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9 09:22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글쓴이 : 응룡
조회 : 1,074  

원사 장초(張礎) 열전中
張礎字可用,其先渤海人,金末,曾祖琛徙燕之通州。
장초(張礎)의 자(字)는 가용(可用)이며, 그 선조(先)는 발해인(渤海人)인데,
금(金) 말(末)에, 증조(曾祖) 장침(張琛)이 연(燕)의 통주(通州)로 옮겨왔다.






원사 고휴(高觿) 열전中
高觿字彥解,渤海人。世仕金,祖彝,徙居上黨。父守忠,國初為千戶。
고휴(高觿)의 자(字)는 언해(彥解)이며, 발해인(渤海人)이다.
금(金)에 세사(世仕/대대로 섬김)하였고, 조부(祖父) 고이(高彝)는, 상당(上黨)으로 사거(徙居/거처를 옮김)하였다.
부(父) 고수충(高守忠)은, 국초(國初)에 천호(千戶)가 되었다.






원사 임속가(任速哥) 열전中
任速哥,渤海人。自幼事父母以孝稱。
(중략)
初襲父官,為右衞千戶。公卿以其賢,薦于朝。英宗召見,

임속가(任速哥)는, 발해인(渤海人)이다.

어려서부터 부모(父母)를 효(孝)로써 섬긴다고 칭(稱)하였다.
(중략)
처음에 아버지의 관직을 세습(襲)하여, 우위천호(右衞千戶)가 되었다.
공경(公卿)이 그 어짐(賢)을 알아, 조정(朝)에 천거(薦)하였다.
영종(英宗/원 5대 황제, 재위 1321년~1323년)이 소견(召見/불러 봄)하여,





원사 유합랄발도(攸哈剌拔都) 열전中
攸哈剌拔都,渤海人。初名興哥,世農家,善射,以武斷鄉井。金末,避地大寧。
유합랄발도(攸哈剌拔都)는, 발해인(渤海人)이다.
초명(初名)은 흥가(興哥)이며, 대대로 농가(農家)였으며, 선사(善射/활을 잘 쏨)하였는데, 
이로써 향정(鄉井/고향)에서 무단(武斷/무력으로 일을 해 나감)하였다.
금(金) 말(末)에, 대령(大寧)으로 피지(避地/전란의 땅을 피함)하였다.




원사 양승(楊乘) 열전中
楊乘字文載,濱州渤海人。至正初,為介休縣尹,民饑散為盜,乘立法招之,
양승(楊乘)의 자(字)는 문재(文載)이며, 빈주(濱州/산동 북부) 발해인(渤海人)이다.
지정(至正/원 11대 황제 혜종의 #4 연호, 1341년~1368년) 초(初)에,
개휴현윤(介休縣尹)이 되어,백성이 기산(饑散/굶주리고 흩어짐)하여 도적(盜)이 되었는데,
양승(乘)이 입법(立法)하여 초유(招)하니,












우리민족의 가장 큰 원수는 북방민족애들인데


지금은 전부 중국 한족으로 동화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hifteq 18-04-19 09:40
   
먼 소린지 해석도 좀 해주시죠
Korisent 18-04-19 18:03
   
ㅋㅋㅋ 이분 중국사람이네요. 머 점부다 중국에 흡수. 이게 바로 쭝뽕사상이죠.
6시내고환 18-04-19 20:00
   
발해인과 고려인들은 동족의식이 있었을까요?
히스토리2 18-04-19 20:19
   
1018년 정안국인 골수가 고려애 온 일이 있는데, 발해인의 생명력이 대단하네요....

전 발해인과 여진(여직)이 같다고 믿지 않습니다... 금건국 이 후 발해를 동조동근론 을 내세워 전방 화살받이로 이용

하고, 결국 산동반도에 강제 이주시키고, 거란보다도 못한 3등민족을 만든것을 잊지않을 겁니다.

결국 한인과 똑같이 대하고, 강제 결혼정책도 강행하서 발해의 종자는 사라져 어렸습니다.

발해인은 농경민이란게 그 이유였지요...!
 
 
Total 19,4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665
2164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92
2163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92
2162 [한국사] 고건무가 연개소문만 못한 이유 (5) 위구르 03-15 1092
2161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1092
2160 [세계사] 호빗과 일본원숭이 (2) 나기 10-02 1092
2159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91
2158 [기타] 몽골기병 전술 (1) 관심병자 07-16 1091
2157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1091
2156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1091
2155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1090
2154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1090
2153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정설이 틀릴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이… 현조 09-17 1090
2152 [기타] 주류 사학에서 내놓았던 무리수 (5) 관심병자 12-24 1090
2151 [한국사] 우리나라 고대건축에 대해서 알고싶으시다면.. (1) 월하정인 03-25 1090
2150 [기타] 한고제 어진 (1) 존테러 04-09 1090
2149 [기타] 지구의 세차운동 옐로우황 04-13 1090
2148 [기타] 고구려 연개소문 가문과 온달 결혼의 이상한 관계 관심병자 03-14 1090
2147 [한국사] 조선시대 맛 칼럼니스트 설민석 05-26 1089
2146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1089
2145 [기타] 대륙 조선 삼국 고려 그리고 환국이 사실이라면... (3) 고이왕 06-10 1089
2144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1089
2143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89
2142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089
2141 [한국사] 1000 vs 18000 (3) 레스토랑스 11-04 1089
2140 [한국사] 신당서 당은포구와 삼국사기 당은포구 (7) 도배시러 05-01 1089
2139 [북한] 자유아시아방송 [김씨일가의 숨겨진 진실] 북한의 종… 돌통 08-16 1089
2138 [한국사] 주몽의 어원 고찰: 추모는 단군과 어원이 같다. (2) 보리스진 12-11 108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