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8-26 13:03
[한국사] 고마 - 곰 = 왕검성 = 웅진
 글쓴이 : 열공화이팅
조회 : 1,015  

아래 글을 읽다가 문득 생각이 떠오릅니다.

우리나라 조상들의 언어 발음 습관에 대해서 생각


고조선 (북방계 + 남방계 연합 국가 )

부여 ( 북방계 주류 + 남방계 비주류 )  +  삼한 ( 남방계 주류 + 북방계 비주류 )

북방계 --> 고구려   --> 아, 어
        ( 대륙 세력이라서 배로 발성하여 소리가 멀리 감,  아, 어 발음 잘함 )

남방계 --> 백제     --> 우, 오
        ( 해양 세력이라서 목으로 발성하므로 소리가 빠르나 멀리 못감 , 오, 우 발음 잘함)


동경(東京) 의 --> 북방 고구려식 발음
일본 도오교오 의 교오 (굥) --> 남방 백제식


  --> 북방 부여식 발음 (고조선, 고구려 )
  --> 남방 삼한식 발음 (백제, 마한 등 )

왕검성(고조선 북방식 발음) = 왕곰성 (백제 남방식 발음) = 고마 = 곰 = 웅진

결국 고마는 백제의 수도인 웅진의 우리말 발음입니다.


참고로

(보낼 견) 은 이두에서 로 발음함

견  - 북방식 발음
곤(고) - 남방식 발음

신라에서 남방식으로 고 라고 발음 했으며
부여에서는 북방계는 견, 남방계는 고 로 발음했을 것이라고 생각됨


여기까지 잠시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BTSv 18-08-27 00:01
   
일본에서는 곰을 kuma라고 하죠
     
열공화이팅 18-08-27 17:24
   
님의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백제어가 일본어에 크게 영향을 준 것이 여실히 드러나네요.
incombat 18-08-28 07:19
   
한자어의 발음에 관해서는 중국 쪽에서는 시대에 따른 운서들이 있습니다. 일본의 경우는 한음, 당음, 오음같은 발음이 남아 있는데 일본어의 음독, 훈독 복잡함의 원흉이죠.
중국 쪽 사서로 한국 고대사를 고증하는 심백강 선생에 따르면 부여도 하북성 쪽에 있는 것으로 되어 있고 사람들이 바뀌는 건 아니기 때문에 남방계, 북방계 이론은 좀 의문입니다. 일본 고대처럼 아예 명확하게 섞인 것도 아니고 말이죠.
     
열공화이팅 18-08-31 13:41
   
님의 고견에 감사드립니다.

대륙의 북방계 발성법과

해양의 남방계 발성법이 대규모로 충돌한 중국에서

두 가지 방성법이 중국어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주었는지에 대해서

따로 글을 한번 올릴 예정입니다.

항상 열공 화이팅입니다 !!!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65
1957 [기타] 타이미르 반도 (Taymyr) 사모예드 (Samoyed)계 원주민 응… 하플로그룹 08-22 1032
1956 [한국사] 조선의 조공관계의 진실 (1) 핑골 08-23 1032
1955 [한국사] 남한 주류 고대사학계 유감 (25) 꼬마러브 06-11 1032
1954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32
1953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32
1952 [기타] 북방민족들이 고구려 고조선 계승 강요하는건 (4) 인류제국 11-06 1031
1951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정동) 3.. 세우고 빼앗기고 되찾은 … (1) 히스토리2 04-19 1031
1950 [기타] 만약 고대 로마 제국 붕괴 후 유럽이 (3) 집정관 05-10 1031
1949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31
1948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1031
1947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31
1946 [기타] 질문 (1) 호랭이해 05-21 1030
1945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환빠식민빠 09-30 1030
1944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1030
1943 [기타] 고조선 연구에 도움되는 역사서 (3) 인류제국 01-20 1030
1942 [한국사] 아래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의 제목… (1) 스리랑 02-16 1030
1941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1030
1940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1029
1939 [세계사] 단군 (8) history2 02-13 1028
1938 [기타] 미술에 대해서 동서양 기타 제 문명의 비교 Player 07-29 1028
1937 [일본] . (18) Fractal 01-03 1027
1936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2탄 솔루나 07-26 1027
1935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1027
1934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27
1933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1027
1932 [기타] 인터넷에서도 서토25史의 원문을 볼 수 있나요?? (1) kiyoke 12-24 1026
1931 [기타] 험난한 부여의 여정 관심병자 06-13 102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