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6 18:40
[중국] 요나라 동경의 위치와 지형 특성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807  

東京遼陽府,本朝鮮之地。周武王釋箕子囚,去之朝鮮,因以封之。作八條之教,尚禮義,富農桑,外戶不閉,人不爲盜。
傳四十餘世。燕屬真番、朝鮮,始置吏、築障。秦屬遼東外徼。漢初,燕人滿王故空地。
武帝元封三年,定朝鮮爲真番、臨屯、樂浪、玄菟四郡。後漢出入青、幽二州,遼東、玄菟二郡,沿革不常。
漢末爲公孫度所據,傳子康;孫淵,自稱燕王,建元紹漢,魏滅之。晉陷高麗,後歸慕容垂;子寶,以勾麗王安爲平州牧居之。
元魏太武遣使至其所居平壤城,遼東京本此。唐高宗平高麗,於此置安東都護府;後爲渤海大氏所有。大氏始保挹婁之東牟山。
武后萬歲通天中,爲契丹盡忠所逼,有乞乞仲象者,度遼水自固,武后封爲震國公。
傳子祚榮,建都邑,自稱震王,併吞海北,地方五千里,兵數十萬。中宗賜所都曰忽汗州,封渤海郡王。
十有二世至彝震,僭號改元,擬建宮闕,有五京、十五府、六十二州,爲遼東盛國。忽汗州即故平壤城也,號中京顯德府。
<一>太祖建國,攻渤海,撥忽汗城,俘其王大諲譔,以爲東丹王國,立太子圖欲爲人皇王以主之。
神冊四年,葺遼陽故城,以渤海、漢戶建東平郡,爲防禦州。<二>天顯三年,遷東丹國民居之,升爲南京。

  城名天福,<三>高三丈,有樓櫓,幅員三十里。
八門:東曰迎陽,東南曰韶陽,南曰龍原,西南曰顯德,西曰大順,西北曰大遼,北曰懷遠,東北曰安遠。
宮城在東北隅,高三丈,具敵樓,南爲三門,壯以樓觀,四隅有角樓,相去各二里。宮牆北有讓國皇帝御容殿。
大內建二殿,不置宮嬪,唯以內省使副、判官守之。大東丹國新建南京碑銘,在宮門之南。
外城謂之漢城,分南北市,中爲看樓;晨集南市,夕集北市。
街西有金德寺;大悲寺;駙馬寺,鐵幡竿在焉;趙頭陀寺;留守衙;戶部司;軍巡院,歸化營軍千餘人,河、朔亡命,皆籍於此。
東至北烏魯虎克四百里,南至海邊鐵山八百六十里,西至望平縣海口三百六十里,北至挹婁縣、範河二百七十里。
東、西、南三面抱海。
遼河出東北山口爲範河,西南流爲大口,入於海;東梁河自東山西流,與渾河合爲小口,會遼河入於海,又名太子河,
亦曰大梁水;渾河在東梁、範河之間;沙河出東南山西北流,徑蓋州入於海。有蒲河;清河;水,
亦曰泥河,又曰芋濼,水多芋之草;駐蹕山,唐太宗征高麗,駐蹕其巔數日,勒石紀功焉,俗稱手山,山巔平石之上有掌指之狀,
泉出其中,取之不竭。又有明王山、白石山亦曰橫山。天顯十三年,改南京爲東京,府曰遼陽。
戶四萬六百四。轄州、府、軍、城八十七。<四>統縣九:
  遼陽縣。本渤海國金德縣地。漢水縣,高麗改爲勾麗縣,渤海爲常樂縣。戶一千五百。
.
ALC8141.png
파랑점 - 해수면(추정), 노랑점 - 하천


東、西、南三面抱海。

요나라 요양의 동서남 3면은 海(바다 혹은 하천)에 감싸여 있다.

위성 사진에서 요하 하류의 굴곡을 기준으로 고대-해수면의 위치를 상상해 보았습니다.

3면이 바다가 될만한 위치를 찾아보니 [요중] 부근이 반도가 될듯 하네요.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히스토리2 18-04-16 18:58
   
저는 요동반도의 대능하쪽에 의현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고대 해안선을 생각하고 또 수로의 위치나 삼면이 바다라는 측면에서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감방친구 18-04-16 22:34
   
동경요양부에 대한 기술은
동경과 '부'에 대한 기술이 혼재돼 있습니다
하여 저는 동서남 삼면이 바다로 둘러쌓여 있다 하는 기술을 동경이 아니라 '부'에 대한 설명으로 이해했습니다
즉 수도가 있는 동경만이 아니라 동경 직속의 '부'에 대한 기술로 말이죠

기술 내용을 보시면 혼하, 태자하 등의 하천까지 설명하고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기술은 영토가 줄어들기 전과 11세기 상황이 혼재돼 있습니다
감방친구 18-04-16 22:53
   
그런데 현 요양이 본래 동경이 아니었을 가능성도 고려할 필요는 있습니다
요사 지리지는 정말 요사스러울 정도로 탐문자를 골탕 먹입니다
     
도배시러 18-04-16 23:13
   
오늘날의 요양과 다를것이라는 가능성 정도는 열어둬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감방친구 18-04-16 23:21
   
네, 옳은 말씀입니다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83
1391 [한국사] 고려국(高麗國) 예빈성첩 고려첩여태재부해 설설설설설 10-30 822
1390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821
1389 [기타] 집정수까(cyka))의 논리 요약본 (27) 위구르 05-23 821
1388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821
1387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821
1386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820
1385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820
1384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820
1383 [기타] 물길족 (6) 인류제국 11-01 820
1382 [한국사] 자칭 민족주의 재야사학자는 사이비 학자들(펌) (22) 고이왕 02-17 820
1381 [북한] 이만갑, 모란봉 문제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유튜브 … 돌통 01-03 820
1380 [한국사] 북한은 중국이라는 책을 전세계에 베포하려다 제동… (1) 스리랑 09-01 820
1379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819
1378 [북한] 재미있는, 구소련의 독특한 스탈린에 대해서.. (2) 돌통 12-08 819
1377 [한국사] 고려 금석문 황제칭호 (1) 인류제국 11-11 818
1376 [한국사] 고구려 영토 추측-지두우의 위치 (3) 남북통일 03-11 818
1375 [세계사] 동양과 서양 문명의 시작 (6) ep220 07-19 818
1374 [한국사] 강단 친일파들의 딜레마 (6) 징기스 06-12 817
1373 [중국] 좁밥조선과 진개가 철기와 청동기와의 싸움?? (5) 프로이 06-15 817
1372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817
1371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817
1370 [한국사] 고려시대에는 백성들도 용과 봉황 무늬를 즐겨 사용… (2) 월하정인 03-03 816
1369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816
1368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815
1367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814
1366 [한국사] 질문입니다 (15) 스파게티 06-06 813
1365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813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