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05 20:19
[한국사] 마니산 첨성대에 제사
 글쓴이 : 코스모르
조회 : 1,117  

금나라를 세운 아골타를 제사를 지내던데

아니 금은 여진인데

아골타가 신라인이라는 설은 들었은데

그래도 과거에는 금나라가 우리 민족이라는 인식이 있던건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06-05 20:40
   
환빠랑 연관된 종교에서 그 짓 하겠죠.

고려나 조선시대 관에서 그런짓을 할리가 없죠.
촐라롱콘 18-06-05 21:38
   
첨성대가 아니라 참성단....^^

그리고 위의 칼리S님 언급처럼...

특정종교단체 또는 학회에서 지꼴리는대로 행하는 일들에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백번 양보하여 아골타의 조상 함보가 신라인이라 치더라도...
북만주 여진 완안부족 땅에서 신라-고려와 단절되어 200년 이상(?)을
동떨어져 살아왔다면... 아골타를 비롯한 금나라왕족들은 누가뭐라해도
그냥 여진족의 일부인 것입니다.

재외동포들도 마찬가지 경우지요!
이민 1~2세대까지는 그래도 한민족의 정체성을 강하게 지니고 있다지만
모국어와 모국의 문화에 어두운 3~4세대부터는 그냥 해당 국가의 정체성이
압도적으로 강하게 나타나는 법입니다.
히스토리2 18-06-05 22:45
   
참성단이야 뭐 이상한 종교 무속인들이 다 모이는 곳이니 ..... 세상은 넓고 또 사람은 다양함을 인정한다면 그러려니 하고 ....또 넘어갈 수도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도 아골타, 금 ,청을 한국의 역사에 포함하는 것은 반대하지만요
관심병자 18-06-06 10:13
   
삼황은 환웅천황과 치우천왕, 단군왕검
오제는 고구려 시조 고주몽과 광개토왕, 발해 태조 대조영, 대금국 태조 아골타, 조선 세종
삼문은 고구려 국상 을파소, 고려의 서희·이암
 5무는 고구려 을지문덕과 연개소문, 고려 윤관과 최영, 조선 이순신

단학회는 특히 단군신앙의 삼신설(三神說)에 대한 정의와 신시·개천·단군기원 등 핵심 문제에서 나철의 단군교와 다른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단군교와 별도로 단학회라는 이름하에 단체를 창립하였다.
이 단학회는 태백교(太白敎)라는 이름의 종교와 이명동체(異名同體)임을 표방했는데, 무포교제(無布敎制) 자아신앙(自我信仰)을 신앙원칙으로 삼고 있는 점에서는 다른 교단과 차별성이 있었지만, 종교단체에 준한 교단조직을 영위하면서 삼신하느님(삼신일체상제)을 신앙 대상으로 하여 일정한 의례를 거행하고 삼일신고-천부경 등의 단군교계 경전을 중시하는 데서는 종교적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단학회는 초대 대종사인 이기가 한일합방이 임박한 시국에 분개하여 1909년 7월 절식 자결함으로써 침체되었지만, 계연수와 최시흥·이덕수·이상룡 등 독립운동가를 지도자로 삼아 다시 활기를 찾았다.
그래서 삼일운동 후에는 최시흥을 중심으로 천마산대를 조직하여 항일 유격투쟁을 전개하였고, 이후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의민사(義民社)·벽파대(碧波隊)·기원독립단(紀元獨立團) 등의 무장독립운동에 그 일원으로 참여하였다.
단학회의 주요 지도자들은 독립운동 과정에서 전사하거나 옥사했는데, 계연수·최시흥·이상룡·이덕수 등이 모두 일본군과 싸우다 전사하거나 옥사하였다.
그러나 단학회는 무장투쟁 과정에서도 단학회는 단학회보를 8호까지 발간하였으며, 1919년 3월 대영절에는 국내의 기미독립선언에 맞추어 「조선인십보장 朝鮮人十寶章」을 발표하였다.
하지만 이덕수의 전사와 함께 회원들이 체포되어 투옥되거나 흩어졌으며, 단학회활동은 침체되었다.
해방 후 단학회는 일제에 의해 수감되었던 이용담(李龍潭)이 출감하여 평양에서 단학회를 재건하고 제5대 회장으로 취임했으나 공산 치하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수는 없었다. 특히 기관지 『태극 太極』의 1946년 신년호에 「신탁통치반대론 信託統治反對論」을 게재한 것이 문제가 되어 『태극』의 주간 이유립이 구속되고, 『태극』은 폐간되었다.
그러나 6·25전쟁 때 이유립이 월남에 성공하여 1954년부터 동지를 규합하였다.
1965년에는 기관지 『커발한』을 창간하였고, 1996년에는 단단학회로 이름을 바꾸고 이유립이 회장에 취임하였다.
명칭을 단단학회라고 한 것은 『신단실기』의 “사물의 견고한 것을 보고 이르기를 단단이라 한다[見物之堅固曰檀檀].”라고 한 것 등에 의거한 것이다.
단단학회는 이름을 바꾸면서 태백교라는 종교적 색채에서 분리하여 민족의 종교·철학·역사를 연구-실천하는 단체로의 전환을 천명했지만, 고유 종교라고 주장하는 태백교를 중심으로 민족적 종교통일운동을 추구하는 점에서 이전의 입장은 유지되었다고 할 수 있다.
-중략-
이 회의 본부 대시전(大始殿)에는 민족사상의 위인과 학회 역대 지도자들의 영정을 삼황오제(三皇五帝)·삼문오무(三文五武)·삼종오정(三宗五正) 등으로 부르며 봉안·숭봉하고 있는데, 삼황은 환웅천황과 치우천왕, 단군왕검 등 3인이고, 오제는 고구려 시조 고주몽과 광개토왕, 발해 태조 대조영, 대금국 태조 아골타, 조선 세종 등 5인이며, 삼문은 고구려 국상 을파소, 고려의 서희·이암 등 3인이고, 5무는 고구려 을지문덕과 연개소문, 고려 윤관과 최영, 조선 이순신 등 5인이다.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13560
단단학회
 
 
Total 19,5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0596
2244 [기타] 기묘한 토종 괴물과 더 기묘한 조상님들의 생각들 관심병자 06-17 1122
2243 [세계사] 전근대사 유럽과 조선은 학문적 자유가 상당한 수준… (5) 아스카라스 09-28 1121
2242 [한국사] 영화 천문 내용중 이해가 안되는 부분 (3) 엑스일 12-22 1121
2241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1121
2240 [기타] 한반도 선주민 C2e 계통 (한반도 C2e 지역별 비율 분포… 하플로그룹 08-14 1120
223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욕하지만 사실 해외에 나가게되… (6) Marauder 06-12 1120
2238 [한국사] 기경량 원본왜곡해서라도 독도 있어야 하는 이유있… (1) 마누시아 07-08 1120
2237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1120
2236 [한국사] Marauder 님 ^^ (2) eo987 02-02 1119
2235 [한국사] 미천태왕대 동아시아 판도 (4) 위구르 06-13 1119
2234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119
2233 [중국] 중국역사책에서 가르쳐 주지 않는 중국의 역사(중국… (2) history2 04-15 1119
2232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119
2231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119
2230 [기타] 인도 제2외국어 한국어 선정, 인도현지 "허황후" 뮤… 조지아나 08-25 1119
2229 [한국사] 한국의 경제성장이 원조빨이라는 개소리 반박 자료(… (5) 고이왕 04-08 1118
2228 [한국사] 마니산 첨성대에 제사 (4) 코스모르 06-05 1118
2227 [기타] 죠몬인에 대한 질문... (22) 밑져야본전 09-03 1118
2226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2) 관심병자 12-05 1118
2225 [한국사] 여기는 어디일까여? (19) 천추옹 04-28 1118
2224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117
2223 [한국사] 나는 왜 풍납토성 보존 주장하는 강단이 미덥지 못할… (2) 목련존자 06-02 1117
2222 [기타] 이름 읽는 방법이 두 가지인 한국 인물들 (2) 관심병자 12-20 1117
2221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1117
2220 [기타] '고려말'로 듣는 소련시절 고려인 강제이주 … (2) 관심병자 07-13 1117
2219 [기타] 1945년KOREA ,해방과 미군환영&일본군 무장해제 관심병자 12-17 1117
2218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1 (윤충의 월주진출) history2 03-02 111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