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6-10 22:39
[기타] K-pop ‘환상의 佛쇼”···파리 홀리다
 글쓴이 :
조회 : 4,959  

프랑스 내 한류는 실존했다.

프랑스의 유력 양대 일간지 < 르 몽드 > 와 < 르 피가로 > 가 이번 국내 한류스타들의 프랑스 현지 공연과 관련, 대서특필한 것은 무척 고무적이다.

< 르 몽드 > 는 "프랑스 파리의 공연장 르 제니스 드 파리스에서 열리는 콘서트 SM타운 개최에 앞서 유럽 팬들 사이에서 공연 개최 청원 운동이 벌어졌고, 15분만에 표가 매진됐다"고 소개했다. 이로 인해 연장 공연이 결정됐다는 사실도 함께 실었다.

프랑스 여성 제시카 빌라, 한류 팬모임인 코리아 커넥션을 꾸리고 있는 막심 파케 회장의 사연도 등장했다. 제시카 빌라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만화를 즐겨보다 한국 대중문화를 접하게 됐고, 이후 케이팝에 빠져들었고 한국어를 배우려 한다"고 말했다.

< 르 몽드 > 는 현재 유럽에 퍼지고 있는 한류의 배경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등 다양한 뉴미디어 매체를 지목하면서 "유럽의 많은 음악팬들이 SNS 등을 통해 좀더 쉽게 케이팝을 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에게는 케이팝이야 말로 이웃 국가인 일본과 중국 사이에 갇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가지고 있는 한국을 세계에 가장 잘 알릴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며 "자동차·전자제품 등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한국은 이제 문화상품 수출을 추가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류 공연을 주요 기사로 다룬 프랑스 유력 일간지 < 르 피가로 > (왼쪽)와 < 르 몽드 >

< 르 몽드 > 보다 하루 앞서 기사를 내보낸 < 르 피가로 > 는 한류가 제니스(프랑스 파리 공연장)에 몰려든다라는 제목과 함께 한국 보이그룹과 걸그룹들이 프랑스인들을 열광시킬 예정을 부제를 뽑았다. 신문은 "한국 보이밴드와 걸밴드가 프랑스 청소년들 사이에서 대단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이들 케이팝 전도사들이 아시아 평정한 후 유럽을 공략하고 있고, 파리는 케이팝 스타들의 유럽 진출에 교두보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SM타운 콘서트가 15분 만에 매진됐고, 파리 루브르 박물관 근처의 시위로 연장공연이 이뤄졌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또 공연에 참석하는 소녀시대에 대해 "겨우 20세 정도의 인형 같은 멤버들로 구성된 소녀시대는 날씬한 다리와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자로 잰 듯한 허리 율동으로 이미 일본과 중국, 태국 팬들의 무릎을 차례로 꿇게 했다"고 묘사했다. 입국 순간 열정적인 팬들의 격렬한 반응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 보안팀이대책을 마련했다는 소식도 함께 곁들였다.

< 르 피가로 > 는 "5년 전부터 한류는 일본음악을 압도하며 아시아를 휩쓸고 있다"며 "이는 케이팝이 서양에서 차용한 춤과 음악 등을 아시아인의 취항에 맞게 적용해 완전하고 스펙타클한 종합세트를 선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SM엔터테인먼트가 아시아 시장을 더욱 중요시 여기고 있기에 유럽 팬들은 미니스커트의 아이돌인 소녀시대를 다시 보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류스타들과 함께 프랑스를 방문한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대표는 "프랑스 현지의 열기를 귀로만 들었던 가수들도 공항에 몰려든 팬들을 보고 크게 놀라고 기뻐했다. SM타운의 브랜드 파워를 절감하는 또 하나의 계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프랑스는 세계 각국 및 문화 관계자들이 한 번쯤 문화적 동경의 대상으로 여기는 곳이다. 유럽 문화를 움직이는 진앙지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이번 파리공연을 인터넷으로 일부 장면을 편집해 녹화 실황으로 내보낼 것"이라며 "이는 남미·아랍 등 SM타운이 가지 못하고 있는 다양한 지역의 팬들도 볼 수 있도록 하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한류스타들의 방문을 오매불망 기다렸던 현지인들의 반응 또한 뜨겁다. 프랑스 한류 팬클럽인 코리안 커넥션의 막심 파케 회장(33)은 "1년 전에 탄생한 코리안 커넥션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는 한국 대중문화 애호가들의 바람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탄생한 조직"이라며 "현재 프랑스 내에서만 10만명 정도의 한류 팬이 있고, 독일·영국·스웨덴·덴마크·스페인·네덜란드 등 기타 유럽지역까지 포함하면 3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류는 이미 5년여 전부터 실재해 왔다. 해를 거듭할수록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있어 한국 대중문화의 수용 속도는 가속화 될 것"이라고 평했다.

프랑스에서는 현재 팬 사이트가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자체 조직도 지속적으로 양산되고 있다. 한류팬 미셸(64·남성·공연 디렉터)은 "내가 들어가서 보는 프랑스 내 한류 관련 블로그 및 사이트만 100여개에 달한다"며 "유럽 전역에 약 1000개의 크고 작은 블로그와 사이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류스타들의 프랑스 현지 공연으로 인해 호황을 맞는 곳도 속속 등장했다.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은 현재 12개 강좌에서 오는 10월 15개 강좌로 늘릴 예획이다. 또 당초 일본 음반 및 다양한 MD 상품을 판매하던 음반숍 < 타이요우 > 는 케이팝의 열기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 한국의 지인을 통해 한국 음반과 MD 상품을 배달받아 판매를 시작해 재미를 보고 있다.

프랑스 현지 관계자 & 현지 팬의 말·말·말

▲ 최준호 주불프랑스문화원장

"몇년 전부터 프랑스 지방행사를 다니면 수십 명의 한류 팬들이 꼭 먼저 다가온다. 한국 가수들을 오게 해달라고 조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요청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 주프랑스한국문화원

"현재 12개 강좌에서 오는 10월에는 15개 강좌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수용공간이 부족해 인근 빅토르 뒤피 고등학교의 교실을 따로 빌려 수업을 진행하고 있고, 이마저도 오는 10월에는 또 다른 교실 하나를 더 추가키로 했다"

▲ 음반숍 < 타이요우 > 장피에르 콩 사장

"한국 음반은은 한 달에 1000장 정도 판매된다"며 "2010년에는 500여장이, 2009년에는 300장 정도가 팔렸다. 다른 MD 상품의 수익은 이보다 더 크다. 일본 콘텐츠를 지난해부터 앞섰다"

▲ 한류 팬 미셀(65)

"내가 케이팝을 접하면서 젊어지는 걸 느꼈다. 그래서 더 이렇게 빠져들었다. 지금 내 트렁크에는 내가 직접 담근 김치 3kg이 들어있다. 좀 드릴까요?"

▲ 한류 팬 마가리(24)

"난 K-POP을 접한 후에서야 삼성과 LG가 한국의 것임을 알게 됐다. 내가 쓰는 휴대폰이 삼성인 까닭도 케이팝으로 한국 것이 무조건 좋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 한류 팬 카롤린(35)

"휴가를 내서 남부에서 파리로 왔다. (초등학교에서)내가 가르치는 반 아이들이 내가 공연을 보러 간다니까 너무 부러워하더라. 샤이니의 루시퍼를 반 아이들에게 가르쳐 줬고, 함께 춤을 추며 즐기곤 한다. 케이팝이 좋아 한국에 2번이나 가봤다. 한국국제학교에 프랑스어 선생이 되길 요청했고 합격했다. 8월에 비행기를 탄다"

▲ 한류 팬 프레드릭(30)

"화장품도 한국 것만 쓴다. 일본만화를 너무 좋아해서 만화가가 되기로 했는데, 그러면서 한류를 접했다. 너무 좋다. 지금 한국을 소재로 한 만화를 만들고 있다. 케이팝 가수들도 만화에 등장한다"

< 파리(프랑스) | 강수진 기자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11-06-10 22:43
   
김구선생께서 그러셨죠. 문화강국이 세계 강국이라고.....^^
멍멍이와 11-06-11 07:09
   
내가 보기엔 무대 디자인이 영..  똥 망 수준이만.. 암튼 잘 되었으면 하네요
불패비책 11-06-11 20:42
   
"한국국제학교에 프랑스어 선생이 되길 요청했고 합격했다. 8월에 비행기를 탄다"


대단하다.................
역시 문화의 힘이란....................
동진킴 11-06-17 07:07
   
음.. 다른글 보니까 (댓글포함) 한류가 오래 못갈거라고 말하는 분이 계시더라고요. 그러면서 최선을 다해보자고요. 음.. 맞는 글이고요. 동감합니다. 헌데 더 중요한건 지금 우리가 얻는건데요. 우선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를 얻고요. 외교,정치 다양한 분야에 긍정적으로 미칠것 같아요. 이로써 조금더 한발 다가 섰음을 느낄수있네요. 우리는 가난한 나라였습니다. 지금 우리가 밥안굶고 살고있는건 사실 우리 부모님세대나 할아버지세대가 고생한결과구요. 우리는 역경의 민족이고 기적의 민족이라고 생각합니다. 일제 식민지 6.25.... 음..  그리고 오늘날의 G20... 감회가 새롭네요. 우린 멈추고 싶어도 멈출수 없는 숙명을 타고 태어났나봐요.. 85년 소띠인데... 한번 달려봐야죠... 죽어라 일만 하다가 죽어도.. 아직젊으니까 죽지야 않겠죠.. 갈수있는곳까지 가보아용.. 개인적으로 통일이 돼었으면 좋겠지만. 통일보다 전쟁만 일어나지 않기를;;;
 
 
Total 18,8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5129
1578 라텍스인지 뭔지 더이상 떡밥도 관심도 주지 맙시다… (1) 굿잡스 07-03 3415
1577 [중국] 여러문 우리는 성찰해야합니다. (10) 라텍스 07-03 3549
1576 대한민국이 세계를 리드하는 이유 (9) 굿잡스 07-03 5201
1575 [중국] 한자=동이족 창제 중국학자들도 인정 (21) gagengi 07-03 5027
1574 금나라 황실 조정내의 막강한 고구려계(발해인) 파워 (14) 굿잡스 07-03 5720
1573 100년후 책보면 ... (4) 멸치 07-02 3594
1572 [일본] 일본은 100년안으로 침몰한다 (20) 한시우 07-01 5190
1571 [통일] 잊혀진 혁명가 " 김산 " (1) 한시우 07-01 3702
1570 [통일] 한국전쟁은 스탈린의 음모였다 (2) 한시우 07-01 4432
1569 [일본] 일본의 제국주의 풍자만화 ( 강추!!! ) (3) 한시우 07-01 5835
1568 [중국] 중국인구의 위엄...;; (7) 한시우 07-01 5670
1567 [기타] 1904년 조선 관가의 모습 (3) 한시우 07-01 4484
1566 [일본] 일본이 韓민족에게 느꼇던 살리에르 증후근 (16) 한시우 07-01 5245
1565 [북한] 북한은 지도상에서 사라질뻔했다? (7) 한시우 07-01 3576
1564 [중국] 마오쩌둥(모택동)은 50년간 양치 안했다. 한시우 07-01 6860
1563 [중국] 결과적으로 모택동 자신이 훗날 직접 고백하였듯이,… (12) 무명씨9 06-28 5002
1562 책 : 치명적 일본, 알렉스 커 Alex Kerr 저(게시물 수정) (10) 파드메 06-27 4360
1561 여러분의 힘이 필요 합니다. (1) 왈왈왈멍멍 06-27 3112
1560 [기타] 솔직히 한국녀는 안된다고 하는데 (29) 푸딩냥 06-26 5720
1559 [중국] 한국에게 열등감 갖고 있는 "ㅉㅉ" (5) ㅋㅋ 06-26 5804
1558 (남, 북한) 제5호 태풍 "메아리", 북한 관통 후... (1) 시나브로 06-26 3935
1557 (호주) "학대"라... 인도네시아에의 육우수출정지 (3) 시나브로 06-26 3614
1556 [일본] 일본 오사카서 교포 모녀 잔인하게 피살…누가, 왜? (6) 06-26 3789
1555 [일본] 방송연예게시판에 일본녀짱 닉네임 달고 도배하는 … (3) 토닥토닥 06-25 4247
1554 [중국] 중국 GDP, 전세계 10% 차지 (21) ㅉㅉ 06-25 4962
1553 (프랑스) "파리 에어쇼 2011" (4) 시나브로 06-25 3310
1552 중국에서 발견된 동남아 인종 유형의 거대한 인골 (5) eee 06-25 5483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