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29 02:40
[한국사] 연장성 종착점 양평과 요동성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987  

연장성은 조양에서 양평까지인데
양평은 왕망이 창평昌平으로 바꾸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요 기록이다

이 창평은 북경시에 있다
이렇게 보면 애초의 연장성은 그 길이와 규모가 짧고 작았던 것이다

현 요양시에서 창평명 토기가 발굴되었으나 거리상 본래의 창평과 사뭇 멀다

그런데 이 북경의 창평을 고구려 요동성으로 보고 지리비정을 하는 역사탐문자들이 제법 많다
이는 넌센스다

연장성 종착점 양평과 고구려 말기 요동성을 동일시하여 보면서 계속하여 지리고찰에 장애가 생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5-29 02:40
   
연나라 장성이 시작된 조양의 위치
도배시러 작성일 : 18-05-08 16:56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71191&sca=&sfl=mb_id%2C1&stx=likone
도배시러 18-05-29 03:13
   
후한서 원소유표열전의 주석
[一]襄平, 縣, 屬遼東郡, 故城 在今 平州盧龍縣 西南.
     
감방친구 18-05-29 03:26
   
오 그렇군요
그러면 지금의 창평이 양평이 아니거나 지금의 노룡이 본래 위치에서 움직였다는 말인가요?
          
도배시러 18-05-29 03:31
   
저 주석을 써갈긴 사람이 당나라 왕자들중에 하나라고 본것같은데 말입니다.
               
감방친구 18-05-29 03:41
   
아무튼 도배시러님이 힘 좀 써주세요 ㅎㅎ;;
여기 심바님이나 독산님, 그리고 자주 인용되는 왕검성님인가 단군님인가 하는 분 블로그도 참고하면 도움이 될 듯합니다
                    
도배시러 18-05-29 03:46
   
님 덕에 무경총요니... 거란국지니... 보는 사서의 범위가 넓어져서 힘들어요
                         
감방친구 18-05-29 04:30
   
그래도 뭐 같은 초심자로서 꾸준히 파고들다 보면 기존의 네임드들을 뛰어넘으리라 봅니다
 
 
Total 19,3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356
1866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004
1865 [한국사] [쓸모없는 에세이] 멋진 스타일의 옷 - 철릭 (1) 떡국 11-11 1004
1864 [한국사] 한韓은 산동성과 강소성이었다(후한서 동이열전 내… (41) 수구리 07-25 1004
1863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03
1862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02
1861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01
1860 [한국사] 발해…동아지중해 누비며 무역 강국 자리매김.jpg (2) 소유자™ 04-12 1001
1859 [한국사] 이덕일 역사tv- 국내교과서 정말 문제많다는 생각이 … (3) 조지아나 08-18 1001
1858 [한국사] 한국 (5) history2 02-15 1000
1857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1000
1856 [기타] 청나라의 치욕적인 패배 - 호톤노르 전투 (1) 응룡 04-14 1000
1855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1000
1854 [기타] 중국에서 청나라에 대한 평가가 그리 좋지 않네요 (8) 응룡 04-18 1000
1853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00
1852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999
1851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999
1850 [한국사] 단군은 사람의 이름이 아닙니다 (1) 인류제국 08-11 999
1849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999
1848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999
1847 [한국사] 동북아시아 남북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AD 670~AD 901 (3) GleamKim 11-11 999
1846 [한국사] 가네코 후미코 (제가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 (4) 히스토리2 05-09 998
1845 [기타] 인물한국사 23 고대편 근초고 관심병자 06-14 998
1844 [한국사] 탄금대 전투 (8) 레스토랑스 11-05 998
1843 [한국사] 한국역사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역사2 (4) history2 04-15 998
1842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998
1841 [기타] 손흥민, 김치, 한복이 니네꺼? 중국에 항의했더니 중… 관심병자 01-13 997
1840 [기타] 솔직히 말해서 (5) 인류제국 10-29 99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