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25 09:22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글쓴이 : 응룡
조회 : 1,031  

“1596년 10월 4일. 아침에 아내가 나보고 가사를 돌보지 않는다고 해서 한참 동안 둘이 입씨름을 벌였다. 가히 한심스럽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부부싸움의 가장 큰 원인은 역시 남편의 외도였다. 남편이 몰래 첩을 두거나 기녀를 상대하는 등 외도를 하자, 그에 대한 배신감이나 실망감을 느낀 아내가 강력히 저항하면서 부부싸움이 크게 벌어졌던 것이다. 대표적인 예로 이문건(1494~1567)의 일기인『묵재일기』를 들 수 있다.

“1552년 10월 5일. 아내가 지난밤에 해인사 숙소에서 있었던 일을 자세히 물었다. 기녀가 곁에 있었다고 대답하니, 크게 화를 내며 욕하고 꾸짖었다. 아침에도 방자리와 베개 등을 칼로 찢고 불에 태워버렸다. 두 끼니나 밥을 먹지 않고 종일 투기하며 욕하니 지겹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8-04-25 10:09
   
방자리와 베개 등을 칼로 찢고 불에 태워버렸다.
무섭군요

신변의 위협을 느꼈을듯...

그떄나 지금이나 남자가 신변의 위협을 느끼도 어디다 호소할 곳도 없고... 에휴
6시내고환 18-04-25 23:24
   
아침에도 방자리와 베개 등을 칼로 찢고 불에 태워버렸다. 두 끼니나 밥을 먹지 않고 종일 투기하며 욕하니 지겹다.” ㅋㅋㅋㅋㅋㅋ조선시대에도 대단했네요
지겹다 ㅋㅋㅋㅋ
 
 
Total 19,3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091
2079 [기타] 기자조선과 동북공정 두부국 07-07 1044
2078 [기타] 흑요석님 (10) 하플로그룹 08-15 1044
2077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1044
2076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44
2075 [한국사] 고종 시절의 몸부림은 제국주의 흉내였는가? (15) 감방친구 02-21 1044
2074 [한국사] 한국이 일본보다 근대화 사회인 이유(켄델의 계량적 … (1) history2 03-01 1044
2073 [세계사] 환단고기.일본서기.개독 성경. 중국사 (3) Korisent 04-03 1044
2072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4) 응룡 04-19 1044
2071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1043
2070 [일본] 동조 (6) history2 02-23 1043
206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43
2068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1042
2067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42
2066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42
2065 [통일] 휴전보다 더 큰 걱정(한미상호 방위협정) (4) 히스토리2 05-10 1042
2064 [중국] 중국 춘추전국시대 유물 몇점 (13) 예왕지인 10-11 1042
2063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42
2062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41
2061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41
2060 [중국] 쑨원에게 도전한 광동상단의 단장, 첸렌보 3 히스토리2 06-03 1041
2059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1041
2058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40
2057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40
2056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2(윤충의 월주진출) (6) history2 03-02 1039
2055 [기타] 상염색체를 통해서 동남아형질이 많이 섞힌 인종 순… (2) 하플로그룹 08-14 1039
2054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1039
2053 [한국사] [고증] 동북아시아 상고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2070 ~… (27) GleamKim 11-05 1039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