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5 14:26
[세계사] 미국의 국력 변화 역사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692  

미국 국력 변화의 역사.jpg


건국된지 40년이 좀 넘은 1820년대 미국의 gdp가 207억 6480만달러로 

스페인의 195억 2480만달러 스페인을 뛰어넘고

유럽내에서도 2류 강국 수준으로 발돋움.


미국-멕시코 전쟁시점 1846년도

미국은 579억 1570만달러로, 

458억 1977만달러의 독일 경제규모를 추월.


남북전쟁 시점 1861년도

미국은 1096억 2012만 달러로

840억 5272만의 프랑스 경제규모도 추월.


1872년도 미국은 1647억 1328만 달러로

1212억 8057만 달러의 영국 경제규모도 추월.


1885년도 미국은 2843억달러 1430만달러로

2819억 5980만달러에 인구 4억의 청나라 경제규모도 추월.


1914년도 1차대전 개전시점 미국은 8144억 4804만달러로

영프독 총합 7942억 5534만 달러를 추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4-15 14:34
   
오 놀랍네요...근대 동아게 내용에 맞지는 않는다는 것이 약간의 흠이네요...미국이 동아시아는 아니라서요 ...괌은 동아시아에 속한가?
     
촐라롱콘 18-04-15 14:45
   
괌은 굳이 소속 대륙으로 분류하자면 오세아니아에 속합니다.

대체로 호주-뉴질랜드와 태평양상의 미크로네시아, 멜라네시아, 폴리네시아에 속하는
섬들이 넓게 보면 오세아니아의 범주에 들어가는데....

태평양 한복판의 일본령인 오가사와라제도, 그리고 미국의 당당한 한 주를 차지하는 하와이의
경우과 같이 소속이 다소 애매한 섬들이 몇몇 존재하기는 합니다.

그렇지만 괌, 사이판이 비록 미국의 자치령이기는 하지만, 미크로네시아의 일부를 구성하니
오세아니아 대륙에 속하는 것은 확실합니다.
촐라롱콘 18-04-15 14:38
   
[[미국-멕시코 전쟁시점 1846년도 미국은 579억 1570만달러로,
458억 1977만달러의 독일 경제규모를 추월.]].......???
.
.
1846년이라면 당시 독일은 통일되기 이전인데......

당시 독일지역의 주력국가인 프로이센만의 경제규모를 추정해서 언급한 것인지
아니면 훗날의 독일제국 성립 당시에 해당하는 독일지역들을 모두 포함
미리 소급해서 추정한 것인지 그 부분이 명확하지가 않습니다.
history2 18-04-15 15:13
   
^^ 감사합니다. 촐라롱콘님
6시내고환 18-04-15 20:36
   
미국은 바다로 눈을 돌리리고 해군에 투자한게 신의 한수 같아요
 
 
Total 17,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3 [한국사] 단군신화(3) 공무도하 10-24 709
732 [한국사] 고지도를 찾아봐도 답이 안 나오네 (4) 감방친구 04-18 709
731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의 실상 (1) 스리랑 03-04 708
730 [기타] 경쟁이 신화란 신화 (1) 미신타파 05-24 708
729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708
728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08
727 [한국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45부 삼국시대1- 한강을 점령하… (1) 바람의노래 04-18 707
726 [한국사] 한국사 왜곡의 그림자 (1) 감방친구 06-12 707
725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707
724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707
723 [한국사] 역사 사료분석의 기본 상식 (2) 꼬마러브 06-01 706
722 [한국사] 중국은 동북공정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징기스 08-26 706
721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06
720 [한국사] 역사는 취미의 대상인가 (5) 감방친구 03-07 705
719 [기타] 지금의 역사, 민족관은 고조선을 계승하는가? (6) 관심병자 10-27 705
718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05
717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4) 윈도우폰 02-18 705
716 [한국사] 당나라 평주 북평군 형세도 (5) 감방친구 04-19 705
715 [한국사] 고려(x) 고리(o)?? (3) 엄빠주의 06-21 704
714 [한국사] 공공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망각한 노컷뉴스 (2) 징기스 07-17 704
713 [일본]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 세균생산을 명확히 기록… 독산 02-07 703
712 [한국사] 한산도 대첩 레스토랑스 11-10 702
711 [한국사] 임나가 호남까지 장악했다니 먼 개솔이야? 징기스 11-03 700
710 [기타] 가생이에 일뽕들이 특근나왔나 보네요 (59) 남북통일 02-21 699
709 [한국사] 노다대감 후손의 추악한 재산찾기(시사IN기사 첨부) (1) history2 04-14 699
708 [한국사] 히스토리님 평양성관련 (11) 스파게티 05-23 699
707 [세계사] 유튜브 역사지도 제작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1-09 69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