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27 23:52
[기타] 쌍령전투 관련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679  

1.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18-05-28 00:03
   
[[실록 기록에 험천, 쌍령, 강도 전사자들 모두 합친게 2천 6백 정도라고 적고 있습니다.]]........???
.
.
전사자 2,600명이라는 언급은 아마도 아래 인용 부분에서 비롯된 듯 합니다.

충청 감사 정태화(鄭太和)가 치계하기를....
"남한 산성과 금화(金化)에서 전사한 군사들에게는 모두 급복(給復)하고 모조(耗租)를
주었습니다. 본도의 험천(險川)·쌍령(雙嶺)·강도(江都)에서 전사한 자들이 도합 2천 6백여 명이니, 똑같이 휼전을 시행하는 것이 온당할 듯합니다. 또한 전사한 군사 중에 부모가 있는 자는 마땅히 조정의 분부에 따라 모조를 지급해야 하는데, 수량이 부족합니다. 원곡(元穀)을 첨가해 각각 2석씩 지급하게 하소서."
하였는데, 상이 따랐다.

다시 말해 충청도 출신으로 험천, 쌍령, 강화도에서 전사한 이들이 2,600여 명이라는 표현입니다.

충청감사가 남한산성(한양-경기출신들), 금화전투(평안도출신들)에서 전사한 한양-경기-평안도 출신들은
국가유공자 취급해주면서... 험천,쌍령,강화도에서 전사한 충청도 출신 전사자들에게는 왜 국가유공자
취급 안해 주느냐는 것입니다.



그리고 쌍령전투 전사자를 4만이라고 언급한 이는 저를 비롯해서 아무도 없는 것 같은데요....???
학계에서는 쌍령전투 전사자 숫자는 일반적으로 2만 가량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관심병자 18-05-28 00:19
   
누구를 비난하는글이 아니라 의문점입니다.
뻔히 당시 병, 행정을 직접 시행한 정부에서 기록된 실록의 기록을 제외하고,
야사를 기준으로 평가를 내리고 그게 유력한 '추측'이라고 일반적으로 퍼져있는것이요.

충청도 근왕병은 강화도까지 들어가질 못했습니다.
그럴 여유가 있었으면 인조가 먼저 남한산성이 아닌 강화도로 들어갔겠죠.
그러므로 실록의 2천 6백은 충청도 출신 전사자만을 말한게 아닙니다.
          
촐라롱콘 18-05-28 00:30
   
충청수사 강진흔의 충청도 수군이 강화도 전투에 참전했습니다.

그리고 충청감사 정태화의 장계에서 "본도"라는 표현을 눈여겨봐주시기 바랍니다.

본도란 충청도를 의미합니다
               
관심병자 18-05-28 01:12
   
그렇네요.
수군을 생각 못했네요.
입싱 18-05-28 01:34
   
일단 4만이 전사한 것이라 아니라, 와해되었습니다.
중세 전쟁에서 회전의 경우, 병력 소멸은 꼭 전사를 의미하진 않습니다. 패전으로 와해되고, 병사들이 재집결 할 수 있는 조직력, 시스템이 소멸된 상태입니다.

그리고 향토 사단은 상시대기 하지 않습니다. 징병됩니다.
군 편제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이 좀 필요해 보입니다.
이름만 근왕군으로 거창하지, 조선의 근왕군 제도는 잡병입니다.

잡병 모아다가, 일타에 그냥 도주, 궤멸.
이렇기 때문에 원래 징집병은 기관총 사용이 시작된 러일 전쟁 때까지 주력으로 사용되지 않았습니다.
 
 
Total 17,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9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05-27 713
738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712
737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712
736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의 실상 (1) 스리랑 03-04 710
735 [기타] 고대사지도 독도 관련 (12) 관심병자 06-06 710
734 [통일] 한반도 통일은 2곳 으로 분류 될것같네요 (9) 푸루른구름 12-28 709
733 [기타] 경쟁이 신화란 신화 (1) 미신타파 05-24 709
732 [한국사] 낙랑군의 통치방식이 자유로웠다고? (11) 꼬마러브 07-31 709
731 [한국사] 단군신화(3) 공무도하 10-24 709
730 [한국사] 고지도를 찾아봐도 답이 안 나오네 (4) 감방친구 04-18 709
729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709
728 [일본]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 세균생산을 명확히 기록… 독산 02-07 709
727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708
726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708
725 [한국사] 중국은 동북공정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징기스 08-26 708
724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08
723 [한국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45부 삼국시대1- 한강을 점령하… (1) 바람의노래 04-18 707
722 [한국사] 한국사 왜곡의 그림자 (1) 감방친구 06-12 707
721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07
720 [한국사] 역사 사료분석의 기본 상식 (2) 꼬마러브 06-01 706
719 [한국사] 역사는 취미의 대상인가 (5) 감방친구 03-07 705
718 [기타] 지금의 역사, 민족관은 고조선을 계승하는가? (6) 관심병자 10-27 705
717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05
716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4) 윈도우폰 02-18 705
715 [한국사] 당나라 평주 북평군 형세도 (5) 감방친구 04-19 705
714 [한국사] 고려(x) 고리(o)?? (3) 엄빠주의 06-21 704
713 [한국사] 공공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망각한 노컷뉴스 (2) 징기스 07-17 70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