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26 16:33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073  


_ xml_ns="http://www.w3.org/1999/xhtml" class="sites-layout-name-right-sidebar-hf sites-layout-vbox">

강단에서는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개주開州 등이 지금의 압록강 하구에 

있다고 하고 있으나 그들이 얼마나 사서를 안읽어봤는지 알 수 있다.


123B8B2E4C624A44219CD5.jpg



무경총요는 송나라 병서(兵書)인데 그곳에 지리관련 기록이 있다. 

군인들이 이 책을 보고 전쟁을 대비하여 지리를 배우는 책이다. 

따라서 지리를 잘못알면 큰일나므로 가장 정확하게 기록하였다고 필자는 

자신할 수 있다.  


<<무경총요>>



개주(開州),발해의 옛 성이다. 虜[요나라?]의 왕이 동쪽으로 신라를 토벌하고 

그 요해처에다 도시를 건설하고 주를 삼았으며 다시 개원군(開遠軍)을 

설치하였다. 서쪽으로 래원성(來遠城)까지 120리이다. 서남쪽으로 길주(吉州)

까지 70리이다. 동남쪽으로 석성(石城)까지 60리이다.


내원성(來遠城),요가 경술년에 신라를 토벌하고 성을 쌓고 지켰는데 즉 중국 대중상

부(大中祥符) 3년이다. 동쪽으로 신라 흥화진(興化鎮)까지 40리이고 

남쪽으로 海(바다)까지 30리이며 서쪽으로 보주까지 40리다.


보주(保州),발해 옛 성이다. 동쪽으로 압록강 신라국경을 두드려 교장(榷場)을 

설치하고,시장에서 서로 소통하였다. 동남쪽으로 선화군(宣化軍)까지 40리이고 

남쪽으로 海(바다)까지 50리이며 북쪽으로 대릉하(大陵河)까지 20리이다.


길주(吉州),삼한(三韓)의 옛 성이다. 거란이 병방(兵防)을 설치하여 신라의 

여러 나라를 두드렸다. 동쪽으로 석성에 이르고 서남쪽으로 압록강에 이르며 

동쪽으로 대감주(大監州)까지 100리이고 서쪽으로 바다에 이른다. 


빨간색 글자를 보면 분명 보주는 북쪽으로 대릉하까지 20리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고대의 압록강은 대릉하 동쪽에 있던 요하가 분명하다. 


무경총요 원문.


開州,渤海古城也,虜主東討新羅國,都其城要害,建為州,仍曰開遠軍。

西至來遠城百二十裏,西南至吉州七十裏,東南至石城六十裏。

來遠城,虜中庚戌年討新羅國,得要害地,築城以守之,即中國大中祥符三年也。

東至新羅興化鎮四十裏,南至海三十裏,西至保州四十裏。

保州,渤海古城,東控鴨綠江新羅國界,仍置榷場,通互市之利。

東南至宣化軍四十裏,南至海五十裏,北至大陵河二十裏。

吉州,三韓古城也,契丹置兵防控新羅諸國。東至石城,西南至鴨綠江,

東至大監州百裏,西至海。


* 통설에 의한 지도(압록강 흥화진 근처)


91d78020bc246ee3b2ad40a5d4aefa38.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랭이해 18-04-26 16:36
   
강단에서는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개주開州 등이 지금의 압록강 하구에 있다고 하고 있으나 그들이 얼마나 사서를 안읽어봤는지 알 수 있다.

무경총요는 송나라 병서(兵書)인데 그곳에 지리관련 기록이 있다. 군인들이 이 책을 보고 전쟁을 대비하여 지리를 배우는 책이다. 따라서 지리를 잘못알면 큰일나므로 가장 정확하게 기록하였다고 필자는 자신할 수 있다.  


<<무경총요>>

개주(開州),발해의 옛 성이다. 虜[요나라?]의 왕이 동쪽으로 신라를 토벌하고 그 요해처에다 도시를 건설하고 주를 삼았으며 다시 개원군(開遠軍)을 설치하였다. 서쪽으로 래원성(來遠城)까지 120리이다. 서남쪽으로 길주(吉州)까지 70리이다. 동남쪽으로 석성(石城)까지 60리이다.

내원성(來遠城),虜가 경술년에 신라를 토벌하고 성을 쌓고 지켰는데 즉 중국 대중상부(大中祥符) 3년이다. 동쪽으로 신라 흥화진(興化鎮)까지 40리이고 남쪽으로 海(바다)까지 30리이며 서쪽으로 보주까지 40리다.

보주(保州),발해 옛 성이다. 동쪽으로 압록강 신라국경을 두드려 교장(榷場)을 설치하고,시장에서 서로 소통하였다. 동남쪽으로 선화군(宣化軍)까지 40리이고 [남쪽으로 海(바다)까지 50리이며 북쪽으로 대릉하(大陵河)까지 20리이다.]

길주(吉州),삼한(三韓)의 옛 성이다. 거란이 병방(兵防)을 설치하여 신라의 여러 나라를 두드렸다. 동쪽으로 석성에 이르고 서남쪽으로 압록강에 이르며 동쪽으로 대감주(大監州)까지 100리이고 서쪽으로 바다에 이른다. 


빨간색 글자를 보면 분명 보주는 북쪽으로 대릉하까지 20리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고대의 압록강은 대릉하 동쪽에 있던 요하가 분명하다. 

---

모바일 글이 밀려서 복사해서 올립니다
히스토리2 18-04-26 16:41
   
글이 왜이러는지 모르겠네요 ㅠㅠㅠ 밀렸습니다.
감방친구 18-04-26 17:37
   
어디서 퍼오셨어요?
무경총요 국역된 자료가 있는 사이트가 있습니까?
히스토리2 18-04-26 18:01
   
내원성 치면 바로 나옵니다..^^ 다만 사서별로 이렇게 다르니 역사를 탐문한다는게 ... 고민을 주네요
 
 
Total 19,4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8013
2096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1065
2095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1065
2094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065
2093 [한국사] 대당사부가 쓴 것은 갓이 아니라 첨추형 투구 (2) 감방친구 11-08 1065
2092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64
2091 [기타] 유튜브에 있는 동아시아 역사 2000년 지도 (1) 설설설설설 10-27 1064
2090 [한국사] (4)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24) 감방친구 03-17 1064
2089 [한국사] 소소한 역사 탐방(건축왕 정세권, 북촌한옥마을의 설… 히스토리2 04-16 1064
2088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64
2087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1064
2086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1064
2085 [다문화] 중국과 미국의 지배는 드라마 등의 매스컴을 통해서 (7) 보리스진 03-27 1064
2084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1063
2083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1063
2082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063
2081 [한국사] 잘못 알려진 한국사 2(중세) (2) history2 04-14 1063
2080 [한국사] 고려의 국경선 (복기대 교수님 강의) (4) 에롱이 07-28 1063
2079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1063
2078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1062
2077 [한국사] 시진핑 망언은 왜 나왔나? (6) 마누시아 06-12 1062
2076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18 1062
2075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61
2074 [기타] 흑요석님 (10) 하플로그룹 08-15 1061
2073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1
2072 [기타] 지구의 세차운동 옐로우황 04-13 1061
2071 [한국사] 한국전쟁의 숨은 Boss (2) history2 04-15 1061
2070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106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