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09 14:38
[한국사] 가네코 후미코 (제가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000  

조선인과 결혼하고 조선인을 위해 싸우다 숨진 여성: 가네코 후미코


한 일본인 재소자의 죽음


1926년 7월 23일 일본 우쓰노미야 형무소 도치기 지소(支所)에는 긴장이 흘렀다. 재소자 하나가 자결한 것이다. 아니 자결을 했는지 누가 죽였는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어제까지 살아 숨쉬던 젊은 여자가 시신이 됐다.

그녀는 잡범이 아니라, 무거운 국사범 (國事犯)이었다.


9bc0ce8ea25cc9d4541ed19666139cf8.JPG


일본 천황을 죽이려는 음모를 꾸미다가 감옥에 들어왔고 그로 인해 사형 선고까지 받았으며 천황이 특별히 사면을 내린 은사장을 박박 찢어갈길 정도의 강골이었다.

이름은 가네코 후미코라고 했고, 역시 같은 혐의로 구속돼 있던 조선인 박열의 연인이었다.

후미코의 아버지는 학생 신분으로 그녀를 낳았고 그녀를 호적에 올리지 않았다. 그녀의 유년 시절은 참혹한 생활의 연속이었다고 한다. 아버지는 어머니를 떠났고 어머니는 이 남자 저 남자를 떠돌았으며 그 와중에 후미코는 온갖 냉대와 학대를 경험하게 된다. 


그러던 중 친할머니를 따라 조선으로 건너가게 되는데 충북 청주 인근에서 살았던 그녀는 그곳에서 중대한 경험을 하게 되는데, 바로 3.1 운동이었다.

일본 헌병의 총칼 앞에서도 만세 부르며 맞서는 조선인들의 영상은 그녀의 뇌리 깊숙이 박히게 된다. 밑바닥 인생의 동병상련이랄지 그녀는 조선인들에게 친밀감을 느끼고 있었지만 일본인 할머니는 그녀가 조선인과 어울리는 것을 용서하지 않았고 그녀는 ‘죽고 싶을 만큼’의 구박을 받아야 했다고 한다.

그녀의 조선에서의 소학교 학적부에는 고막이 터지는 등 학대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한다.


1 (2).jpg


한국인 무정부주의자와의 사랑


이후 일본으로 건너왔지만 그 타고난 고된 팔자는 고쳐지지 않았다. 아버지는 후미코를 절의 승려였던 외삼촌에게 시집보내려고 했다. 그런데 후미코가 잠깐 남자와 데이트한 것을 핑계로 외삼촌 겸 예비 신랑은 제멋대로 파혼을 선언했다.

결국 후미코는 아버지와의 연을 끊다시피 하고 스스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하기로 결심한다.

그러려면 공부를 해야 했다. 그런데 책을 읽고 새로운 사실에 눈을 뜨다보니 그녀에게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 열렸고 그 세상에는 그녀를 따뜻하게 맞아주는 이들이 있었다.

무정부주의자나 사회주의자들이었다. 그러던 중 1922년 후미코는 하나의 벼락같은 일을 맞게된다. 일본 유학생들이 펴낸 잡지 <조선 청년>에 실린 시가 그것이었다. 


그 시의 제목은 민망하게도 ‘개 새끼’였다.

“나는 개 새끼로소이다/

하늘을 보고 짖는/

달을 보고 짖는/

보잘것없는 나는/

개 새끼로소이다/

높은 양반의 가랑이에서 뜨거운 것이 쏟아져 내가 목욕을 할 때/

나도 그의 다리에다/ 뜨거운 줄기를 뿜어대는/

나는 개 새끼로소이다.”


이 시를 뭐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 뜨거운 냉소? 차가운 분노? 하여간 이 시에 후미코는 완전히 반해 버렸다. “내가 찾고 있던 사람, 내가 하고 싶었던 일, 그것은 틀림없이 그 사람 안에 있다. 그 사람이야말로 내가 찾고 있던 사람이다.” 그 시를 지은 이가 박열이라는 조선인이었다.


박열은 무정부주의자였다. 훗날 그가 쓴 ‘나의 선언’에서 보듯 “멸하라! 모든 것을 멸하라! 불을 붙여라! 폭탄을 날려라! 독을 퍼트려라! 기요틴을 설치하라! 정부에, 의회에, 감옥에, 공장에, 인간시장에, 사원에, 교회에, 학교에, 마을에, 거리에. 모든 것을 멸할 것이다.”고 부르짖던 극단적인 아나키스트였다.

두 사람은 1923년 관동대지진 이후 일어난 검속에서 천황 폭살 음모를 꾸민 혐의로 체포된다. 박열이야 조선인으로서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지만, 가네코 후미코 역시 박열만큼이나 강고하고 튼튼히 일본 제국주의를 규탄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토로했다.


일본 쪽으로의 전향 권유를 뿌리친 후미코


우선 그녀는 박열을 사랑했다. “나는 박열을 사랑한다. 그의 모든 결점과 과실을 넘어 사랑한다. 재판관에게 말해 둔다. 우리 둘을 함께 단두대에 세워 달라. 둘이 함께 죽는다면 나는 만족할 것이다. 박열에게 말해 둔다. 설령 재판관이 우리 둘을 갈라 놓더라도 나는 당신을 혼자 죽게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예심판사 다테마스 가이세이는 그녀가 무척이나 안타까왔던지 도합 일곱 번이나 되는 전향 제의를 건네게 된다. 안타까웠을 것이다!  남자 하나 잘못 만나 신세 망치는 불쌍한 여자 보는 기분이었을 것이다.

​“당신은 박열처럼 민족적 견지에서 시작한 것도 아닌데, 마음 좀 바꾸지 그래?”라고 묻는 판사에게 후미코는 여지없이 고개를 저었다.

“유서 깊은 일본 땅에서 태어난 당신에게 반성할 기회를 주고 싶은데?”라고 회유하자 “유서 깊은 일본 땅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내 생각과 방법이 옳고 필요하다고 믿습니다.”라고 단호하게 선언하기도 했다.


“저는 일본인이긴 하지만 일본인이 너무 증오스러워 화가 치밀곤 합니다…. 저는 정말이지 이런 운동(조선독립운동)을 속 편하게 남의 일이라고만 치부할 수 없습니다.” ( “식민지 조선을 사랑한 일본 제국의 아나키스트 가네다 후미코”

사형을 면하게 해 준다는 사면장을 찢어발겼던 그녀는 판사의 배려(? 또는 음모)로 박열과 마지막 만남을 갖느다. 둘의 정다운 사진이 외부로 유출되어 일본 내각이 뒤흔들리는 한바탕 홍역을 치르게 된다. “대역죄인들 둘이서 밀회를 하게 하다니!”


그 얼마 후 후미코는 허리띠로 목을 맨다. 임신 중이었다는 설도 있다. 박열은 형에게 부탁하여 후미코의 시신을 고향 문경의 선산에 안장하게 한다. 하지만 박열의 인생은 연인의 삶과는 달리 길었고 파란만장했다.


1.jpg


박열은 감옥에서 일제의 강압에 못이겨 전향하였다고 알려져 있고, 해방 후에는 조총련과 맞선 우익 민단에 가담했다. 그러다 귀국해서 재혼하고 살다가 6.25 때는 또 납북을 당한다. 하지만 남쪽 출신의 독립운동가들이 거의 싹쓸이 당하던 중에도 살아남아 1974년 천수를 다하고 북한 혁명 열사릉에 묻힌다.


반면 “결코 혼자 죽도록 내버려두지 않겠다”며 조선인 남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던, 조선인의 아픔과 함께 하고자 했고 조선의 치마 저고리를 입고 법정에 섰던 한 일본 여성 혁명가의 무덤은 또 한 번 외롭게 문경 산자락에 남겨져 있다. 그녀가 저승에서 박열을 만났을 때 과연 무어라고 했을지 궁금하다.


4.jpg



ps) 박열이 일제에 전향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하여(위키 참조) 


1934년 일본 사법 당국은 박열이 사상을 전향하여 자신의 잘못을 크게 뉘우친 「감상록」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은 러일전쟁을 승리로 이끈 도고 헤이하치로에 대한 사모의 정, 영화 〈금강산〉과 〈간사이 지방 폭풍우〉등을 본 느낌 등을 담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 아나키스트들의 독립운동』의 저자 김명섭은 다음의 이유를 들어 이 사실에 강력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 사상 전향서의 문체가 1948년에 출간한 그의 저서 『신조선혁명론』과 너무 다르다는 점. (예를 들어 전향서 내의 일본어투의 문장 및 "피안의 정토를 왕생하기 바란다"와 같이 불교와 전혀 인연이 없음에도 나타나는 불교적 문체)
  2. 주요 사상적 지지자들의 전향을 공격적으로 활용해 오던 일본 정부가 박열 전향 사실에 대해서는 소극적 홍보를 한 태도.
  3. 다른 전향자들의 즉각적인 석방과 대조적으로 다섯 차례나 전향선언을 한 박열은 해방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석방을 거부한 일본 정부의 태도. (1945년 10월 27일 출옥)
  4. 평소에 보여준 박열의 굳은 사상적 의지의 표출...등을 들어 박열의 전향을 부정한다.






블로그) 송풍수월 참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6시내고환 18-05-09 18:49
   
아이고...저는 영화에서 나온 픽션인줄 알았는데 실화였군요 부끄러워지네요
     
mymiky 18-05-09 23:20
   
영화 [박열]첫 장면부터, 실화라고 자막 뜨면서 시작함.
mymiky 18-05-09 23:22
   
[1번째 사진]- 가네코 후미코 아닙니다.

동명이인의 다른 일본여자 사진인데,
후미코 사진이라고 웹상에 많이 떠돌아 다니더군요..
히스토리2 18-05-10 06:38
   
아 그렇군요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수정하겠습니다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626
1903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도배시러 02-11 1020
1902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1020
1901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1020
1900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1019
1899 [일본] 태평양전쟁 개전 임시 속보 라디오 방송 엄빠주의 08-02 1019
1898 [한국사] 강단 교수들 학위 원천 무효!! 학생들 짐 싸라! (6) 징기스 11-05 1019
1897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1) 송구리 01-13 1019
1896 [한국사] 신라의 진왕眞王과 문왕文王, 그리고 백왕白王 (4) 도배시러 02-10 1019
1895 [한국사] '오향친제반차도'로 재현한 조선후기 종묘제… BTSv 08-08 1019
1894 [기타] 일본에 관련된 글만 올라오면 발끈해서 새컨 아이디… 막걸리한잔 11-05 1019
1893 [기타] 인도 제2외국어 한국어 선정, 인도현지 "허황후" 뮤… 조지아나 08-25 1019
1892 [기타] 당제국의 군대 (2) 응룡 04-16 1018
1891 [세계사] 역사상 가장 짧았던 13분 보스턴2 09-04 1018
1890 [기타] 을불이 체포된 낙랑군 점선현은 산서성 남부 (3) 관심병자 05-07 1017
1889 [기타] 아니 저렇게 건축자료가 많은데 (4) tuygrea 04-29 1017
1888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1017
1887 [세계사] 미국 특수부대에 근무한 제정 러시아 귀족 이야기 고이왕 02-14 1017
1886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17
1885 [북한] 소련의 영향으로 북한정권 어떻게 탄생이 됐나.? 01편 돌통 01-14 1017
1884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1016
1883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16
1882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1016
1881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1016
1880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1016
1879 [한국사] 고마 - 곰 = 왕검성 = 웅진 (4) 열공화이팅 08-26 1016
1878 [일본] 다시 식탁 오르는 일본 수산물…수입 증가세 블루하와이 01-24 1015
1877 [한국사] 동북아시아 삼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75 ~ AD 670 (11) GleamKim 11-09 1015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