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07 18:24
[기타] 을불이 체포된 낙랑군 점선현은 산서성 남부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16  

http://www.greatcorea.kr/sub_read.html?uid=591

훗날 정변을 일으켜 봉상왕을 폐위시키는 창조리의 국상 등용에 대해 <삼국사기>에는 “3년 가을 9월, 국상 상루가 죽었다. 남부 대사자 창조리를 국상으로 임명하고, 작위를 대주부로 올렸다.”고 간략하게 적혀있다. 그러나 <고구리사초·략>에는 그 과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좌보(좌의정) 상루의 손녀 초씨가 을불과 정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봉상왕은 그녀를 후궁으로 불러들여 소후로 삼아버린다. 이에 크게 상심한 상루는 노환으로 정무가 힘겹다는 핑계로 물러나고 대신 자신의 처남인 남부대사자 창조리(倉助利)를 천거하니, 봉상왕은 그를 대주부로 삼아 국상(國相)의 일을 대리하게 했으며 ‘죽려지인(竹呂之釼)’을 내려주어 극악무도한 죄인은 즉석에서 참수하도록 했다.    
                      
봉상왕 3년(294) 갑인 8월, 창조리는 죽려지인으로 간신 원항(猿項)을 참수해버린다. 원항은 봉상왕에게 “돌고는 달가의 무리이니 그에게 날개를 달아주어서는 아니 됩니다. 이 기회에 죄를 묻는 것이 마땅합니다. 태왕의 조서를 기다리지도 않고 곡림으로 병력을 이끌고 스스로 찾아온 것은 제위를 찬탈하려는 뜻이 있었음이고, 때문에 거짓으로 모용외의 토벌을 칭한 것이었지 실제로는 은밀히 반역을 기도했던 것이옵니다.”라고 무고해 죽인 간악한 자이다.

그리고는 원항은 돌고의 모친이자 중천태왕의 후비인 고씨를 강제로 거두어 첩으로 삼아버린다. 원항은 고씨가 고분고분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형벌을 가하려 하자, 원항의 첩이 된 안국군의 부인 음씨가 고씨를 극력 두둔했다. 그러자 원항이 거짓 왕명을 발동해 우림군(羽林軍,황실근위군)을 불렀던 까닭에 창조리가 그를 즉석에서 참수해버린 것이다.

좌보 상루가 63세로 죽자 봉상왕은 연방을 좌보로, 창조리를 국상으로 임명했다. 봉상왕은 을불이 군대를 일으켜 장차 도성으로 쳐들어올 것이라는 헛소문이 돌자, 천하를 샅샅이 뒤져 을불을 찾으라고 명했으나 찾지를 못했다. 당시 을불은 자신의 황위를 위협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정적이었다. 
 
서천태왕의 무덤을 파헤치는 모용외

봉상왕 5년 병진(296) 8월, 모용외가 서천 땅을 침입해 노략질하고는 선황인 서천태왕의 무덤을 파헤치게 했다. 작업하던 인부들이 갑자기 죽어버리고 무덤 속에서 풍악소리가 흘러나오자 이에 기겁한 모용외는 귀신이 있을까 두려워하여 감히 파헤치지 못하고 군사를 이끌고 돌아갔다. 자기 어미를 범한 추악한 도적 모용외가 신성한 광중(壙中)을 범하려 했기에 이런 신기한 조짐이 있었던 것이다. 광중이란 무덤 속에 시신을 안치한 장소를 말하는 것이다.

봉상상은 모용회가 또 침범할까 두려워하며 여러 신하들에게 “모용외의 군대가 강력해 우리 강토를 자주 침범하니 이를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국상 창조리가 나서며 “북부대형 고노자(高奴子)는 어질고 용감한 사람입니다. 만약 적을 방어하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려 한다면 고노자 만한 인물이 없사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리하여 봉상왕이 고노자를 신성(新城) 태수로 삼았는데, 역시 그는 선정을 베풀어 백성들에게 신망이 높았고 다시는 모용외가 침범하지 못했다고 한다.
 
체포된 을불을 탈출시키는 민심
 
6년 정사(297) 정월, 봉상왕이 조칙을 내리기를 “난신적자 돌고의 자식 을불이 도적 모용외의 창귀(倀鬼)가 되어 나라를 위태롭게 하고 있소이다. 이를 사로잡아 오는 자가 있으면, 의당 대가로 봉하고 또 만금의 상을 내리겠소.”라고 했다. 창귀란 범에게 앞장서서 먹을 것을 찾아준다는 못된 귀신을 말하는 것이다.

또한 “궁전이란 나라의 위용을 나타내는데, 지난해 가을 추악한 모용외가 쳐들어와서 서천의 신궁을 불태웠소이다. 이 궁전은 선황께서 태후와 함께 지내시던 궁이었소. 중수하여 선황의 영령께 돌려드려야겠소!”라고 말하고는 그 절차를 서두르라 엄명을 내렸다.  
 
이듬해 창조리는 좌보(좌의정)가 된다. 당시 나라 안은 서리와 우박으로 곡식이 죽어 백성들이 무척 굶주렸을 뿐만 아니라, 고단하여 원성이 심했는데도 봉상왕은 서천에 신궁을 짓는 공역을 급하게 서둘렀다. 반옥령에서 생산되는 청옥을 서천으로 옮기는 작업으로 사람마다 옥판을 두 개씩 짊어진 행렬이 길게 뻗쳤고, 길바닥에는 엎어져 죽은 자들이 많았으며 옥판을 깨뜨렸다고 죄를 받은 백성들이 하루에도 백여 명이나 되니, 서로들 뭉쳐서 도둑이 되어 관청을 습격하는 지경에 이르렀으나 군대도 관청도 이를 막을 수 없었다고 한다.

9월에는 을불이 개마(盖馬)의 부락인 최체(最彘)현에서 점선(秥蟬)현으로 와서 대방(帶方) 땅의 5부들과 회맹하려다가 그곳의 교위에게 붙잡혀서 함거에 실려 도성으로 압송되는 일이 발생한다. 을불을 실은 함거가 주막집에 이르자 대로를 가득 메웠던 도둑들이 함거를 부수고 을불을 탈출시킨다. 이를 보고받은 봉상왕이 크게 노하며 풀어준 도둑들을 모두 잡아들이고 다시 을불을 찾으라고 어명을 내렸으나 다들 관망만 할 뿐 찾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

최체현은 하동 체현(彘县)으로 "汉置,因彘水为名,后汉改为就安县,今山西霍县东北有彘城,即周厉王所奔。(한나라 때 설치했는데 체수라는 이름에서 기인했고, 후한 때 취안현으로바꾸었다. 지금의 산서성 곽현 동북쪽에 체성이 있다. 즉 주려왕이 달아난 곳이다.)"라는 설명이 있다. 체수의 근원은 산서성 곽현 남쪽 석비곡에서 나와 서류해 성의 서남쪽에서 분하로 들어가는 강이다.(彘水 : 源出山西霍县南石鼻谷,西流经城西南入汾。)

여기서의 점선현과 대방 땅은 아래 <한서지리지>의 기록에 의하면 유주의 낙랑군에 속한 현의 지명이다. 당시 유주는 산서성 남부와 황하북부 하남성 일대이고, 낙랑군은 산서성 동남부와 북부 하남성 심수 주변의 땅을 말하는 것이다.
(유주의 위치 참조) http://www.greatcorea.kr/sub_read.html?uid=338&section=sc2&section2=
(낙랑의 위치 참조) http://www.greatcorea.kr/sub_read.html?uid=392&section=sc1&section2=

(乐浪郡 낙랑군) 武帝元封三年开。莽曰乐鲜。属幽州(속유주) 户六万二千八百一十二,口四十万六千七百四十八。有云鄣。县二十五:朝鲜,讑邯,浿水(패수), 水西至增地入海。莽曰乐鲜亭。含资,带水西至带方入海。黏蝉(점선),遂成,增地,莽曰增土。带方(대방),驷望,海冥,莽曰海桓,列口,长岑,屯有,昭明,高部都尉治。镂方,提奚,浑弥,吞列,分黎山,列水所出。西至黏蝉入海,行八百二十里。东暆,不而,东部都尉治。蚕台,华丽,邪头昧,前莫,夫租。

점선현은 일명 ‘점제현 신사비’로 우리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지명이다. 1913년 9월 조선총독부의 고적조사 때 평안남도 용강군 해운면에서 비문에 ‘秥蟬’이라는 문구가 들어있는 비석이 하나 발견되었는데, 일제식민사학은 이 문구를 근거로 낙랑군 점제현의 위치를 평안남도 용강군으로 비정했다. 물론 반도사관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비석을 몰래 옮겨다 놓은 것이었다.

이렇듯 <고구리사초·략>은 일제식민사학에 의해 조작된 우리 역사를 바로 찾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사서이다. 일제가 이 사서를 일본으로 가져가 궁내청(왕실) 서고에 보관해왔는데, 그곳에서 촉탁으로 근무하던 남당 박창화 선생이 필사해 그 내용이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은 우리에게 큰 다행이 아닐 수 없다. 

http://www.greatcorea.kr/sub_read.html?uid=591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5-07 18:51
   
일본 궁내청에 보관되어 있는 '고구려사초략'에 대한 내용도 공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6210809
도배시러 18-05-07 18:52
   
링크 자료의 원래 한사군이라는 곳은 해수면 아래인 바다 속입니다. 보정시 지역.
주류던 재야 사학이던 지구과학적 사실과 싸우는 것은 헛짓거리하는거라 봅니다.
6시내고환 18-05-09 19:46
   
개인적으로 미천왕이 있었기에 그 후 고구려의 전성기가 찾아왔다고 생각해요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61
1957 [기타] 타이미르 반도 (Taymyr) 사모예드 (Samoyed)계 원주민 응… 하플로그룹 08-22 1032
1956 [한국사] 조선의 조공관계의 진실 (1) 핑골 08-23 1032
1955 [한국사] 남한 주류 고대사학계 유감 (25) 꼬마러브 06-11 1032
1954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32
1953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32
1952 [기타] 북방민족들이 고구려 고조선 계승 강요하는건 (4) 인류제국 11-06 1031
1951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정동) 3.. 세우고 빼앗기고 되찾은 … (1) 히스토리2 04-19 1031
1950 [기타] 만약 고대 로마 제국 붕괴 후 유럽이 (3) 집정관 05-10 1031
1949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31
1948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1031
1947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31
1946 [기타] 질문 (1) 호랭이해 05-21 1030
1945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환빠식민빠 09-30 1030
1944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1030
1943 [기타] 고조선 연구에 도움되는 역사서 (3) 인류제국 01-20 1030
1942 [한국사] 아래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의 제목… (1) 스리랑 02-16 1030
1941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1030
1940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1029
1939 [세계사] 단군 (8) history2 02-13 1028
1938 [기타] 미술에 대해서 동서양 기타 제 문명의 비교 Player 07-29 1028
1937 [일본] . (18) Fractal 01-03 1027
1936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2탄 솔루나 07-26 1027
1935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1027
1934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27
1933 [기타] 인터넷에서도 서토25史의 원문을 볼 수 있나요?? (1) kiyoke 12-24 1026
1932 [기타] 험난한 부여의 여정 관심병자 06-13 1026
1931 [북한]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102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