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13 15:21
[한국사] 한국의 읍성 : 낙안읍성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753  

고려 후기부터 잦은 왜구의 침입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조선 전기에 흙으로 쌓은 성이다. 

z2_cp02081088000.jpg

조선 태조 6년(1397)에 처음 쌓았고, 『세종실록』에 의하면 1424년부터 여러 해에 걸쳐 돌로 다시 성을 쌓아 규모를 넓혔다고 한다.
 
읍성의 전체 모습은 4각형으로 길이는 1,410m이다. 동·서·남쪽에는 성안의 큰 도로와 연결되어 있는 문이 있고, 적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성의 일부분이 성밖으로 튀어나와 있다. 성안의 마을은 전통적인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당시 생활풍속과 문화를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낙안 읍성은 현존하는 읍성 가운데 보존 상태가 좋은 것들 중 하나이며, 조선 전기의 양식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낙안(樂安)은 백제(百濟)때부터 읍치(邑治)가 있었다고 하며, 고려말(高麗末)에는 왜구(倭寇)의 피해로부터 주민(住民)을 입보(入保)시키기 위하여 토축(土築)의 읍성(邑城)이 축조(築造)되었다. 1397년(태조(太祖) 6)에 김O길(金O吉)이 백성을 동원하여 토성(土城)을 쌓은 것이 현재 낙안읍성(樂安邑城)의 전신(前身)이 되며, 세종대(世宗代)에는 둘레 592보(步)의 석축(石築)으로 읍성(邑城)이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운로드 (5).jpg



토축성(土築城)의 석축화(石築化)는 조선초기(朝鮮初期)의 전반적(全般的)인 추세였으며, 왜구(倭寇)가 예상되는 남해안지역의 읍성(邑城)이 맨 먼저 석축화(石築化)되었다. 이어서 세종(世宗)·문종대(文宗代)에 이르러 읍성(邑城)의 방어력(防禦力)을 높이는 국가적(國家的) 규모(規模)의 계획이 실천에 옮겨지게 되었는데, 문종원년(文宗元年) 8월(八月)의 기록에 낙안읍성(樂安邑城)에 대해 매우 구체적인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이에 의하면 둘레가 2,865척(尺)이고 성벽의 높이는 평지(平地)에서는 9척(尺)5촌(寸)이었고, 지형이 높은 곳에서는 8척(尺)5촌(寸)이었다. 그 위에 여장(女墻)의 높이가 2척(尺)5촌(寸)이 더하였고, 적대(敵臺)(치성(雉城))는 12개가 계획되어 4개만 완성되었다고 하였다. 성문은 3군데인데 옹성(擁城)이 없었으며 성안에는 우물 두 곳과 작은 못 2개가 있고, 성벽 둘레의 해자(垓字)는 아직 시설되지 못하였다는 것이다. 

이 고을의 진산(鎭山)인 금전산(金錢山)의 남쪽으로 낮아진 구릉에 동(東)·서(西)로 길다란 말각장방형(抹角長方形)을 이루고 있는 성벽은 성돌의 축조방법이 전형적(典型的)인 조선초기의 읍성형식(邑城形式)을 취하고 있다. 

성밖에는 동천(東川)과 서천(西川)이 자연해자(自然垓字)를 형성하고 있으며, 성벽은 높이 4m 쯤이고 두께 3∼4m인데 아랫부분의 폭은 7∼8m이다. 성벽은 아래에서부터 위로 오르면서 석재(石材)가 차츰 작아지고 기울기를 주어 쌓았고, 안쪽에서 성벽 위로 오르는 계단 모양의 좁은 통로도 만들어져 있어 세종대(世宗代)에 새로 규정한 「축성신도(築城新圖)」의 규식과 매우 흡사한 것이다. 

이 성에는 조선후기에 이르러 임경업장군(林慶業將軍)이 쌓았다는 이야기가 함께 전해오고 있다. 당초 성문은 남문에 쌍청루(雙淸樓)가 있고, 동(東)·서문(西門)에도 문루(門樓)가 있었으나 19세기(世紀)에 이르러 남문(南門)은 진남루(鎭南樓)라 하고 동문루(東門樓)는 낙풍루(樂豊樓), 서문루(西門樓)는 낙추문(樂秋門)이라 하였는데, 남(南)·동문루(東門樓)는 이층(二層)이었다.

이밖에 적대(敵臺)(치성(雉城))는 6개가 있었다고 하며 주로 동문방향(東門方向)에 배치되고, 문(門)에는 옹성(擁城)이 있었다. 남문 서쪽에 수구(水口)가 남아있고 치성(雉城)은 7m 크기의 방형(方形)이어서 조선시대 읍성연구(邑城硏究)의 귀중한 자료(資料)가 된다. 

성내(城內)에는 객사(客舍)·임경업장군비각(林慶業將軍碑閣)과 중요민속자료(重要民俗資料)로 지정된 민가(民家) 9동(棟)이 있고, 또한 전통적(傳統的)인 가옥과 옛 건물터가 남아있어 고풍(古風)을 간직한 가장 전형적인 고장으로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다운로드 (4).jpg

다운로드 (3).jpg

c0302000036005.jpg

다운로드 (6).jpg

다운로드.jpg

c0302000036004.jpg

10.jpg
임경업 장군 추모비각 
3.jpg

다운로드 (2).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6시내고환 18-05-13 18:09
   
해미읍성, 낙안읍성이 대표적인 읍성이죠 ㅎㅎ 두 곳다 가봤는데 보존이 잘되어있어 좋았습니다
 
 
Total 18,0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4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774
1033 [한국사] 입체적인 고조선 연구서가 출간됐습니다 (1) 감방친구 05-04 774
1032 [한국사] 번조선 혹은 기자조선 과 위만조선위기때 (3) 바카스 04-28 773
1031 [한국사] 이런!! 고대사지도에 독도가 '멀쩡하게' 있긴 … (11) 목련존자 06-06 773
1030 [기타] 진국(辰國) 진한 → 마한 잡설 (6) 관심병자 07-28 773
1029 [기타] 어떤 주장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야기를 … (11) 개명사미 06-26 772
1028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772
1027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772
1026 [한국사] 식민사학과 망국적인 언론 카르텔 폭로 동영상 징기스 06-13 771
1025 [한국사] 백제 (1) history2 02-13 771
1024 [한국사] 고구려가 서몽골까지 진출했을까요? (10) 남북통일 02-21 771
1023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771
1022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770
1021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770
1020 [기타] 굴욕을 당한 왕 .....2 (기타) (2) 히스토리2 04-18 770
1019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770
1018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770
1017 [한국사] 고구려성, 만리장성으로 둔갑하다 ssak 06-18 770
1016 [한국사] 고대사학회 성명서는 한마디로 광기와 야만의 표본 (7) 징기스 06-13 769
1015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769
1014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769
1013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1) 히스토리2 04-26 769
1012 [한국사] 명성황후 시해 장소로 알려진 옥호루는 옥곤루의 잘… (1) 엄빠주의 11-01 768
1011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감방친구 06-04 767
1010 [기타] 성경통지 관심병자 07-05 767
1009 [한국사] 전쟁에 대처한 임금들의 태도 (4) 위구르 04-15 767
1008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76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