왕: 하미드 빈 투와이니

3.이에 영국은 '하무드 빈 무함메드'를 옹립하고, 할리드 빈 바르가쉬를 13분 여간의 전쟁 끝에 제거함 

434b77efe4d20c99656e67bd5de14588.png
쿠데타를 통해 정권을 잡은 할리드 바르가쉬

3723c436cb643e34e2d07e7dee7837c2.jpg


4.영국군의 피해는 없었지만, 잔지바르는 500여명이 죽는 대 참사를 겪음  

ps) 당시 영국군은 오후에 크레켓 시합이 예정되었는데, 난데없는 잔지바르의 선전포고에 13분 전쟁으로 대응하였고, 잔지바르는 500여명의 사상자가 났음에도 영국군 장군은 크레켓 시합이 예정대로 열리게 된 것에 상당한 만족을 표시하였슴. 가장 제국주의적인 마인드라 할 수 있으나 또한 전쟁의 발단이 노예무역 근절에 있었음을 볼 때는 아주 의미없는 전쟁은 아니었음 

5.잔지바르의 위치 

b74c7f7656a9dc025390b47ae6621e15.png

6. 전쟁당시의 양 군간의 대치상황 

8e40b98e7b223ddc1db2139ebbaba999.png

54edd77b338c24a4a0d9dedc6557a92a.png

c055cafffe2fb88395a7cc7779b733f2.jpg

d7d043e05ceee158b0acb21c150209d9.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3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290
1954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31
1953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31
1952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의 핵심은 위만조선 낙랑군 북한 평양… (3) 수구리 09-24 1031
1951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1031
1950 [기타] 질문 (1) 호랭이해 05-21 1030
1949 [기타] 인물한국사 23 고대편 근초고 관심병자 06-14 1030
1948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1030
1947 [기타] 고조선 연구에 도움되는 역사서 (3) 인류제국 01-20 1030
1946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정동) 3.. 세우고 빼앗기고 되찾은 … (1) 히스토리2 04-19 1030
1945 [기타] 만약 고대 로마 제국 붕괴 후 유럽이 (3) 집정관 05-10 1030
1944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1030
1943 [한국사] 만주원류고의 '주신' (12) 감방친구 06-26 1030
1942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환빠식민빠 09-30 1029
1941 [한국사] 아래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의 제목… (1) 스리랑 02-16 1029
1940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1029
1939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29
1938 [세계사] 단군 (8) history2 02-13 1028
1937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1028
1936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28
1935 [일본] . (18) Fractal 01-03 1027
1934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2탄 솔루나 07-26 1027
1933 [기타] 미술에 대해서 동서양 기타 제 문명의 비교 Player 07-29 1027
1932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1026
1931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26
1930 [기타] 인터넷에서도 서토25史의 원문을 볼 수 있나요?? (1) kiyoke 12-24 1025
1929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1025
1928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25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