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26 15:01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소쇄원. https://m.blog.naver.com/joonho1202/221261977687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801  

1 (1).png
                              제월당은  주인이 거처하며 조용히 책을 봤던 곳 이다.

소쇄원 제월당, 소쇄원 주인이 거처하던 곳이다. 대숲을 나온 사람들이 광풍각 건너편에서 잠시 걸음을 멈춘다. 말로만 듣던 소쇄원 풍경을 한눈에 담기 위해서다. 그러곤 곧장 걸음을 옮겨 소쇄원 전체를 볼 수 있는 대봉대에서 잠시 쉬어간다. 

1 (2).png
제월당 송나라 황정견이 주무숙의 사람됨을 ‘흉회쇄락여광풍제월胸懷灑落如光風霽月’이라고 비유한 데서 따왔다​ "가슴에 품은 뜻의 맑고 맑음이 비 갠 뒤 부는 청량한 바람과 비 갠 하늘의 상쾌한 달빛과 같다"는 뜻이다. 

 

담장을 바라보면 '애양단愛陽檀'이라는 글씨가 있다. 담벼락에 글씨를 새긴 옛사람들의 우미한 풍류가 엿보인다. 예전에는 양산보의 사돈이자 둘째 아들 양자징의 장인인 하서 김인후의 <소쇄원 48영> 시가 걸려 있었다고 하니 얼마나 운치 있었을까. 아쉽게도 담장이 홍수로 떠내려가면서 사라졌다. 

볕이 잘 드는 곳, '애양'은 부모에게 효도한다는 뜻으로 효심이 강했던 양산보의 마음이 돋보인다. 

1 (6).png
애양단 애양은 부모에게 효도한다는 뜻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히스토리2 18-04-26 15:07
   
아름다운 계속과 물소리가 귀전에 들리는 것 같습니다. 오늘 여러가지 세금과 급여를 준비하다 보니, 참! 이런 곳에 살고 싶어 지네요 ^^다소 불안하지만 그럼에도 카페인을 먹으며 힘을 내려 합니다 ^^
운드르 18-04-26 15:30
   
음... 전 개인적으로 소쇄원 별로였습니다.
작아서나 초라해서가 아니라, 세상과 외따로 떨어진 곳에 자신만의 별천지를 만들려 한 그 의도가 너무나 강렬하게 다가왔거든요. 세상에 대한 원한과 증오가 얼마나 심했기에 이렇게까지 했을까 생각하니 소름이 끼칠 정도였습니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는 건 알지만, 글쎄요...
히스토리2 18-04-26 16:03
   
보길도 보단 낫지 않나요? 보길도는 진짜 마음 먹고 간것 같은데요...운드르님의 말씀에 근대 적극 공감은 됩니다.
     
운드르 18-04-28 02:33
   
예, 보길도도 그렇게 볼 수 있겠네요. 그런데 거긴 아직 못 가봐서...^^;;;
 
 
Total 18,8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639
1378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818
1377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워해머 09-24 818
1376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818
1375 [한국사] 강단 독재의 둑이 무너지다 (3) 징기스 06-11 817
1374 [한국사] 사료비판 말고 다른 연구방법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5) 감방친구 11-29 817
1373 [기타] 황제와 왕의 용포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18) 쇠고기 03-31 817
1372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817
1371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817
1370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817
1369 [기타] 日150억 내라.."백제미소보살" 환수 결국 무산, 韓은 42… (3) 스쿨즈건0 10-12 817
1368 [기타] 동아게에 신종 어그로가 나타났네 (11) 감방친구 11-06 816
1367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815
1366 [한국사] 동이 마한의 신미제국은 한강 몽촌토성 부근 (3) 도배시러 11-02 815
1365 [한국사] 진짜 여기는 과대망상 소굴이라 그래서 안들어왔었… (7) 여의도야왕 12-23 815
1364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815
1363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814
1362 [한국사]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의 강역은 다르다 도배시러 07-27 814
1361 [한국사] 예전부터 궁금했던게 몽골이랑 동북아 지방 칠해놓… (1) Marauder 10-12 814
1360 [세계사] 속국의 개념 (1) mughshou 09-07 813
1359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813
1358 [한국사] 부여 철가면이 얼굴을 막아주는 투구 역할이라면..... (3) 고이왕 06-05 813
1357 [한국사] 한국 역사 지도 변화 AD 57- AD 668 (8) 고이왕 04-15 813
1356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813
1355 [한국사] 아나키스트 박열 (2) 히스토리2 05-09 812
1354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812
1353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812
1352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812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